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페이지를 방문하시는 분들이 목장에서의 간증, 재미있는 이야기 등 삶에 얽혀진 이야기들을 맘껏 나누실 수
있는 공간입니다.
 
 
지역 모임 보고서는 이렇게 써 주세요
최영기목사 2017-01-14 07:48:47 2935 3


지역 모임 보고서를 올려주시는 각 지역 리포터에게 감사의 마음을 전합니다


여러분들 덕분에 곳곳에서 가정교회가 어떻게 뿌리를 내리고 있는지를 알게 되었고사진과 나눔 내용을 통하여 가정교회 목사님들을 친구처럼 알게 되었습니다감사합니다.

 

지역 보고서를 올리는 목적은, 인터넷 공간을 통하여 세계 곳곳에 있는 가정교회 목회자와 성도들 간에 공동체를 형성하자는 것입니다. 이 목적이 잘 이루어지고 있는 것 같습니다지난 번 북미 목회자를 위한 컨퍼런스에 한국에서 목회하시는 분이 참석했는데, 처음 만나는 목회자들과 악수하면서 인터넷으로 이름만 읽다가 개인적으로 만나게 되어 반갑습니다.” 인사하는 것을 들었습니다. ^^; 


제가 가정교회 목사님들을 개인적으로 만난 적이 없어도, 가깝게 느껴지는 것은 지역 모임 보고서를 통해 얼굴이름근황을 알고 있기 때문입니다.

 

그러므로 보고서를 회의록처럼 작성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습니다. (예를 들면 나눔 내용에 번호를 붙이는데 너무 '보고서' 냄새가 납니다. ^^;) 근황을 적지 않고 지역 식구들의 기도 제목만 올리는 것도 합당치가 않습니다. (사실 지역 기도 제목은 지역 식구 외에는 큰 관심이 없습니다. ^^;)

 

리포터들은 보고서의 목표를 '타지역 식구들에게 자신의 지역 식구들을 소개하고자랑하는 것'에 두시기 바랍니다. 


이런 목표를 효과적으로 이루기 위해서는 보고서를 올릴 때에 


1. '보고서'라기보다 '참관기'를 쓴다는 마음으로 보고서를 작성하십시오. 

 

2. 흥미 있는 제목을 붙이고, 뒤에 괄호하고 지역 이름을 적으시기 바랍니다. (지역 이름을 적으셔야 지역 모임을 가졌는지 안 가졌는지 가사원 행정 간사가 확인할 수 있습니다지역 이름만 쓰시고 모임’ 등 다른 글자는 넣지 말아 주시기 바랍니다.)

 

3.  지역 식구들 각 가정의 사진과 성명을 개별적으로 올리고 (참석자 전원 인증 샷이나 음식 먹는 사진은 안 올려도 됩니다.) 그 밑에 지역 식구 개인이나 가정에 있었던 일 1-3,가정교회 사역 내용 1-3 개를 적습니다리포터의 개인적인 소감이나 느낌을 한두 줄 보태면 보고서에 인간적인 체취가 더해질 것입니다. ^^;


지역 식구들 사진은 매번 새로운 것을 올릴 필요 없습니다. 같은 것을 사용하다가 1년에 한두 번 정도 바꾸시면, 리포터 일이 많이 덜어질 것입니다. 


    4. 각 가정의 기도 제목은 근황 내용의 일부로 포함시키시고, '기도 제목'이라는 항목을 따로 만들어서 올리지는 마시기 바랍니다. 


    5. 보고서 맨 아래 가운데에 리포터 개인 사진을 매 번 올려 주시고 '리포터'라고 써주시기 바랍니다. 

  

비슷한 시기에 올려진 보고서 중에서 돋보이는 몇 개를 소개합니다. (아래 글 번호 위에 커서를 놓고 누르면 자동적으로 링크가 됩니다.)

   


#1417(이동근) 참조

#1409(한은주) 참조

#1407(이안빈) 참조

#1403(오정근) 참조



리포터 최영기 ^^;



최영기목사 : 위에 예로 올려진 지역 보고서 번호를 누르면 자동으로 링크가 됩니다. (작업을 해 준 성남 성안교회 최봉규 목자에게 감사를 드립니다.) (11.30 19:45, 175.114.32.197) 


박경남 : 와우! 멋져부러~ ^^
리포터 최영기 목사님!
말씀하신대로 의논해서 지역모임 내용을 올리겠습니다 (01.18 04:48)
장민혁 : 역시! 목사님 짱입니다.
많은 도움이 되었습니다. (02.16 06:17)
정형찬 : 섬세하게 가르쳐주시는 목사님!
목자 목녀들에게도 구체적이고 섬세하게 설명해주어야 한다는 것을 또 배웁니다. 감사합니다. (02.21 14:16)
내용 이름 비밀번호
저장
 프린트 추천 수정  삭제  답변  목록
번호 제 목 이름 작성일 조회 추천
해외에서 목회자 컨퍼런스에 오시는 분들에 대한 안내 (6) 오명교 2017.10.17 345 2
>> 지역 모임 보고서는 이렇게 써 주세요 (3) 최영기목사 2017.01.14 2935 3
1945 가다보면 출구가 보입니다(인천 서지역) (1)   김행대 2017.10.23 42 0
1944 최영기 목사님께 질의응답(충북지역) (6)   안국철 2017.10.23 144 1
1943 3박4일을 마치며...(수지제일지역) (6)   백인호 2017.10.23 123 1
1942 우리교회에 주신 선물(김재정목사님) (4)   구정오 2017.10.22 176 2
1941 이수관 목사를 비방하는 ‘진실’님에게 (3) 최영기목사 2017.10.22 464 9
1940 중보기도 일정 (11) 김재정 2017.10.22 241 4
1939 목장의 정신 (오클라호마 지역) (1)   홍정희 2017.10.21 114 1
1938 아나바다축전을 마쳤습니다. 김은재 2017.10.21 125 0
1937 11월제자교회목회자연수한가정만더받습니다. (1) 심영춘 2017.10.21 264 2
1936 푸릇푸릇한 새싹이 자라나고 있어요(OC 미라클랜드 지역) (6)   최안희 2017.10.20 133 0
1935 쌀쌀한 바닷가에서 침례를~(시드니 성서침례지역) (6)   박경수 2017.10.20 143 1
1934 천안아산 제자교회 1박2일 교육연수 소감 (2)   임관택 2017.10.20 176 4
1933 부흥회를 하였습니다(울산성결교회)~^^~ (2)   강교섭 2017.10.20 181 4
1932 다음세대를 향한 힘찬 발걸음 (수지산돌교회 청소년목장 탐방) (5)   홍상원 2017.10.19 144 2
1931 "와~우! 하우스 가든에서 창립예배를~~"(시드니 수정 지역 ... (2) 정희주 2017.10.19 154 2
1930 웬수를 사랑하라(전주서부지역) (2)   염창근 2017.10.19 86 1
1929 청년 목장이 살아야 합니다(대구 경북 남부 지역) (3)   황병호 2017.10.19 116 2
1928 휴스턴 연수를 꿈꾸다!(대전광염지역) (5)   박경하 2017.10.19 149 1
1927 가정교회를 고집하는 이유!(벤쿠버 주바라기 교회) (11)   김승환 2017.10.18 266 4
1926 제8차 전도세미나 신청받습니다 (1) 오명교 2017.10.17 128 1
1925 목장은 터뜨리는 곳(경기안성지역) (5)   윤태진 2017.10.17 152 1
1924 훈남들의 수다 [시애틀지역] (16)   김성수 2017.10.17 234 2
1923 77차 목회자를 위한 컨퍼런스 등록을 환영합니다.  (4) 김원국 2017.10.17 342 1
1922 제 7차 길거리 관계전도세미나 참석 보고 - 박준영 (11)   박준영 2017.10.16 383 4
1921 남부 아프리카에서 5번의 1일 특강 (10)   유해숙 2017.10.15 214 3
1920 한 영혼에 집중하다 보면 (4)   정 안드레이 2017.10.15 174 2
1919 가정교회 섬김의 파워는 어디서나 통합니다(경기판교지역) (20)   이옥경 2017.10.13 499 13
1918 2018년 다니엘 금식기도 책자 안내입니다  (5)   이자필 2017.10.13 392 2
검색취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