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페이지를 방문하시는 분들이 목장에서의 간증, 재미있는 이야기 등 삶에 얽혀진 이야기들을 맘껏 나누실 수
있는 공간입니다.
 
 
지역 모임 보고서는 이렇게 써 주세요
최영기목사 2017-01-14 07:48:47 1933 3


지역 모임 보고서를 올려주시는 각 지역 리포터에게 감사의 마음을 전합니다


여러분들 덕분에 곳곳에서 가정교회가 어떻게 뿌리를 내리고 있는지를 알게 되었고사진과 나눔 내용을 통하여 가정교회 목사님들을 친구처럼 알게 되었습니다감사합니다.

 

지역 보고서를 올리는 목적은, 인터넷 공간을 통하여 세계 곳곳에 있는 가정교회 목회자와 성도들 간에 공동체를 형성하자는 것입니다. 이 목적이 잘 이루어지고 있는 것 같습니다지난 번 북미 목회자를 위한 컨퍼런스에 한국에서 목회하시는 분이 참석했는데, 처음 만나는 목회자들과 악수하면서 인터넷으로 이름만 읽다가 개인적으로 만나게 되어 반갑습니다.” 인사하는 것을 들었습니다. ^^; 


제가 가정교회 목사님들을 개인적으로 만난 적이 없어도, 가깝게 느껴지는 것은 지역 모임 보고서를 통해 얼굴이름근황을 알고 있기 때문입니다.

 

그러므로 보고서를 회의록처럼 작성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습니다. (예를 들면 나눔 내용에 번호를 붙이는데 너무 '보고서' 냄새가 납니다. ^^;) 근황을 적지 않고 지역 식구들의 기도 제목만 올리는 것도 합당치가 않습니다. (사실 지역 기도 제목은 지역 식구 외에는 큰 관심이 없습니다. ^^;)

 

리포터들은 보고서의 목표를 '타지역 식구들에게 자신의 지역 식구들을 소개하고자랑하는 것'에 두시기 바랍니다. 


이런 목표를 효과적으로 이루기 위해서는 보고서를 올릴 때에 


1. '보고서'라기보다 '참관기'를 쓴다는 마음으로 보고서를 작성하십시오. 

 

2. 흥미 있는 제목을 붙이고, 뒤에 괄호하고 지역 이름을 적으시기 바랍니다. (지역 이름을 적으셔야 지역 모임을 가졌는지 안 가졌는지 가사원 행정 간사가 확인할 수 있습니다지역 이름만 쓰시고 모임’ 등 다른 글자는 넣지 말아 주시기 바랍니다.)

 

3.  지역 식구들 각 가정의 사진과 성명을 개별적으로 올리고 (참석자 전원 인증 샷이나 음식 먹는 사진은 안 올려도 됩니다.) 그 밑에 지역 식구 개인이나 가정에 있었던 일 1-3,가정교회 사역 내용 1-3 개를 적습니다리포터의 개인적인 소감이나 느낌을 한두 줄 보태면 보고서에 인간적인 체취가 더해질 것입니다. ^^;


지역 식구들 사진은 매번 새로운 것을 올릴 필요 없습니다. 같은 것을 사용하다가 1년에 한두 번 정도 바꾸시면, 리포터 일이 많이 덜어질 것입니다. 


    4. 각 가정의 기도 제목은 근황 내용의 일부로 포함시키시고, '기도 제목'이라는 항목을 따로 만들어서 올리지는 마시기 바랍니다. 


    5. 보고서 맨 아래 가운데에 리포터 개인 사진을 매 번 올려 주시고 '리포터'라고 써주시기 바랍니다. 

  

비슷한 시기에 올려진 보고서 중에서 돋보이는 몇 개를 소개합니다. (아래 글 번호 위에 커서를 놓고 누르면 자동적으로 링크가 됩니다.)

   


#1417(이동근) 참조

#1409(한은주) 참조

#1407(이안빈) 참조

#1403(오정근) 참조



리포터 최영기 ^^;



최영기목사 : 위에 예로 올려진 지역 보고서 번호를 누르면 자동으로 링크가 됩니다. (작업을 해 준 성남 성안교회 최봉규 목자에게 감사를 드립니다.) (11.30 19:45, 175.114.32.197) 


박경남 : 와우! 멋져부러~ ^^
리포터 최영기 목사님!
말씀하신대로 의논해서 지역모임 내용을 올리겠습니다 (01.18 04:48)
장민혁 : 역시! 목사님 짱입니다.
많은 도움이 되었습니다. (02.16 06:17)
정형찬 : 섬세하게 가르쳐주시는 목사님!
목자 목녀들에게도 구체적이고 섬세하게 설명해주어야 한다는 것을 또 배웁니다. 감사합니다. (02.21 14:16)
내용 이름 비밀번호
저장
 프린트 추천 수정  삭제  답변  목록
번호 제 목 이름 작성일 조회 추천
가사원 정관 수정안 6월22일(목)에 재투표 (6) 최영기목사 2017.06.19 223 0
>> 지역 모임 보고서는 이렇게 써 주세요 (3) 최영기목사 2017.01.14 1933 3
2247 ‘장성한 어린이’ 보다는 ‘미숙한 어른’으로 보... (2)   김효래 2017.06.24 102 1
2246 목사님은 쌀을 씻고, 사모님은 발을 씻기다.(성남글... (1)   이안빈 2017.06.23 130 0
2245 하늘 높이 날아서 (랄라라 초원 ) (5) 민혜정 2017.06.23 200 2
2244 가정교회 정신은 국경을 넘어... (텍사스 북부 지역) (5)   차새얼 2017.06.23 117 1
2243 사랑은 오래참고...견디는 것! 가정교회도 오래참고.... (2)   이호현 2017.06.23 109 2
2242 일본 가와사키 초대교회 방문을.... (경기북부지역) (3)   이희준 2017.06.23 124 2
2241 한 사람보다 두사람이 함께 하면 두렵지 않다(대전광... (4)   최대현 2017.06.23 78 1
2240 인내하는 중에 꾸준히 열매 맺고 있습니다(분당지역)   김병태 2017.06.23 94 0
2239 "그대 내게 행복을 주는 사람"(캐나다 토... (10)   이창순 2017.06.22 207 3
2238 만남 속에 꽃피는 은혜. 서북 다운지역 목회자 모임.... (5)   임헌덕 2017.06.22 108 0
2237 다음세대 간사모임 (3)   정대희 2017.06.22 120 1
2236 죽기 아니면 까무러치기 ( 경기남부 초원모임) (5)   김재도 2017.06.22 101 2
2235 영어 생명의삶 교재를 구입하려고 합니다.  (1)   임관택 2017.06.22 76 0
2234 자주 보니 우리 목원인 줄 알았습니다.(울산 동구지... (4)   임대진 2017.06.22 199 1
2233 시애틀의 환상적인 여름과 맞바꾼 목장모임 (시애틀 ... (9)   김성수 2017.06.22 233 2
2232 가사원 정관 수정안 투표하세요. ^^ (1)   김승관 2017.06.21 170 1
2231 가정교회 소개바랍니다 (수원 권선구 금곡동) (4) 차새얼 2017.06.21 118 0
2230 너무 늦은 것 아니냐?(시드니성서침례지역) (6)   김진수 2017.06.21 134 1
2229 포기할 수 없기에 상급을 바라보며......(경기수지 ... (6)   박태규 2017.06.21 203 2
2228 최영기목사님과의 행복한 만남(경기중서부 지역) (3)   한은주 2017.06.20 200 3
2227 "삶나눔은 반드시 목자부터"(서울 중북 지역) (8)   이장우 2017.06.20 270 2
2226 한 영혼을 위한 주님의 마음(대전 서 지역) (9)   박지흠 2017.06.20 178 2
2225 VIP같지 않은 VIP(대전 우림지역) (6)   장현봉 2017.06.19 156 3
2224 도대체 이것을 언제까지 해야 하나?(전남지역) (7)   강재구 2017.06.19 239 2
2223 전도하려는 조급한 마음을 버려야 합니다! [제5차 전... (2)   남기환 2017.06.19 171 2
2222 제24차[한국] 목자 컨퍼런스 2차 등록이 6월26일에 ... 구본채 2017.06.18 150 0
2221 목장의 평준화는 안됩니다(울산 남구 울주지역) (2)   한차희 2017.06.18 158 2
2220 예수영접모임 파워가 놀랍습니다(경기서부초원) (4)   김관중 2017.06.17 217 1
검색취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