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페이지를 방문하시는 분들이 목장에서의 간증, 재미있는 이야기 등 삶에 얽혀진 이야기들을 맘껏 나누실 수
있는 공간입니다.
 
 
지역 모임 보고서는 이렇게 써 주세요
최영기목사 2017-01-14 07:48:47 2417 3


지역 모임 보고서를 올려주시는 각 지역 리포터에게 감사의 마음을 전합니다


여러분들 덕분에 곳곳에서 가정교회가 어떻게 뿌리를 내리고 있는지를 알게 되었고사진과 나눔 내용을 통하여 가정교회 목사님들을 친구처럼 알게 되었습니다감사합니다.

 

지역 보고서를 올리는 목적은, 인터넷 공간을 통하여 세계 곳곳에 있는 가정교회 목회자와 성도들 간에 공동체를 형성하자는 것입니다. 이 목적이 잘 이루어지고 있는 것 같습니다지난 번 북미 목회자를 위한 컨퍼런스에 한국에서 목회하시는 분이 참석했는데, 처음 만나는 목회자들과 악수하면서 인터넷으로 이름만 읽다가 개인적으로 만나게 되어 반갑습니다.” 인사하는 것을 들었습니다. ^^; 


제가 가정교회 목사님들을 개인적으로 만난 적이 없어도, 가깝게 느껴지는 것은 지역 모임 보고서를 통해 얼굴이름근황을 알고 있기 때문입니다.

 

그러므로 보고서를 회의록처럼 작성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습니다. (예를 들면 나눔 내용에 번호를 붙이는데 너무 '보고서' 냄새가 납니다. ^^;) 근황을 적지 않고 지역 식구들의 기도 제목만 올리는 것도 합당치가 않습니다. (사실 지역 기도 제목은 지역 식구 외에는 큰 관심이 없습니다. ^^;)

 

리포터들은 보고서의 목표를 '타지역 식구들에게 자신의 지역 식구들을 소개하고자랑하는 것'에 두시기 바랍니다. 


이런 목표를 효과적으로 이루기 위해서는 보고서를 올릴 때에 


1. '보고서'라기보다 '참관기'를 쓴다는 마음으로 보고서를 작성하십시오. 

 

2. 흥미 있는 제목을 붙이고, 뒤에 괄호하고 지역 이름을 적으시기 바랍니다. (지역 이름을 적으셔야 지역 모임을 가졌는지 안 가졌는지 가사원 행정 간사가 확인할 수 있습니다지역 이름만 쓰시고 모임’ 등 다른 글자는 넣지 말아 주시기 바랍니다.)

 

3.  지역 식구들 각 가정의 사진과 성명을 개별적으로 올리고 (참석자 전원 인증 샷이나 음식 먹는 사진은 안 올려도 됩니다.) 그 밑에 지역 식구 개인이나 가정에 있었던 일 1-3,가정교회 사역 내용 1-3 개를 적습니다리포터의 개인적인 소감이나 느낌을 한두 줄 보태면 보고서에 인간적인 체취가 더해질 것입니다. ^^;


지역 식구들 사진은 매번 새로운 것을 올릴 필요 없습니다. 같은 것을 사용하다가 1년에 한두 번 정도 바꾸시면, 리포터 일이 많이 덜어질 것입니다. 


    4. 각 가정의 기도 제목은 근황 내용의 일부로 포함시키시고, '기도 제목'이라는 항목을 따로 만들어서 올리지는 마시기 바랍니다. 


    5. 보고서 맨 아래 가운데에 리포터 개인 사진을 매 번 올려 주시고 '리포터'라고 써주시기 바랍니다. 

  

비슷한 시기에 올려진 보고서 중에서 돋보이는 몇 개를 소개합니다. (아래 글 번호 위에 커서를 놓고 누르면 자동적으로 링크가 됩니다.)

   


#1417(이동근) 참조

#1409(한은주) 참조

#1407(이안빈) 참조

#1403(오정근) 참조



리포터 최영기 ^^;



최영기목사 : 위에 예로 올려진 지역 보고서 번호를 누르면 자동으로 링크가 됩니다. (작업을 해 준 성남 성안교회 최봉규 목자에게 감사를 드립니다.) (11.30 19:45, 175.114.32.197) 


박경남 : 와우! 멋져부러~ ^^
리포터 최영기 목사님!
말씀하신대로 의논해서 지역모임 내용을 올리겠습니다 (01.18 04:48)
장민혁 : 역시! 목사님 짱입니다.
많은 도움이 되었습니다. (02.16 06:17)
정형찬 : 섬세하게 가르쳐주시는 목사님!
목자 목녀들에게도 구체적이고 섬세하게 설명해주어야 한다는 것을 또 배웁니다. 감사합니다. (02.21 14:16)
내용 이름 비밀번호
저장
 프린트 추천 수정  삭제  답변  목록
번호 제 목 이름 작성일 조회 추천
>> 지역 모임 보고서는 이렇게 써 주세요 (3) 최영기목사 2017.01.14 2417 3
2412 풋고추, 파프리카, 방울토마토. (수지예일지역) (3)    김효래 2017.08.23 50 0
2411 뽑고 돌리면 몸이 달라집니다 (서북다운 지역) (4)   권영전 2017.08.23 109 0
2410 우리들의 방문이 큰힘이 되었답니다.... !! (중바자... (1)   주계희 2017.08.23 103 0
2409 세워지는 과정들이 축복이다 (충북지역) (6)   안국철 2017.08.22 136 1
2408 후임을 찾습니다. (3) 김창근 2017.08.22 278 0
2407 하나님의 손길을 기다리며 (경기도 남포지역) (6)   최정식 2017.08.22 118 1
2406 제24차 목자 컨퍼런스가 개최됩니다. (4) 구본채 2017.08.22 201 1
2405 신현귀 목사 공공의적이 되다(서울강서제자삼는지역) (5)   이동근 2017.08.22 160 3
2404 ㅋ 당신 매력의 끝은 대체... (울산 중구 다운공동체... (3)   강재영 2017.08.22 202 1
2403 지랄발광 17세 (대전우림지역) (9)   이창호 2017.08.22 231 1
2402 목자, 초원지기, 안수집사, 그리고 퇴임 (11)   최영기목사 2017.08.21 515 11
2401 예수는 역사다(영화와 책) (3)   김명국 2017.08.21 237 3
2400 힘 내세요!!(대구,경북남부지역) (3)   황병호 2017.08.20 156 1
2399 제76차 가정교회 목회자 컨퍼런스 등록현황 (8월19일) 현상수 2017.08.19 357 0
2398 행복한 연합캠프. 그리고 어린이목자컨퍼런스까지... (6)   김원도 2017.08.19 212 2
2397 하나님이 첫번째야~!(경기중서부 지역) (3)   한은주 2017.08.18 168 1
2396 서로가 서로를 세워가는 공동체(OC 미라클랜드 지역) (7)   최안희 2017.08.18 173 4
2395 배우고 행동하는 교회들(시드니성서침례지역) (6)   김진수 2017.08.18 138 1
2394 포틀랜드에 활짝 열린 하늘 문 (오레곤 지역) (7)   강재원 2017.08.17 214 2
2393 오랜만에 모여 더 반가운 얼굴들(서북지역 초원모임) (5)   이경준 2017.08.17 208 2
2392 입추, 말복 지나 멍멍! (서울 서북제일지역) (4)   임형진 2017.08.17 195 1
2391 나눔터를 혼란하게 해서 죄송합니다.  (11) 이수관 2017.08.17 881 3
2390 오랜만에 '사나운 설교'를 들었습니다. (4)   이명우 2017.08.16 450 2
2389 국제가사원[한국] 이사 투표가 마감 됩니다. 구본채 2017.08.16 212 0
2388 자식의 심장소리를 듣기 위해 1400마일을 달려온 남자 (1) 이준혁 2017.08.16 248 4
2387 Washington State University에 있는 미국교회를 찾... 최영기목사 2017.08.16 299 0
2386 남아공 목회자 컨퍼런스가 있을때까지  (5)   유해숙 2017.08.16 215 1
2385 인천 지역모임 정보 좀 알고 싶습니다. (3) 정석훈 2017.08.16 193 0
2384 제6차 전도 세미나 신청받습니다 (1) 오명교 2017.08.15 145 1
검색취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