가정교회 사역에 대한 질문과 경험을 함께 나눔으로서 가정교회 목회를 하시는데 실질적인 도움을 드리기 위해
마련된 공간입니다.
 
 
하나님의 음성을 듣는 기쁨과 감격의 시간들(휴스턴 연수보고서)
윤성철 2018-08-05 17:54:41 554 0

10년전 목회자 세미나를 참여하고 나서는 섬기는 유학생 교회를 가정 교회로 전환하였습니다.

그래서 소그룹 모임도 목장으로 호칭하고 기존의 구역장대신 목자(목녀)로 호칭을 바꾸고, 교사를 별도로 세우고, 구역원들은 목장 식구라 부르기 시작하였습니다.

 

양육 체계도 삶 공부를 도입하였습니다.

 

그런데, 그때는 가정 교회 철학에 대하여 50%만 동의하였기에 저의 교회를 통해서는 절반 정도의 은혜와 열매도 거두게 되었고, 절반은 타협과 절충으로 인한 시행착오도 경험하게 되었습니다.

 

목장 모임도 격주로 하였고 삶 시리즈도 기존의 익숙한 양육 체계와 병행하면서 진행하였습니다.

 

평신도 세미나때 목자 및 예비목자들이 참여하고 나서는, 그들이 눈빛이 살아나면서 목장을 잘 인도하기도 하였습니다.

 

그러나, 유학생교회라 보니까 목자로 잘 섬기던 형제, 자매들이 1, 2년 섬기다가 졸업을 하게 되었고, 이후의 목자들은 학과 연구들이 금요일 밤까지 진행되어서 평신도 세미나에 참여를 못하는 상황이 발생하였습니다.

 

이런 와중에, 유학생들을 향한 전문인 선교사의 비전을 심어주고자 목회의 비전이 조금씩 기동하면서 가정교회는 여전히 유지하고 있지만 성경과 선교 교육 중심의 교회로 서서히 무게 중심이 기울어지게 되었습니다.

 

그러던 차에, 청년 때부터 미루어 오던 선교사의 길을 가려고 선교훈련을 받고 준비하던 중에 올 봄에 어스틴 늘 푸른 교회에서 최영기 목사님을 강사로 섬기는 1일 가정 교회 세미나에 참여하게 되었습니다.

 

, 그때 최 목사님께서 선교지에서도 가정교회가 잘 되고 있다는 말씀을 전해 듣고는, “눈이 번쩍, 귀가 번쩍 목회자 연수에 참여하고 선교지로 가기로 결단하고 이번에 목회자 연수에 참여하게 되었습니다.

 

과장 없이, 이수관 목사님의 직접, 간접의 가정 교회 설명과 목자들과의 면담을 통해 궁금한 점을 문의하고 대답을 들으면서 가정 교회 철학과 이를 교회에 적용하기 위한 모든 과정들이선명하게 이해가 되고 거의 대부분 동의가 되었습니다.

 

시행착오와 궁금증을 가진 상태에서 가정 교회 연수에 참여하다보니까, 10년 전 목회자 세미나때에 모든 것을 휴스턴 서울교회처럼 하라는 조언이 온전히 이해가 되었습니다.

 

10년 전에는 가정 교회는 목장 모임만 잘 인도한다면 된다고 생각하였다면 이번 연수를 통해서는 목장 모임과 삶 공부 과정 그리고 교회 연합 예배가 어우러질 때, 비로소 하나님이 원하시고 신약교회가 지향하는 가정 교회를 이룰 수 있게 됨을 선명히 알게 되었습니다.

 

수요 기도회, 토요 기도회, 주일 연합의 예배 모든 예배 순서 순서가 철저하게 가정 교회를 건강하고 견고하게 세우는 세심하게 기획된 순서임을 세삼 발견하였고, 수많은 순서들이 예배의 흐름을 끊지 않고, 물 흐르듯 진행되는 모습은 참으로 놀라왔습니다.

 

성도들도 예배의 관람자가 아니라, 적극 참여하는 "나의 예배"임을 느끼게 하였습니다.

제 자신을 비롯한 보통 교회의 목사님들은 설교에만 모든 관심을 집중시키기 쉬운데, 이목사님은 단순히 예배를 인도하는 것이 국한되는 것이 아니라, 철저하게 하나님을 경외하는 자세로 모든 순서에 하나님의 임재 속에 성도들을 신령과 진정의 예배를 드릴 수 있도록 인도할 뿐 아니라, 스스로가 하나님에 대한 강한 경외감과 친밀감으로 예배를 드리는 모습이 참으로 인상적이였습니다.

 

목회자가 하나님이 찾으시는 진정한 예배자의 모습으로 예배드릴 때 모든 성도들이 살아 있는 예배를 드리게 됨을 생생하게 목도하였습니다.

또한 이 예배들을 통하여 모든 성도들이 하나님을 깊이 만나고 목자로서 섬김에 동기부여와 위로를 받고 VIP들이 주님을 인격적으로 만나고 신앙이 성장하는 필수 현장임을 보게 되었습니다.

 

목자와의 면담을 통하여 가정 교회에서 가장 중요한 역할을 하는 목자의 자세와 헌신의 동기를 생생하게 목도할 수 있었습니다.

 

대부분의 목자들이 장기적으로 목자사역을 감당할 수 있는 가장 중요한 동기는 목장 식구들이 구원받고 변화 받는 모습을 경험하기 때문이라고 하였습니다.

이러한 간증은 늘 들어도 은혜와 도전이 되었고 10년 목회자 세미나 때에도 큰 동기 부여가 되어서 섬기는 유학생교회를 가정교회로 전환하기도 하였습니다.

 

그런데, 이번 연수 기간 동안, 만난 목자들 가운데, 목장 사역이 침체가 되고, VIP는 연결이 잘 안되고, 목장 식구들이 오랫동안 변화가 안 되어도, 장기간 동안 목자, 목녀의 사역을 묵묵히 감당하는 모습은 참으로 놀라왔습니다.

 

어려운 목장 사역 속에서도 목자, 목녀의 사역을 포기 하지 않는 이유는, “헤매고 죽을 쑤더라도 자신이 목자 사역을 포기 하지 않을 때 잘되는 목장이 더욱 빛을 발할 수 있고, 이 목자 사역이 하나님의 사역이기에 하나님이 내게 주신 사명이기에 목장 모임은 곧 예배이기에, “ 우리 가정이 아니면 그 영혼들이 사랑받을 곳이 없기에목자, 목녀의 사역을 당연히 여기고 기쁨으로 감당하는 모습은 더욱더 도전이 되고 감동을 받았습니다.

 

선교지에서의 상황은 다를 수 있겠지만 가정 교회는 지역과 민족을 초월하여서 사람이 사는 곳이라면 어디서나 적용할 수 있고 여러 수많은 교회와 소그룹 모델 속에서 선교지에서도 가장 효과적으로 영혼들을 구원하고 변화시킬 수 있는 최상의 원리이자 방법임을 절감하고는 제가 사역할 선교지에서도 사랑의 섬김으로 한 영혼 구원하여 제자 삼는 교회를 세우고자 하나님을 신뢰하며 기도하며 전심전력할 것입니다.

 

* 배울점

 

- 주일 연합 예배때 목회자가 예배 인도자에 머물지 않고, 하나님을 경외하는 마음과 자세로 하나님이 찾으시는 한 예배자로 선다.

- 주일 연합 예배를 위하여 수요 기도회, 토요 기도회, 목장 모임과 각종 교회 모임때 중보 기도한다.( 하나님의 임재와 만남/ VIP 참여와 구원/ 성도의 신앙 성숙)

- 주일 연합 예배 및 모든 모임때 중보 기도를 반드시 드린다.

기도제목은 설명하지 않고, 간결하게 나눈다. 예배 및 목장 모임때 하나님을 만나도록/VIP 구원과 변화/ 개인기도 제목)

- 예배 인도자(목회자, 대표 기도자)는 집사님들의 연합 안수 기도를 받는다.

- 주일 예배때 성도들이 관람자가 아니라 예배의 참여자, 주인공으로 서게 한다.

- 주일 연합 예배때 하나님의 음성을 듣는 침묵 기도시간과 축도 후 하나님께 조용히 기도하 는 시간을 마련한다.

- 등록, 영접, 재 헌신자들을 위해 예배후 안수하며 기도하는 시간을 가진다(양식 카드 준비).

- 생명의 삶 및 이후의 삶 강의는 VIP가 구원받고 신앙이 자라면서 궁금해 하고 영적 필요에 꼭 필요한 내용들을 그들의 눈높이에서 강의한다. 강의시간에도 간결한 3가지 합심기도를 드리도록 한다.

- 새 신자 모임실을 별도로 만들고, 참여하는 VIP들에게는 친절하게 인사를 나누도록 하지만 개인 신상에 대해서는 절대로 아는 척을 하지 않도록 지도한다.

- 모든 예배와 모임때 마다 VIP 전도와 목자,목녀들을 위로하고 격려하고 중보 기도한다.


최영기목사 : 보고서 잘 읽었습니다. 맨 위에 윤 목사님 사진을 올려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08.07 10:14)
조근호 : 옳은 방향이라면 반복해서 드려다보고 다시정리하는 일을 반복하는 일이 중요함을 깨닫지요. 연수 결단 잘하셨습니다. ^^ (08.09 20:43)
air jordan xx8 se 20 : women nike dunk sb high black white shoesnike takao mid gtx summer 2011better stability nike grandstand ii aa2190 600 pinkdiscount jordan melo m13 white metallic gold black pure platinum 881562 131
air jordan xx8 se 2015 rising star pe for sale 2018 off white nike [url=http://www.sflpropvalues.com/New-Arrivals/air-jordan-xx8-se-2015-rising-star-pe-for-sale-2018-off-white-nike]air jordan xx8 se 2015 rising star pe for sale 2018 off white nike[/url] (10.09 17:46)
drake air jordan 10 : nike air foamposite pro sequoia psbota nike jr mercurial vapor xi fg blacknike kobe 9 em lakers gradient pe cheap for sale 1nike odyssey react habanero red black hyper crimson white running shoes
drake air jordan 10 ovo black available (10.10 15:13)
under armour mens ua : 2016 jordan hydro v retro black white for sale 3 2018 off white nikeadidas eqt support adv winter grey two bz0641adidas adizero rose 3.0 black rednike air force 1 midnight navy deep garnet low basketball shoes
under armour mens ua jet sneaker (10.13 11:57)
내용 이름 비밀번호
저장
 
Captcha Image  Reload Image  (저장하시기 전에 좌측에 코드명을 입력박스에 넣어주세요)
 프린트 추천 수정  삭제  답변  목록
번호 제 목 이름 작성일 조회 추천
2849 신약교회 회복의 젊은 기수(경기화성 혜성교회) (2)   최영기목사 2018.10.16 101 2
2848 성경대로, 성령으로, 성도와 함께 (휴스턴 서울교회 연수보고서) (15)   명성훈 2018.10.15 356 10
2847 가을이 깊어 가듯 세 축이 깊어갑니다.(1박2일 세 축 다지기) (11)   서성용 2018.10.13 378 7
2846      절대 놓치지 말아야 할 1박2일 세 축 다지기! (1) 김명국 2018.10.15 125 1
2845 아름다운 승계(안양 목양교회) (5)   최영기목사 2018.10.11 358 2
2844 희망. 절망. 믿음 (휴스턴서울교회 연수보고서) (5) 심대복 2018.10.09 297 2
2843 (필리핀 두마게티) 가정교회 선교 이야기-6th ; 세미나, 세례식 (7)   박성국 2018.10.09 203 3
2842 [대전 1일특강] 엉. 단. 자. 파 (6)   이창호 2018.10.04 409 5
2841 원수를 하나되게 하시는 현장.... 콩고(D.R. Congo) 가정교회 컨퍼... (14)   이옥현 2018.10.03 412 8
2840 여성스러운 목사님(서울 한마음교회) (7)   최영기목사 2018.10.03 551 3
2839 아!!! 그리운 남아프리카공화국 의 요하네스버그를 다녀와서 (7)   홍성제 2018.10.03 326 4
2838 왜 ? 안물어보세요 ! (휴스턴 서울교회 연수보고서) (1)   원일선 2018.10.03 279 1
2837 숙제가풀렸습니다(제자교회연수) (6)   박진용 2018.09.19 490 3
2836 “해상도를높였습니다.(제자교회연수보고)” (4)   조상현 2018.09.19 374 3
2835 뜻이없으니까핑계밖에없었다(제자교회연수보고) (5)   김진구 2018.09.19 408 8
2834 공무원 말고 독립투사가 되렵니다 (81차 목회자 컨퍼런스 보고서) (32)   유대호 2018.09.17 957 10
2833 김순성 교수님의 목세 참가소감(고려신학대학원 원장 역임) (15) 석정일 2018.09.17 900 9
2832 왜! 왜! 왜! 우리는 목자, 사명자입니다. (4차 목자연합수련회) (15)   정철용 2018.09.16 889 5
2831 진짜 제자가 되고 싶다. (휴스턴서울교회 연수보고서)  (10)   박지흠 2018.08.31 788 5
2830 휴스턴서울교회 연수를 마치며 (휴스턴서울교회 연수 보고서) (6)   하라다 카즈노리 2018.08.30 445 2
2829 가정교회의 숲을 거닐다(휴스턴서울교회 연수보고서) (4)   정남철선교사 2018.08.30 407 0
2828 태풍도 비껴가더라(제3차 목자연합수련회) (12)   김정록 2018.08.27 615 3
2827 (필리핀 두마게티) 가정교회 선교 이야기-5th ; 목자가 세워지는 단... (27)   박성국 2018.08.15 1035 10
2826 가정교회의 진수(?)를 맛보고 갑니다(휴스턴 연수보고서). (8)   이하식 2018.08.09 677 2
2825 “살아있는 돌들-Living Stones”(제자교회연수보고서)  (21)   송영민 2018.08.09 704 4
2824 뭐빼놓고는다줍니다!(제자교회연수보고서) (20)   계강현 2018.08.09 782 5
2823 자책 눈물에서 열정 충만으로 (제자교회연수보고서) (15)   조영구 2018.08.08 666 5
>> 하나님의 음성을 듣는 기쁨과 감격의 시간들(휴스턴 연수보고서) (5) 윤성철 2018.08.05 554 0
2821 고려신대원 김순성 교수님의 가정교회 논문을 소개합니다 (12)   최영기목사 2018.07.31 1389 9
2820 텍사스 더위를 한 방에 날려버린 시원~한 코칭 (2박 3일 리더쉽 코칭) (15)   차새얼 2018.07.29 677 5
검색취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