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정교회 사역에 대한 질문과 경험을 함께 나눔으로서 가정교회 목회를 하시는데 실질적인 도움을 드리기 위해
마련된 공간입니다.
 
 
볼리비아 원주민들의 가정교회
최승복 2019-06-15 11:10:57 507 9



남미 볼리비아에서 진행되고 있는 가정교회 이야기를 올려드릴까 합니다.

이 글을 쓰면서 괜한 '자랑질' 이 되지는 않을까 하는 두려움이 앞서서 몇번이나 주저했었는데
지구 정반대편에 있는 카톨릭 국가들이 강세인 남미에서도 가정교회를 통해 예수님의 제자들이 성공적으로 재생산 되어 하나님의 나라가 땅끝까지 확산되어가고 있다는 사실을 알려드리기 위해서 용기를 내어 자판을 두드려봅니다.  

불신 영혼 구원하여 예수님의 제자를 만들자..

SALVAR LAS ALMAS Y HACER DISCIPULOS 

저희는 GMS 파송 최승복 김옥란 선교사입니다. 

2010년부터 가정교회를 시작하여 원형목장을 시작으로 하여 10년이 지난  지금은 

장년만 220여명의 교인들이 출석하며 장년 17개 목장, 청소년 8개 목장으로 자리를 잡았습니다.
작년 6월부터 올해 6월까지 1년동안 총 46명의 새신자들이 세례를 받아 하나님의 나라에 들어오기도 했습니다.


저는 2009년 동기 계강현 목사님의 추천으로 가정교회를 접하고나서 '이 시스템이야 말로 선교지에서 승부를 낼 수 있는 비밀병기가 될 것' 이라는 것을 직감했습니다.  그래서 정말 열심히 가정교회에 대해서 강의를 듣고 공부했습니다.  그리고 14년만에 처음 가졌던 안식년을 마친 후, 사역지로 되돌아 온 후에 원형목장이라는 것을 시작했습니다.
당시 목회자 세미나와 컨퍼런스에서 배운대로...

무식하면 용감하다고...  그렇게 볼리비아에서의 가정교회는 시작이 되었습니다.
처음 가진 원형목장에서는 6가정이 모였지만, 저도 어떻게 원형목장을 운영해야하는지 잘 몰랐고,  원형목장에 참석했던 현지인 교우들도 더욱 더 몰랐습니다.  둘다 모르면서 원형목장을 시작하기 시작한 것입니다.

그러다 장님이 코끼리 코잡는 식으로 3년만에 원형목장에서 분가가 일어나고, 가정교회의 현지토양 정착이 이루어지게 되었습니다.  이 모두가 하나님의 은혜가 아닐 수 없습니다.

저희 교회 교우들의 80% 이상이 타교회의 경험이 없는 VIP출신들입니다.  
올해 처음으로 교우들을 대상으로 자체 평신도 세미나를 실시하여 24명의 평신도들이 수료를 하였고, 
그중에서 목자 헌신자들이 계속 나오고 있습니다. 




남미에서는 가정교회를 하는 선교사들이 많지 않고, 볼리비아에서는 오직 저희만 가정교회를 시작하고 있으며 
최근엔 현지인 교회 3군데서 가정교회에 관심을 갖고, 생명의 삶 과정을 수강하며, 목장을 시작하고 있습니다. 
저희는 그 목사님들과 지역모임을 갖고 모임을 갖고 있습니다.



아래 사진은 저희를 통해 가정교회를 소개받고 직접 가정교회를 하고 있는 현지인  훌리오 목사의 교회에서 생명의 삶과정을 수료한 두명의 자매가 주일 오전예배시에 수료장을 받고 있는 사진입니다.

가운데 두명의 자매가 3기 생명의 삶을 수료한 자매들입니다.  저희 교회에서 베드로 목자와 노르베르토 목자가 파송받아 축사와 기도를 해주고,  목자의 삶에 대한 간증을 해주고 돌아왔습니다.  이렇게 저희는 싼타크루스에서 현지인 목사님들에게 가정교회의 섬기는 리더십을 통해 예수님이 원하시던 교회를 세우는 일을 지원하고 있습니다.





저희 교회에서는 17개 목장중에서 6개 목장이 타 지역에 있는 미자립 현지인 교회들과 목사님들을 돕고 
지원하고 있으며,  매년 국내 단기선교여행을 떠나 그분들을 돕고 있습니다.

위 사진은 아바포 지역에 있는 한 현지인 교회를 지원하고 있는 아바포 목장에서 단기선교를 가서 그 지역 어린이 집회를 인도해주고 있습니다.



위 사진은 목자 헌신자들이 예배시간에 헌신하는 모습입니다.  뒤에 각 목자들이 있고,  각 목장에서 목자 헌신자드이 나와서 하나님 앞에서 헌신을 결단하고 목자들의 기도를 받고 있습니다.


저희들은 1994년에 선교사 파송을 받아 볼리비아에 왔지만,  2010년 가정교회를 시작할 때까지 그다지 두드러질 선교사역의 열매가 없었습니다.  그러나 지금 저희는 가정교회 사역을 통해서 하나님의 놀라우신 인도하심 가운데 볼리비아 선교의 귀한 열매들을 거두어가고 있습니다.


저희는 휴스톤 서울교회가 하는 대로 그대로 따라하려고 노력하고 있습니다. 
휴스톤 서울교회 연수를 가서 보니 식당에 수많은 식탁이 있는데,  각 목장식구들끼리 
음식을 나누며 교제하는 모습이 참으로 보기가 좋았습니다.

그래서 저희도 식당을 만들어 각 목장별로 식탁에 앉아 교제를 나눌 수 있도록 테이블을 제작하여 배치하였고,  
처음에는 자기들끼리 좋아하는 사람들끼리 앉아서 밥을 먹으려고 하는 교인들을 설득하여, 
목장 식구들끼리 밥을 먹도록 가르쳤고,  그래서 지금은 모두가 그렇게 하는 것이 가정교회인 줄 알고 따라오고 있습니다.

그렇게 하다보니,  예상하지 못했던 문제가 생겼는데,  그것은 다른 목장 식구들끼리 서로 얼굴을 모르는 일들이었습니다. 그래서 최근엔 한달에 한번 정도 타 목장식구들끼리 금요일 연합목장을 하도록 자리를 마련해주고 있습니다.


16번째 목장 분가식,



까를로스 목자와 까띠아 목녀.  이들은 열렬한 카톨릭 신자였으나, 주님의 초자연적인 능력을 체험하고 회심하여 교회에 출석한지 8개월만에 지금 목자와 목녀로 섬기고 있습니다.




이전 목자였던 아구스티나 목자와 함께 교우들과 하나님 앞에서 헌신을 다짐하고 있습니다.


한국에서 지구 정반대쪽에 있는 나라, 볼리비아. 이곳에서도 복음의 한류가 일어나고 있습니다.
저희 교회는 봉급을 받는 부교역자가 없습니다.  모든 목회를 평신도들인 목자들을 중심으로 하고 있습니다.

저는 목자들이 각 목장을 잘 섬기도록 행정을 최대한 간편하게 하고,  지원하여 영혼을 구원하여 제자를 삼는 일에 전념하고 있습니다.




박성국 : 지구촌 곳곳에서 주님이 꿈꾸셨던 교회를 볼수 있게 문을 열어주신 최승복선교사님 . 감동이 되어서 덧글을 안남길수가 없네요. 이 민족을 대상으로 가정교회로 섬기시는 최선교사님과 교회를 주님이 더 귀하게 쓰실줄 믿습니다. 응원합니다. 축복합니다.~~ (06.15 17:27)
계강현 : 내 동기 목사, 최선교사님의 남미 볼리비아 가정교회 소식에 감사와 도전이 됩니다. 응원하고 기도하며 축복합니다.^^ (06.15 18:07)
정성구 : 선교사님 천안아산제자교회 복리비아목장 정성구목자입니다.
두분이 저희 목장 선교지라서 행복합니다.
기도해주신 덕분에 오늘 행복한 분가식을 했습니다.
볼리비아를 위해 항상 기도해요... 사랑하고 축복합니다..
꼭 한번 갈께용~~~^^♡♡ (06.16 00:35)
오정근 : 와~~드뎌 남미소식을 듣는군요~감동의 현장 보여주셔서 감사합니다~~볼리비아 화이팅입니다~~^^* (06.16 03:33)
최영기목사 : 남미에서 벌어지고 있는 신나는 소식을 전해주셔서 감사합니다. ^^; (06.16 07:28)
심영춘 : 남미 볼리비아에서 대단한 일이 벌어지고 있네요^^; 가정교회가 선교지에서 확장되고 있는 것이 보입니다. ^^; (06.16 07:42)
양수지 : 선교지의 사역은 자랑을 많이 할수록 듣는 저희들의 감동이 크고 도전이 됩니다. 특히 현지인들을 대상으로 하시는 이런 사역을 들을때 마다 정말 땅끝까지 복음이 전해지는 실감을 하게 되지요. 이런 뜨거운 소식 넘너무 감사합니다~~ ^^* (06.16 19:54)
김영규 : 열매가 없었던 선교지 사역에서 가정교회를 통해 부흥이 일어나고 있다는 감동적인 소식이 놀랍습니다. 계속해서 좋은 소식 들리길 바랍니다. (06.16 20:17)
이상래 : 최 선교사님! 컨퍼런스에서 뵜던 그 열정을 그대로 보는 것 같아 기쁩니다.분가 축하 드리고 지금처럼 가정교회가 볼리비아에 잘 정착되길 기도합니다. (06.17 00:09)
강경매 : 글을 통해서라도 함께 그 감격을 느끼게 해주셔서 감사합니다. 선교사님의 글이 자랑질이 아니시고? 도전이 되고 힘이 납니다. 볼리비아라는 나라에 더 관심을 갖게 됩니다. 남미 볼리비아 화이팅 입니다:) (06.17 01:18)
남기환 : 계강현 목사님의 동기시군요. 볼리비아에서 일어나고 있는 기쁜 소식 감사합니다. 저희 교회 볼리비아 목장 식구둘과 함께 이 가쁜 소식을 나누겠습니다~^^ (06.19 17:52)
이동근 : 최 선교사님 귀한 소식에 감사합니다. 볼리비아 목장 식구들에게도 전하겠습니다. (06.27 22:36)
최경선 : 귀한나눔 도전됩니다~
볼리비아!가정교회가 남미 끝까지 세워짐이 감사합니다 (07.09 05:40)
내용 이름 비밀번호
저장
 
Captcha Image  Reload Image  (저장하시기 전에 좌측에 코드명을 입력박스에 넣어주세요)
 프린트 추천 수정  삭제  답변  목록
번호 제 목 이름 작성일 조회 추천
3023 오직 가정교회이기에 가능한 일들, 목장을 분가하듯 교회를 분가하다. (13)   이승준 2019.12.11 224 3
3022 제89차 목회자 컨퍼런스는 대박 입니다! (10)   하영광 2019.12.10 288 5
3021 비빔밥을 먹고 비빔밥이 되다 (제14차 목자연합수련회 보고서)  (5)   이안빈 2019.12.03 330 2
3020 "최영기 목사님의 가정교회란 무엇인가" 인도네시아어 동영... (2) 하영광 2019.11.30 467 4
3019 본질에 대해 생각해보다(휴스턴서울교회 연수보고서) (3) 박민재 2019.11.28 235 2
3018 가정교회 프러스 성령충만 (20) 명성훈 2019.11.19 602 8
3017 불받아 불 질러라(제자교회연수보고서) (4)   강석원 2019.11.15 242 2
3016 가정교회 백종원 (제자교회연수보고서) (6) 김두만 2019.11.13 407 3
3015 감탄을자아내게하는멘토링(제자교회연수보고서)  (9)   박종호 2019.11.13 270 5
3014 "첫번째 인도네시아 평신도 세미나 (584차) 보고 드립니다" (12)   하영광 2019.11.13 196 3
3013 천년고도에 돌고래 출몰 (제 13차 목자연합수련회 보고서) (4)   박진상 2019.11.13 239 0
3012 뛰어난 목자, 유능한 초원지기 (16) 오명교 2019.11.10 455 6
3011 열린문교회 미니연수 안내(수정본) (5) 김원도 2019.11.03 353 2
3010 최! 최! 최! 최! (88차 목회자 컨퍼런스를 돌아보며) (31)   박지흠 2019.11.02 824 19
3009 연수는 자주 할수록 유익(휴스턴서울교회 연수목사 박경남 서정미) (8) 박경남 2019.10.30 408 2
3008 남아공 다국적 제 216차 목회자 세미나 (16)   이원준 2019.10.24 267 2
3007 새가족반에 관한 오해풀기 (13) 곽웅 2019.10.18 653 10
3006 평신도가 목양하는 가정교회(연수보고서) (6) 김창훈 2019.10.17 434 1
3005 "힘이 난다. 목자 목녀(목부)!" (제 12차 목자연합수련회 ... (8)   어수미 2019.10.14 516 8
3004 아프리카 포어권 모잠비크에서의 목회자와 평신도가 함께한 572차 평... (12)   정명섭 2019.10.11 280 5
3003 열린문 교회 서상오 장로님 - 오후 3시에 부름받은 주님의 대단한 일... (3)   하영광 2019.10.11 468 3
3002 2019 개척가정교회 포럼이 개최됩니다. 배영진 2019.10.10 436 2
3001 양주 열린문교회 미니연수 신청받습니다 (6) 오명교 2019.10.08 412 2
3000 영문 홈페이지나 지료를 찾을수 있나요? (3) 전대웅 2019.10.05 182 1
2999 “가정교회새10년목회준비를마쳤습니다”(제자교회연수보고) (13)   김성수 2019.10.02 525 3
2998 코박고 죽어야지 !(제자교회연수보고) (9)   박광필 2019.10.02 306 3
2997 그러면안되는것이었습니다(제자교회연수보고) (3)   김치종 2019.10.02 182 2
2996 더 좋은 담임목사가 되고 싶은 마음이 솟아났습니다.(제10차 목자연합... (4)   석정일 2019.10.01 404 1
2995 유유히 흐르는 큰 강을 보았습니다 (휴스턴 서울교회 연수 보고) (8)   정옥희 2019.10.01 276 5
2994 태국땅에 세워질 가정교회를 꿈꾸며(휴스턴 서울교회 연수 보고) (5)   정환 2019.10.01 155 1
검색취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