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정교회 사역에 대한 질문과 경험을 함께 나눔으로서 가정교회 목회를 하시는데 실질적인 도움을 드리기 위해
마련된 공간입니다.
 
 
터널 끝이 보이는 듯
최영기 목사 2021-02-15 02:32:39 1183 9


작년 10월에 토론방에 "정부 방역대책이 합리적으로 바뀌어야"라는 제목으로 글을 올렸습니다. 주일 예배를 통해 감영 된 사례가 없는데, 주일 예배 인원을 제한하고 주일마다 공무원을 동원하여 사찰하는 것은 교회를 향한 불공평한 처사이고, 마스크만 철저히 착용하면 거리두기까지도 크게 문제가 되지 않는다는 내용의 글이었습니다. 


최근에 정부에서 교회 주일 예배를 통해서 감염된 예는 거의 없다고 인정을 했습니다. WHO은 마스크가 최고의 백신이라는 발표를 했습니다. 지하철 집단 감영이 없는 것을 보면 거리두기가 큰 영향을 미치지 않는다는 의견도 힘을 얻고 있습니다. 우리가 주장해 왔던 것이 다 맞다는 것을 확인해주고 있습니다.  


휴스턴에서는 두 주 전까지만 해도 코로나 확진자가 매일 평균 4000명이었는데, 백신 접종을 시작한 후 현재 그 숫자가 절반인 2000으로 떨어졌습니다. 백신 효과가 이렇게 빠를 수는 없습니다. 그러나 그동안 계속 높은 수치를 유지하던 확진자가 갑자기 반으로 줄어든 데에는, 백신 접종이 한 몫을 했다고 결론을 내릴 수밖에 없습니다. 


3월부터 한국에서 백신 접종이 시작된다고 하는데, 대면 주일 연합예배와 세미나를 갖게 될 날이 예상보다 더 빨리 을지 모른다는 기대감을 갖게 합니다. 


이제 깜깜한 터널 끝이 보이는 듯 싶습니다. 이제 2021년도 상반기 가정교회 세미나가 시작되는데, 마지막까지 긴장 풀지 말고, 세미나 주최하는 교회는 물론 모든 가정교회가 다음 사항을 철저히 준수하면 좋겠습니다. 


목회자들이나 교인들이 모였을 때(1) 항상 마스크를 착용한다. (2) 음식 먹을 때 말하지 않는다. (3) 발언할 때에는 반드시 마스크를 쓰고 한다.  



박명국 : 목사님 건강하시지요? 모두가 터널 속을 걷고 있는데 목사님께서 "터널 끝이 보이는 듯"이라는 제목만 봐도 희망이 생깁니다. 터널을 다 빠져나올 때까지 모두 방심 하지 말고 방역 수칙을 잘 지켜야겠습니다. (02.15 03:11)
이경준 : 어두운 밤이 지나고 새벽이 가까워 오면 더 어둡다는 말이 있는데, 터널 끝이 보이는 듯할 때 더 각별히 조심하겠습니다. 터널을 통과하고 나면 더 큰일을 행하실 하나님을 기대하게 됩니다. 감사합니다. (02.15 18:33)
임관택 : 목사님이 말씀하시면 그렇게 될 거야라는 신뢰의 믿음이 갑니다. ^^; 시절에도 봄이 오고, 이 지구에도 봄이 와 만남의 자유함이 넘치는 그 날이 속히 오길 소망합니다. 소망의 말씀에 감사를 드립니다. (02.16 15:59)
이수관목사 : 이번 주일에 기도하면서 '이제 터널의 끝이 보이기 시작합니다.' 라고 했는데 똑같은 표현을 쓰셨네요. ^^ 정말 그런 것 같아요. 휴스턴에서는 감염률이 일주일만에 60%이상 감소했습니다.

휴스턴 보건 당국은 감염률이 떨어진 이유를 백신으로 보지는 않는다고 하고 대통령이 바뀐 후 마스크를 강화했기 때문이라고 하네요. 그리고 WHO에서는 여전히 마스크 보다는 거리 지키기가 가장 중요하고, 두번째가 마스크라고 하는데 한국에서의 결과는 다르군요... (02.16 20:14)
하영광 : 터널의 끝이 보인다는 제목이 확~~ 다가 옵니다. 코로나 상황이 1년정도 되니, 다들 지쳐가고 있습니다. "내일도 태양은 떠오른다" 는 영화 제목이 생각납니다. 저희 주변 현지인 목회자들과 교인들에게 희망을 가지고 마스크 철저히 착용하면서 좀 더 버티자고 강조하겠습니다. (02.21 04:33)
내용 이름 비밀번호
저장
 
Captcha Image  Reload Image  (저장하시기 전에 좌측에 코드명을 입력박스에 넣어주세요)
 프린트 추천 수정  삭제  답변  목록
번호 제 목 이름 작성일 조회 추천
3147 새 힘이 뿜뿜!! '32차 목자 컨퍼런스' 1(미주) (2)   김혜인 2021.09.30 446 8
3146 비전의 나무 아래서 (제 97차 북미 대면 목회자 컨퍼런스)  (26)   최지원 2021.09.23 742 20
3145 “주일에 꼭 교회에 가서 예배 드려야 돼요?” (9) 최영기 목사 2021.09.12 1073 15
3144 전주 기쁨넘치는교회 탐방 후기 (16)   이정우 2021.09.09 1007 6
3143 기본부터 하나씩 [휴스턴서울교회 연수보고서] (8) 길예평길진명 2021.09.03 516 1
3142 코로나 기간 중 참석한 휴스톤 서울교회 연수보고서 (4) 이순신 2021.09.03 363 2
3141 은퇴 목사님 후임자 찾기 (7) 최영기 목사 2021.09.01 1374 13
3140 4차 팬데믹, 잘못된 기대와 과장된 우려 (24) 최영기 목사 2021.08.15 1153 74
3139 가정교회 정착 진단설문지 (3) 윤요한 2021.08.10 580 2
3138 은퇴목사님들의 멘토링(세축다지기 멘토링) (5) 김명국코칭간사 2021.08.08 539 3
3137 생명의삶 부교재 추천합니다.  (14)   최영기 목사 2021.08.04 1056 10
3136 10년 후 (휴스턴 서울교회 연수보고서) (8)   윤요한/서사랑 2021.08.01 501 2
3135 "한국에가면제자교회가있다(제자교회연수보고)" (11)   이철규/박미현 2021.07.01 712 16
3134 “경직된목회에서자유하는목회로(제자교회연수보고)” (8)   강정웅 2021.07.01 382 3
3133 “예수님제자세움원리를따라(제자교회연수보고)” (4)   이태윤 2021.07.01 273 3
3132 “정신이돌아왔다가다시미쳐서갑니다(제자교회연수보고)” (8)   김민태/이미숙 2021.07.01 514 4
3131 감옥에 있을 때에 찾아 주었고......(빌레몬 사역) (8) 김명국 2021.05.29 687 11
3130 교회 앞에 있던 나사로 이야기 (30) 박태진 2021.05.24 1296 28
3129 빨리 백신 맞아, 빨리 교회 정상화시킵시다 (27) 최영기 목사 2021.05.23 1365 65
3128 모든 것이 은혜, 은혜, 은혜... (제95차목회자컨퍼런스) (23)   이대원 2021.05.20 802 37
3127 가정교회가 지지부진한 목사님들(제목 수정) (17) 최영기 목사 2021.04.30 1892 30
3126 공동체성을 살리는 온라인 목장 모임 (7) 최영기 목사 2021.04.18 1102 15
3125 설교 C학점 받은 목사 설교집 (12)   최영기 목사 2021.03.26 1208 13
3124 여러분 같은 목회자 하나 키우십시오 (4) 최영기 목사 2021.03.03 1258 16
3123 희미해졌던 기본기를 다시 새롭게!(제15차 총목자연합수련회) (13)   구정오 2021.02.21 1131 8
3122      (설문조사결과)제15차 총목자연합수련회 (9)   평신도사역팀 2021.02.21 792 4
3121 가정교회 리더십 특징은..! (최영기목사님 사례연구) (11) 하영광 2021.02.21 1260 5
>> 터널 끝이 보이는 듯 (5) 최영기 목사 2021.02.15 1183 9
3119 하나복, 가사원을 만나다 - 2021 하나복 동역회원수양회 참석 간증 (17)   방길주 2021.02.10 903 9
3118 "신앙생활이힘들다!가짜,재미있다!진짜"(제자교회연수보고... (7)   김기종 2021.02.04 637 4
검색취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