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정교회 사역에 대한 질문과 경험을 함께 나눔으로서 가정교회 목회를 하시는데 실질적인 도움을 드리기 위해
마련된 공간입니다.
 
 
가정교회 전파/정착을 위한 중.장기 선교
하호부 2019-07-27 17:18:02 424 4


가정교회_전파_정착을_위한_중.장기_선교-2019_토론방-Rev-01.docx



휴스턴 서울교회의 선교 잔치를 통해 교인들에게 선교 정신을 고취하고 단기 봉사 선교에 이어서 중•장기 선교사로 헌신/동원 하는 도우미의 목적으로 작성한 것인데, 최영기 국제 가사원장님과 이수관 목사님께서 권유 해 주셔서 순종하는 마음으로 올립니다.



김승관 : 하선교사님 반갑습니다. 주일 아침(한국 시각)에 기쁜 소식을 올리셨네요. 감사합니다. ^^ (07.27 18:23)
구정오 : 내용이 알차고 선교에 도전이 되고 실제 적용도 가능한 찰진 내용이었습니다. 참고 잘 하겠습니다. 나누어 주셔서 감사합니다^^; (07.28 15:32)
윤예인 : 하호부 목자님! 글 잘 읽었습니다. 역시 C국에서의 경험과 대학 교수님의 이론이 잘 겸비된 글 같습니다.
T4T를 측면에서 선교지 삶공부 교재가 번역된 서적보다는 각나라 성경로 하면 더 적합하지 않을까요? (07.28 21:49)
왕기주 : 하선배님글이 않뜨네요 (07.29 01:36)
하호부 : 윤예인 목사님:
질문하신것을 잘 이해를 못하겠는데요 . . . ^^;
T4T는 각나라 말로 되어있구요, 5개의 "기본 삶공부" 교재와 강의록은 C국어로 되어있습니다. (07.29 04:10)
윤예인 : T4T나 DMM(Disciple Making Movement) 경우, 성경 본문에 직면하게 하지요.
그런 측면에서 선교지에서 삶공부 내용이 성경본문 그 자체로 하면 더 적합하지 않을까 하고 말씀드린 것입니다. (07.29 07:09)
황대연 : 3년 전, 휴스턴 서울교회 연수를 갔을 때, 예배 중에 '단봉선' 다녀온 영상과 간증을 보았습니다. 평소 이런 '단봉선' 또는 '미션트립'에 대해 우려를 하고 있던 저는, 그때 지켜 보면서 아쉬움을 좀 느꼈었습니다. 그런 모습은 전통적인 교회에서도 선교 좀 한다(?)는 교회는 얼마든지 보여주고 있었거든요... '단봉선'은 말 그대로 구성원 자체가 준비되거나 훈련되지 않은 분들이 짧은 기간동안 봉사를 하고 돌아오는 성격이 강합니다.

그러다보니 아마추어리즘은 필연적이고, 또한 선교 현장에 이미 계신 선교사님의 리더십이나, 선교지의 필요에 부응하지 못하고, 자신들이 하고 싶은 일을 하고 오기 쉽고, 심지어 선교사님들이 오랜 기간동안 애써 구축해 놓은 선교지를 망가뜨리는 경우도 있기 때문입니다. 특히 선교사님들의 신분이 불안정하거나, 조심스러운 지역은 더더욱 그렇습니다. 하 선교사님의 아티클에서 이런 문제점을 잘 지적하신 것 같습니다.

그런데 맺으신 결론을 보면서 좀 아쉬움이 있어 제가 드리고 싶은 말씀은, "가정교회 전파/정착을 위한 중.장기 선교"라고 한다면, 휴스턴 서울교회 개 교회에 국한할 것이 아니라, 전략적으로 이미 선교지에 계신 선교사님들이 가정교회를 경험하게 하고, 사역을 가정교회로 전환하도록 돕는 일도 병행하면 어떨까 하는 것입니다.

예를 들어 남아공의 이원준 선교사님 같은 경우는, 후원교회를 방문했다가 그 교회를 통해 가정교회를 경험했고, 이어서 목회자 세미나, 목회자 컨퍼런스, 그리고 가정교회를 잘 해가는 목회자들과의 만남들을 통해 사역이 전환되고, 현지 목회자들을 가정교회로 코칭하는 역할을 감당하고 있습니다. 한 사람의 선교사가 가정교회에 눈을 뜨니 그동안의 사역의 현장이 시너지 효과를 내며 굉장한 영향력을 나타내는 경우입니다.

지금 들불처럼 번지고 있는 가정교회는 목장마다 선교사님들을 한 가정씩 후원관계를 맺고 기도하며, 선교비를 보내고 있습니다. 그렇다면, 가정교회들이 후원하고 있는 선교사님들마다 가정교회 세미나를 참석할 수 있도록 지원하면 굉장한 동기부여가 되지 않을까요?

암튼, 가사원 게시판에 하 선교사님의 이런 아티클은 매우 반갑습니다. 교회가 단순히 선교비를 후원하는 정도가 아니라, 좀 더 구체적인 안목을 가지고 선교에 접근할 수 있는 동기 부여가 되었습니다. 감사합니다. (07.29 07:30)
송영민 : 하호부 집사님 휴스턴서울교회 연수갔을 때 최영기 목사님의 초창기 계획에 대하여 말씀해 주실 때가 기억이 납니다. 귀한 선교자료가 가정교회 선교 전략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믿습니다. (08.08 01:05)
하호부 : 윤예인 선교사님:
댓글 감사합니다. T4T/DMM가 성경 본문에 직면하듯이 우리가 하는 모든 삶공부도 성경본문에 직면하지요. 그런데 우리는 목장이라는 실습장을 제공하기 때문에 CPM이 생성되는 것이지요^^;;

김승관 목사님, 구정오 목사님, 황대연 목사님 & 송영민 목사님:
끝까지 읽어 주시고, 격려의 말씀 감사합니다.
선교지에서 가정교회 정착/확산 하시려는 선교사님들께 도움이 되면 좋겠습니다.

(08.09 19:34)
내용 이름 비밀번호
저장
 
Captcha Image  Reload Image  (저장하시기 전에 좌측에 코드명을 입력박스에 넣어주세요)
 프린트 추천 수정  삭제  답변  목록
번호 제 목 이름 작성일 조회 추천
2981 자원이풍성한교회(제자교회연수보고서) (2)   임중근 2019.08.14 136 3
2980 심영춘목사님처럼제자교회처럼(제자교회연수보고서) (2)   안영호 2019.08.14 146 3
2979 심영춘표가정교회황금레시피(제자교회연수보고서) (1)   조승희 2019.08.14 175 8
2978 가정교회 코칭 프로그램 안내! (2) 김명국(코칭간사) 2019.08.08 392 3
2977 순다마을에 세워지는 가정교회 소식 (6)   하영광 2019.08.06 210 3
2976 북미 대학생 가정교회연합 발족! 같은 비전을 가지고 서로 함께 하니 ... (17)   서윤주 2019.08.03 398 6
2975 아무도 가보지 않은 길, 하나님만 바라보며 걸어가기 (휴스턴 서울교... (8)   홍석표 2019.08.02 256 2
2974 가정 교회가 주일학교에 미친 영향 ( 작은 교회도 자녀 교육 책임 질 ... (17)   정희승 2019.08.01 411 6
>> 가정교회 전파/정착을 위한 중.장기 선교 (9) 하호부 2019.07.27 424 4
2972 사랑의 손편지 (7)   최영기목사 2019.07.27 468 17
2971 "이것이 가정교회 코칭이다!" (18)   남기환 2019.07.26 496 8
2970 제가 실패한 이유...(휴스턴서울교회 연수보고) (3) 정 재교 선교사 2019.07.21 428 2
2969 나를 놀라게 한것들....(휴스턴서울교회 연수보고) (1) 티못 목사 2019.07.21 177 0
2968 두번째 연수에서 가정교회 정신이 이해가 됩니다.(휴스턴서울교회 연... (2) 아낭 수깜또 목사 2019.07.21 164 1
2967 가정교회다이소(제자교회연수보고) (9)   한상욱 2019.07.18 334 2
2966 터널끝에빛이보이다(제자교회연수보고) (4)   홍석봉 2019.07.18 212 4
2965 유레카가정교회(제자교회연수보고) (2)   이요한 2019.07.18 173 2
2964 " "가정교회 신학에 관한 소고(小考)" (김순성 교수) (3) 최영기목사 2019.07.18 384 2
2963 "vip 전도, 이렇게 하고 있습니다!!" (17) 이재철 2019.07.17 643 9
2962      "vip 전도, 이렇게 하고 있습니다!!"(2) (4) 이재철 2019.07.19 379 6
2961      000 교회 "vip 전도, 이렇게 하고 있습니다!!" (4) 김명국 2019.07.26 127 2
2960        "vip 전도, 이렇게 하고 있습니다!!"(3) (6) 이재철 2019.07.23 191 6
2959          "vip 전도, 이렇게 하고 있습니다!!"(4) (8) 이재철 2019.07.25 194 4
2958 병원다운 교회를 보다! (휴스턴 서울교회 연수보고서) (3)   나주만 2019.07.16 290 3
2957 가정교회와 사역에 대한 패러다임의 전환이 일어난 제9차 목연수 (17)   박용종 2019.07.15 726 9
2956 빙산의 일각, 형식지와 암묵지 - 1일 특강 보고서 (4)   서요한 2019.07.12 301 5
2955 삶공부 과정을 정리해 보고 있습니다~! (4)   이재익 2019.07.11 584 6
2954 대양주 가정교회 역사에 새로운 장을 연 브리스번 목자 컨퍼런스(29차... (11)   박종호 2019.07.10 371 6
2953 참가자 100%가 동료 목자/목녀에게 권하고 싶은 목연수(제8차목자연합... (12)   서성용 2019.07.08 831 7
2952 행복의 길이 열립니다 (14) 오명교 2019.07.05 728 7
검색취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