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페이지를 방문하시는 분들이 목장에서의 간증, 재미있는 이야기 등 삶에 얽혀진 이야기들을 맘껏 나누실 수
있는 공간입니다.
 
 
천안아산제자교회 탐방기
최문식 2017-12-05 02:08:33 1297 9

천안 아산 제자교회 탐방기

 

오늘 (125) 샘물교회(분당) 12명의 교역자들과 함께 모범적인 가정교회로 소문난 천안아산제자교회를 탐방하였고, 가정교회목회자의 레전드인 심영춘목사님의 진솔한 말씀을 듣고 질의 응답의 시간을 가지고 돌아왔습니다.

 

제자교회는 소문대로 열정이 충만한 교회였습니다. 영혼을 구원하고 제자 삼는데 자신의 삶을 다 바친 담임목사와 목자들로 찬바람 쌩쌩한 겨울이 무색하리만치 뜨거운 교회였습니다. 이런 교회를 짧지만 하루 동안 탐방했던 소감을 나누고자 합니다.

 

도착하며 한 눈에 본 제자교회는 논두렁 옆에 있는 시골 마을의 교회로 그저 평범한 모습이었습니다. 아니나 다를까, 처음 이 교회가 세워질 당시 이 교회에 대한 접근성은 매우 열악했었다 합니다. 천안 버스터미널에서 이 교회까지 오려면 40분은 족히 잡아야 올 수 있었습니다. 이런 교회가 일 년에 등록교인이 70명에 이르고, 작년 세례 받은 사람이 48명이라니, 반전에 반전이 아닐 수 없습니다.

 

그렇게 된 이유는 그간 가정교회를 해온 제자교회가 지내온 역사와 간증들을 자랑스럽게 말씀하시는 제자교회 담임목사님의 설명을 들으며 이해가 되었습니다. 목사님은 희생원칙이라는 말에 꾹꾹 힘을 주며 말씀하셨습니다. 목사님은 목자들이 어떻게 하면 지치지 않고 계속 섬김의 사역을 하면서도 감사와 기쁨을 누릴 수 있을까 늘 고민이 많았습니다. 목자들이 기쁠 때나 슬플 때면 어김없이 그들을 찾아가 다독여주고, 따뜻한 밥을 사주었다 합니다. 쉼없는 목사님의 희생과 헌신에 목자들도 본받아, 자신의 목장 식구들을 위해 희생과 헌신을 아끼지 않는다 합니다. 특히 8년 동안 목자로 섬기며 10번을 분가한 장모 목자는 담임목사님을 얘기하지 않고는 자신의 인생을 설명할 수가 없다고 합니다.

 

목사님의 원칙을 중시하는 태도는 최영기 목사님의 영향이 큽니다. 어떻게든 휴스턴서울교회와 최영기 목사님을 벤치마킹하면 교회의 사명을 이루고 가정교회에 성공할 수 있다는 생각으로 심지어는 칸막이까지 똑같이 따라하고 있고, 가정교회의 원칙을 그대로 준수하는 데에는 타협의 여지를 두지 않았습니다. 그래서인지 등록교인 수만 보면 기신자들이 많을 듯하지만, 사실상 교회에서 다소 떨어진 곳에서부터 목장을 통해 들어온 비신자들이 등록교인의 거의 전부를 이룬다고 합니다.

 

교회 곳곳에는 이렇게 휴스턴서울교회를, 아니 정확히 하면 가정교회의 원리를 그대로 실현한 흔적들이 가득합니다. 특히 인상 깊었던 것은 연수관이었습니다. 제자교회의 목장과 목자들을 섬기는 데에서 더 나아가 한국교회를 위한 섬김과 헌신의 의미로 지어진 연수관인데, 5성 호텔이 부끄러울 정도로 최고의 시설을 갖추고 있었습니다. 눈이 휘둥그레질 정도의 침대와 화장실, 부엌 등을 보며 저희 일행은 놀라움을 금할 수가 없었습니다. 제자교회 건물은 초라하다시피 한데, 외부의 목사/목자들을 위해서 이렇게 많은 투자를 하다니... 그런데 그 이유를 들어보니 더 감동입니다. 목사님은 말합니다. “저는 성도들에게 이렇게 말합니다. 여러분은 지금 한 명의 목사님을 섬긴다고 생각하실 겁니다. 그러나 이 한 분 목사님이 변하면 한 교회가 변화됩니다. 따라서 사실상 여러분은 한 교회를 섬기시는 것입니다. 정말 잘 섬겨주시기 바랍니다.” 정말 목사님의 마음 속은 주님을 닮은 섬김과 헌신으로 꽉 찬 듯 보입니다.

 

연수관을 다 둘러본 후 2층의 교회까페로 장소를 옮겨 주옥같은 목회 이야기와 간증들을 계속해서 들었습니다. 목사님의 나누고자 하는 이야기들은 무척 많았는데, 아침부터 오후 3시까지 들어도 들어도 끝이 없었습니다. 다음에 23일의 교역자 세미나를 통해 더 들을 수 있다는 얘기를 듣고서야 비로소 아쉬움을 뒤로 하고 서울로 향한 발걸음을 재촉했습니다.

 

여기저기 집회 인도와 강의, 그리고 목회로 몸이 열 개라도 부족한 목사님께서 저희를 위해 시간을 내주신 점에 깊은 감사를 드립니다. 감동과 도전을 준 제자교회 목사님과 목자님들을 축복합니다. 하늘 복 많이 받으세요!!



박창환 : 최문식 목사님의 열정도 대단하십니다. 박수를 보냅니다.
성시교회, 샘물교회, 향상교회가 움직이는 것이 보입니다.
심 목사님, 감사하고 감사합니다. (12.05 02:18)
김현규 : 최문식 목사님 열정도 대단하십니다. 샘물교회에 가정교회의 은혜가 흘러 넘치리라 기대가 됩니다 ^^~~ (12.05 02:28)
심영춘 : 최문식목사님. 교역자들과 함께 저희 교회를 방문해주신 것에 감사드립니다. 대형교회(?) 목사님들에 대한 상당한 선입견(?)을 가지고 있었는데 목사님을 뵈면서 저의 생각의 부족함을 내려놓습니다. 함께 한 교역자들의 겸손함과 배우는 자세들이 모두가 담임목사님을 닮으신 것 같았습니다. 샘물교회가 가정교회의 새로운 모델로 서게 될 것이 기대가 됩니다. ^^ 와주셔서 다시 한 번 감사드립니다.^^ (12.05 03:00)
박명국 : 최문식목사님 훌륭하십니다. 샘물교회의 멋진 미래가 보이네요 (12.05 03:11)
조근호 : 심목사님 수고하셨습니다. 그 식을 줄 모르는 열정에 박수를 보냅니다.
그만큼 최문식 목사님의 열정도 못지 않으시네요 ~~~ (12.05 03:51)
최영기목사 : 가정교회를 향한 최 목사님의 열정이 반드시 열매를 맺으리라 믿어집니다. ^^; (12.05 07:42)
임원빈 : 좋은 모델이 되어주셔서 감사해요~ (12.05 16:12)
김영길 : 아산제자교회는 한국교회와 국제 가사원에 큰 복이 되고 있군요. 자랑스럽고 또한 반드시 연수를 가서 배우고 싶습니다. 축복합니다~^^ (12.05 17:35)
양수지 : 한국 컨퍼런스때 심영기 목사님 잠깐 뵜는데 그열정에 마음이 홀랑 뺏겼습니다~^^*
언젠가 저희도 방문할수 있기를 기대하고 고대하며 소원합니당~~! (12.05 20:44)
김재정 : 제자 교회와 심영춘 목사님의 섬김과 수고를 통해 좋은 열매들이 맺히니 감사 합니다. (12.06 17:49)
내용 이름 비밀번호
저장
 
Captcha Image  Reload Image  (저장하시기 전에 좌측에 코드명을 입력박스에 넣어주세요)
 프린트 추천 수정  삭제  답변  목록
번호 제 목 이름 작성일 조회 추천
제6차 목자연합수련회 등록이 시작 되었습니다.   평신도사역팀 2018.09.18 184 0
1박 2일 3축 다지기(경기남부초원) (1) 김기태 2018.09.17 167 0
지역 모임 보고서는 이렇게 써 주세요-수정 (2) 최영기목사 2017.01.14 6498 5
2532 지쳐도 앞으로(카작 서부악ㅌㅂ지역)   박진국 2018.09.24 15 0
2531 방학이 너무 길었어요.(알마타 지역)   양병순 2018.09.23 49 0
2530 제 82차 목회자컨퍼런스에 100% 참석 (남포지역) (8)   임재룡 2018.09.22 260 1
2529 노을이 아름다운 양주에서 (어린이 사역자 북부지역) (6)   김승배 2018.09.22 122 1
2528 남카작지역 9월 (4)   정 안드레이 2018.09.21 51 1
2527 헌신과 섬김이 목회의 생명이다(서북다운지역)  (6)   임헌덕 2018.09.21 132 0
2526 작은 배려와 큰 변화 (경기구하남지역) (8)   맹기원 2018.09.20 147 3
2525 동부초원이야기(경기동부초원) (2)   송경환 2018.09.20 144 3
2524 제17차 관계전도자 세미나 신청받고 있습니다 (1) 오명교 2018.09.20 104 2
2523 하나님이 교회를 참 사랑하시는 구나 (서울 동북열린문 지역) (5)   전진태 2018.09.20 166 2
2522 구멍난 방주는 노! (토론토 목민지역) (6)   권은수 2018.09.19 193 3
2521 영구 없~다?/영구 많~다 (필리핀 비사야지역) (4)   이선영 2018.09.19 114 3
2520 모이기만 해도 힐링(경기성남성안) (3)   정상일 2018.09.19 144 1
2519 고신대 김순성 교수님의 세미나 참석 후기 (2) 이경준 2018.09.18 235 7
2518 늘 언제나 늘 가까이에 함께 하시는 예수님을 만나는 모임 (서울 중북... (6)   성진화 2018.09.18 154 1
2517 아름다운 동역, 행복한 목회 (3) 석정일 2018.09.18 252 2
2516 함께 함이 기쁨입니다 (어린이 중부지역) (5)   류재식 2018.09.17 112 1
2515 나만 불편한가 ??? (경기서 행복을 여는 지역모임) (9)   신규갑 2018.09.17 198 2
2514 포트랜드에서 열린 목회자 컨퍼런스에 참석한 어떤 영어회중 목회자의... (11)   신동일 2018.09.17 328 5
2513 다시 만나 반가와요 (전북 익산 지역) (4)   최철광 2018.09.17 107 1
2512 아낌 없이 주는 나무 (서울 동북지역 ) (8)   서승희 2018.09.17 168 2
2511 곁가지 말고 본질(울산중구 시민지역) (3)   박형철 2018.09.17 140 1
2510 평소 하던대로(강화지역) (4)   민경화 2018.09.17 94 1
2509 친정부모님 댁에 온 것 같은 모임(경기 야탑지역) (9)   이병권 2018.09.16 209 2
2508 제 519차 평신도를 위한 가정교회 세미나 후기 (4)   강호윤 2018.09.15 235 0
2507 아름다운 연합(연합부흥회)를 마치며 (10)   임원빈 2018.09.14 330 9
2506 "조금 힘들면 애인 생각, 엄청 힘들면 엄마 생각"(분당지역) (10)   이상훈 2018.09.14 355 2
2505 살아남아온 자들의 모임(부산남지역) (6)   박세희 2018.09.13 205 1
2504 출애굽 때도 광고를 잘 못 들어서 출애굽하지 못한 분들이 있다?(경기... (8)   배명진 2018.09.13 295 2
2503 박창환 목사님 부흥회 참 좋았습니다!! (10) 남기환 2018.09.13 416 8
2502 제7차 어린이 목장 사역자 세미나 참석 후기 (8)   김형구 2018.09.13 227 2
2501 분투, 분투가 답입니다!(강원지역) (6)   김수정 2018.09.12 135 2
2500 가을의 문턱에서 감사와 기도의 교제(울산 북구지역) (5)   최승원 2018.09.11 245 1
2499 선교지에서 더 큰 은혜로~(경기광주지역) (8)   장원기 2018.09.10 247 1
2498 힘들어 하는 교회들을 이해하게 되었습니다. (서울동작대방지역) (5)   이남용 2018.09.10 370 2
2497 신약교회 회복을 꿈꾸는 사람들이 있다(서울마곡지역) (5)   김창영 2018.09.09 280 5
2496 참 인상적인 선교관에서 (퀸즈랜드지역) (5)   이동배 2018.09.09 169 1
검색취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