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정교회 사역에 대한 질문과 경험을 함께 나눔으로서 가정교회 목회를 하시는데 실질적인 도움을 드리기 위해
마련된 공간입니다.
 
 
남미 볼리비아에 가정교회 연수를 온 에콰돌 현지인 선교사
최승복 2020-01-14 07:50:14 196 1


남미 에콰돌에서 볼리비아 최승복 선교사 사역지로 가정교회를 배우러 온 곤살로 목사와 제시카 사모.
이분들은 에콰돌 키토에서 생활하며 그동안 전통교회 방식으로 교회를 개척한 분들입니다.  그런데 이번에 볼리비아로 가정교회를 배우기 위해 1달간의 기간으로 와서 가정교회에 대해 연수가 아닌 연수를 하기 위해 도착했습니다. 

2019년 12월 18일도착하여 한달간 여정으로 왔는데, 벌써 연수과정이 끝나갑니다.

볼리비아에서 처음 개최된 목회자 세미나에 참석하기 위해 볼리비아에 온 이후 이 곤살로 목사님 부부는 그동안 가지고 있었던 전통교회의 가치관과 교회의 비젼이 깨어지고, 새롭게 거듭나는 느낌을 받고 있다고 말합니다.


2살짜리 딸 미란이를 데리고 와서 베드로 형제 가정에서 머물면서 세미나, 주일 예배 참관,  가정교회 참관,  초원지기 교육, 예수 영접 모임에 참석하면서 가정교회를 배워가고 있습니다.


에콰돌 키도는 해발 3800 미터여서 시원한 반면 싼타크루스는 더운 열대지역 기후여서, 모기와 더위에 적응하느라 고생을 했지만,  보검과 같은 가정교회를 배워가는 데에 열심을 가지고 최선을 다하고 있습니다.


위 사진은 볼리비아에서 처음으로 가진 목회자 세미나를 마치고 찍은 사진입니다.  볼리비아 전역에서 27명의 목회자 부부가 참석하여 가정교회를 배우고 돌아갔습니다.

계강현 : 박선교사님, 연수아닌 연수를 하게 하시는 하나님의 계획이 있으시겠죠. 에콰돌에도 가정교회의 바람이 불길 기도합니다. 수고하셨습니다.^^ (01.16 01:49)
이수관목사 : 수고 많이 하셨습니다. 중남미에서도 이제 두 교회가 목회자를 위한 가정교회 세미나를 하게 되었군요. (01.16 08:24)
노일 : 최승복 선교사님 수교하셨습니다. 가정교회 연수와 목회자 세미나에 참석했던 볼리비아 27명의 목회자들을 통해 가정교회가 아름답게 세워지고 힘있게 성장하길 축복하며 기도합니다. (01.17 02:43)
조근호 : 최 선교사님이 바쁘시네요. ㅎ (01.18 05:06)
이동근 : 선교사님 귀한 사역을 축복합니다. (02.06 00:28)
박광필 : 볼리비아 화이팅! 제자교회연수시 점심을 옆자리에서 같이 먹고 같이 차를 탄 기억이 나요? (03.09 07:13)
내용 이름 비밀번호
저장
 
Captcha Image  Reload Image  (저장하시기 전에 좌측에 코드명을 입력박스에 넣어주세요)
 프린트 추천 수정  삭제  답변  목록
번호 제 목 이름 작성일 조회 추천
3063 코로나19시대와 예배에 대한 단상 (2) 김병태 2020.03.31 119 0
3062 영성책방(7) 최영기 목사의 "목자의 마음 (3)"이 업로드 되... 명성훈 (BCGI) 2020.03.30 57 0
3061 주일 예배, 제3의 선택(최영기 목사님 페북) (3) 구본채 2020.03.26 457 3
3060 영성책방(6) 최영기 목사의 "목자의 마음 (2)"가 업로드 되... 명성훈 (BCGI) 2020.03.23 146 0
3059 신천지 추수꾼 폭로 맞춤 영상 (3) 구본채 2020.03.20 392 3
3058 영성책방(5) 최영기 목사의 "목자의 마음 (1)"이 업로드 되... 명성훈 (BCGI) 2020.03.16 290 2
3057 영성책방(4) 헨리 나우웬의 "이는 내 사랑하는 자요"가 업... (2) 명성훈 (BCGI) 2020.03.09 307 1
3056 교회의 방향과 확신(휴스턴 서울교회 연수보고서) (6)   박상민 2020.03.05 323 1
3055 깨닫는 아픔과 기쁨(휴스턴 서울교회 연수보고서) (9)   나종열 2020.03.04 370 5
3054 가정교회 세미나와 연수를 다녀와서~ (1)   이영은, 김미숙 2020.03.03 276 0
3053 코로나 19로 인한 교단의 결정과 교회의 대처를 온라인 예배로 결정한... (2)   이재익 2020.02.28 1089 5
3052 작은 교회의 특권과 기회! (3) 김명국 2020.02.27 557 1
3051      중단되지 않은 공예배와 특별한 가정예배로의 기회! (10) 김명국 2020.02.27 636 1
3050      코로나19 특별 기도회를 위한 말씀 (2) 김명국 2020.03.03 255 0
3049 나라가 어려운 곤경에 처했을 때 교회가 드릴 기도 (9) 배영진 2020.02.24 843 3
3048 영성책방(3) "팀 켈러를 읽는 중입니다(2)"가 업로드 되었... (1) 명성훈 (BCGI) 2020.02.24 236 1
3047 주일 예배, 드리나, 마나? (18) 최영기 목사 2020.02.23 1675 14
3046      고려신학대학원 교수회의 공예배와 관련한 글입니다.  (2) 임관택 2020.02.28 306 0
3045 열린문교회 미니연수 긴급 공지사항 (1) 김원도 2020.02.23 357 1
3044 최영기 목사님의 새로운 책을 소개합니다.  (14)   이수관목사 2020.02.22 710 11
3043 미니연수 신청안내(열린문교회 수정본) 김원도 2020.02.20 139 0
3042 영성책방(2) "팀 켈러를 읽는 중입니다(1)"가 업로드 되었... (3) 명성훈 (BCGI) 2020.02.20 239 2
3041 유레카!나는찾았네(제자교회연수보고서) (6)   최병희 2020.02.13 243 2
3040 지금까지이런연수는없었다.연수인가코칭인가?(제자교회연수보고) (4)   김종성 2020.02.13 224 3
3039 와우~~~간다.(제4차 우간다 목회자, 목자 컨퍼런스를 마치고) (8)   김기섭 2020.02.11 241 5
3038 아 더 메 치 ??? (휴스턴서울교회 연수보고서) (13)   윤건수 2020.02.11 284 3
3037 휴스턴서울교회가 잘 될 수 밖에 없는 이유(휴스턴서울교회 연수보고서) (14)   박일래 2020.02.11 300 3
3036 행복한여행 가정교회(휴스턴서울교회연수보고서) (7)   홍석봉 2020.02.11 216 1
3035 휴스턴서울교회연수는 기적입니다(휴스턴서울교회 연수보고서) (6)   강재영 2020.02.10 219 1
3034 그들은 강했다(휴스턴서울교회 연수보고서) (5)   이균기 2020.02.10 174 0
검색취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