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페이지를 방문하시는 분들이 목장에서의 간증, 재미있는 이야기 등 삶에 얽혀진 이야기들을 맘껏 나누실 수
있는 공간입니다.
 
 
지역 모임 보고서는 이렇게 써 주세요
최영기목사 2017-01-14 07:48:47 3895 3


지역 모임 보고서를 올려주시는 각 지역 리포터에게 감사의 마음을 전합니다


여러분들 덕분에 곳곳에서 가정교회가 어떻게 뿌리를 내리고 있는지를 알게 되었고사진과 나눔 내용을 통하여 가정교회 목사님들을 친구처럼 알게 되었습니다감사합니다.

 

지역 보고서를 올리는 목적은, 인터넷 공간을 통하여 세계 곳곳에 있는 가정교회 목회자와 성도들 간에 공동체를 형성하자는 것입니다. 이 목적이 잘 이루어지고 있는 것 같습니다지난 번 북미 목회자를 위한 컨퍼런스에 한국에서 목회하시는 분이 참석했는데, 처음 만나는 목회자들과 악수하면서 인터넷으로 이름만 읽다가 개인적으로 만나게 되어 반갑습니다.” 인사하는 것을 들었습니다. ^^; 


제가 가정교회 목사님들을 개인적으로 만난 적이 없어도, 가깝게 느껴지는 것은 지역 모임 보고서를 통해 얼굴이름근황을 알고 있기 때문입니다.

 

그러므로 보고서를 회의록처럼 작성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습니다. (예를 들면 나눔 내용에 번호를 붙이는데 너무 '보고서' 냄새가 납니다. ^^;) 근황을 적지 않고 지역 식구들의 기도 제목만 올리는 것도 합당치가 않습니다. (사실 지역 기도 제목은 지역 식구 외에는 큰 관심이 없습니다. ^^;)

 

리포터들은 보고서의 목표를 '타지역 식구들에게 자신의 지역 식구들을 소개하고자랑하는 것'에 두시기 바랍니다. 


이런 목표를 효과적으로 이루기 위해서는 보고서를 올릴 때에 


1. '보고서'라기보다 '참관기'를 쓴다는 마음으로 보고서를 작성하십시오. 

 

2. 흥미 있는 제목을 붙이고, 뒤에 괄호하고 지역 이름을 적으시기 바랍니다. (지역 이름을 적으셔야 지역 모임을 가졌는지 안 가졌는지 가사원 행정 간사가 확인할 수 있습니다지역 이름만 쓰시고 모임’ 등 다른 글자는 넣지 말아 주시기 바랍니다.)

 

3.  지역 식구들 각 가정의 사진과 성명을 개별적으로 올리고 (참석자 전원 인증 샷이나 음식 먹는 사진은 안 올려도 됩니다.) 그 밑에 가정교회 사역과 상관된 개인이나 가정에 관한 일 1-2가정교회 사역하면서 맛보는 보람과 어려움 1-2 개를 적습니다리포터의 개인적인 소감이나 느낌을 한두 줄 보태면 보고서에 인간적인 체취가 더해질 것입니다. ^^;


지역 식구들 사진은 매번 새로운 것을 올릴 필요 없습니다. 같은 것을 사용하다가 1년에 한두 번 정도 바꾸시면, 리포터 일이 많이 덜어질 것입니다. 


    4. 각 가정의 기도 제목은 나눔의 일부로 포함시키시고, '기도 제목'이라는 항목을 따로 만들어서 올리지는 마시기 바랍니다. 

5. 

5.5. 목록이 조잡하게 보이지 않도록, 제목에는 색깔을 넣지 마시고 까만 색으로 통일해 주십시오.  


    6. 보고서 맨 아래 가운데에 리포터 개인 사진을 매 번 올려 주시고 '리포터'라고 써주시기 바랍니다. 

  

비슷한 시기에 올려진 보고서 중에서 돋보이는 몇 개를 소개합니다. (아래 글 번호 위에 커서를 놓고 누르면 자동적으로 링크가 됩니다.)

   


#1417(이동근) 참조

#1409(한은주) 참조

#1407(이안빈) 참조

#1403(오정근) 참조



리포터 최영기 ^^;



최영기목사 : 위에 예로 올려진 지역 보고서 번호를 누르면 자동으로 링크가 됩니다. (작업을 해 준 성남 성안교회 최봉규 목자에게 감사를 드립니다.) (11.30 19:45, 175.114.32.197) 


박경남 : 와우! 멋져부러~ ^^
리포터 최영기 목사님!
말씀하신대로 의논해서 지역모임 내용을 올리겠습니다 (01.18 04:48)
장민혁 : 역시! 목사님 짱입니다.
많은 도움이 되었습니다. (02.16 06:17)
정형찬 : 섬세하게 가르쳐주시는 목사님!
목자 목녀들에게도 구체적이고 섬세하게 설명해주어야 한다는 것을 또 배웁니다. 감사합니다. (02.21 14:16)
신중식 : 존경하는 최영기목사님. 역시 가정다운 행복한 가정, 가정교회 최고의 리더이신 리포터이십니다. 지구촌이 가족으로 하나되는 그날까지 화이팅! 건강하시고 평안하시길 기도드립니다. (12.09 00:39)
내용 이름 비밀번호
저장
 
Captcha Image  Reload Image  (저장하시기 전에 좌측에 코드명을 입력박스에 넣어주세요)
 프린트 추천 수정  삭제  답변  목록
번호 제 목 이름 작성일 조회 추천
>> 지역 모임 보고서는 이렇게 써 주세요 (4) 최영기목사 2017.01.14 3895 3
     지역 모임 나눔 내용과 보고서 내용이 바뀝니다 (10) 최영기목사 2017.12.19 749 9
2182 오직 VIP전도로 분가를 소망해봅니다(대전광염지역) (1)   최대현 2018.01.18 68 0
2181 지역모임은 디테일 코칭의 자리. (남송지역) (3)   박정호 2018.01.17 139 1
2180 1년 침례비율 요소 분석과 공식 (6) 최병희 2018.01.16 331 0
2179 비가오는 날이지만(부산 남지역) (6)   박세희 2018.01.16 172 1
2178 마음까지 알아주는 깊은 사랑(서북다운지역) (3)   임헌덕 2018.01.16 117 1
2177 기도의 열매를 바라며...(버지니아 & 메릴랜드 지역 모임) (5)   이정범 2018.01.14 186 1
2176 트럼프 대통령이 와도…(조켄네 초원모임) (5)   이수정 2018.01.13 241 4
2175 황금빛 내 인생 그리고 내 교회(경기판교지역) (9)   김현규 2018.01.13 326 8
2174 둥근해가 떴습니다(샌프란시스코 지역) (6)   조병일 2018.01.12 212 1
2173 현대의 가정교회는 오히려 기회입니다 (OC 미라클랜드 지역) (6) 민혜정 2018.01.11 326 2
2172 방향만 분명하면 조금 더디더라도...(분당지역) (6)   김병태 2018.01.11 252 1
2171 123기도의 위력 (카*작스탄 알*마티) (6)   박누리 2018.01.10 213 1
2170 봄날처럼 보내는 겨울이야기(경기남서부모임) (8)   배명진 2018.01.09 270 3
2169 새해부터 좋은 일만 있더라(서울 마곡지역) (6)   김창영 2018.01.08 282 3
2168 불신 남편들이 돌아왔습니다 (대전동지역) (5)   양정협 2018.01.08 194 2
2167 청년 사역자 찾습니다 임효순 2018.01.08 305 0
2166 "2018년'발음은 이상해도 "0191의 해!"로(수지예일지역) (11)   김태호 2018.01.08 413 2
2165 한해를 돌아보니 감사가 가득합니다(인천 서지역) (4)   김행대 2018.01.07 191 3
2164 남을 가르치기 위한 것이 아닌 내가 살기 위한 삶공부(경기중서부지역) (4)   박일래 2018.01.05 281 3
2163 5차 청소년 목자컨퍼런스를 신청받습니다. (6) 정대희 청소년 간사 2018.01.04 328 2
2162 맛갈나는 가정교회(경남지역) (6)   문기태 2018.01.04 244 2
2161 2018년 새로운 도약을 위해(벤쿠버 주바라기, 사랑의 지역) (10)   김승환 2018.01.03 308 4
2160 교회에 데려와 주셔서 감사합니다(경기중부지역) (5)   유병훈 2018.01.03 265 1
2159 전국 어린이사역자들이 뭉칩니다^^ (8)   김원도어린이간사 2018.01.02 493 4
2158 가정교회의 일원인 것이 행복합니다. (인천 남지역) (11)   이화연 2018.01.01 316 2
2157 VIP와 함께 주님 나라의 꿈을 만들어가는 (경주 포항지역) (6)   이왕재 2018.01.01 203 1
2156 서울시 영등포구 신길동에 가정교회 추천부탁드립니다 (3) 이현진 2018.01.01 178 0
2155 강원도 평창 대화면에 가정교회가 있나요? (2) 이현진 2018.01.01 172 0
검색취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