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페이지를 방문하시는 분들이 목장에서의 간증, 재미있는 이야기 등 삶에 얽혀진 이야기들을 맘껏 나누실 수
있는 공간입니다.
 
 
천안아산제자교회 탐방기
최문식 2017-12-05 02:08:33 639 9

천안 아산 제자교회 탐방기

 

오늘 (125) 샘물교회(분당) 12명의 교역자들과 함께 모범적인 가정교회로 소문난 천안아산제자교회를 탐방하였고, 가정교회목회자의 레전드인 심영춘목사님의 진솔한 말씀을 듣고 질의 응답의 시간을 가지고 돌아왔습니다.

 

제자교회는 소문대로 열정이 충만한 교회였습니다. 영혼을 구원하고 제자 삼는데 자신의 삶을 다 바친 담임목사와 목자들로 찬바람 쌩쌩한 겨울이 무색하리만치 뜨거운 교회였습니다. 이런 교회를 짧지만 하루 동안 탐방했던 소감을 나누고자 합니다.

 

도착하며 한 눈에 본 제자교회는 논두렁 옆에 있는 시골 마을의 교회로 그저 평범한 모습이었습니다. 아니나 다를까, 처음 이 교회가 세워질 당시 이 교회에 대한 접근성은 매우 열악했었다 합니다. 천안 버스터미널에서 이 교회까지 오려면 40분은 족히 잡아야 올 수 있었습니다. 이런 교회가 일 년에 등록교인이 70명에 이르고, 작년 세례 받은 사람이 48명이라니, 반전에 반전이 아닐 수 없습니다.

 

그렇게 된 이유는 그간 가정교회를 해온 제자교회가 지내온 역사와 간증들을 자랑스럽게 말씀하시는 제자교회 담임목사님의 설명을 들으며 이해가 되었습니다. 목사님은 희생원칙이라는 말에 꾹꾹 힘을 주며 말씀하셨습니다. 목사님은 목자들이 어떻게 하면 지치지 않고 계속 섬김의 사역을 하면서도 감사와 기쁨을 누릴 수 있을까 늘 고민이 많았습니다. 목자들이 기쁠 때나 슬플 때면 어김없이 그들을 찾아가 다독여주고, 따뜻한 밥을 사주었다 합니다. 쉼없는 목사님의 희생과 헌신에 목자들도 본받아, 자신의 목장 식구들을 위해 희생과 헌신을 아끼지 않는다 합니다. 특히 8년 동안 목자로 섬기며 10번을 분가한 장모 목자는 담임목사님을 얘기하지 않고는 자신의 인생을 설명할 수가 없다고 합니다.

 

목사님의 원칙을 중시하는 태도는 최영기 목사님의 영향이 큽니다. 어떻게든 휴스턴서울교회와 최영기 목사님을 벤치마킹하면 교회의 사명을 이루고 가정교회에 성공할 수 있다는 생각으로 심지어는 칸막이까지 똑같이 따라하고 있고, 가정교회의 원칙을 그대로 준수하는 데에는 타협의 여지를 두지 않았습니다. 그래서인지 등록교인 수만 보면 기신자들이 많을 듯하지만, 사실상 교회에서 다소 떨어진 곳에서부터 목장을 통해 들어온 비신자들이 등록교인의 거의 전부를 이룬다고 합니다.

 

교회 곳곳에는 이렇게 휴스턴서울교회를, 아니 정확히 하면 가정교회의 원리를 그대로 실현한 흔적들이 가득합니다. 특히 인상 깊었던 것은 연수관이었습니다. 제자교회의 목장과 목자들을 섬기는 데에서 더 나아가 한국교회를 위한 섬김과 헌신의 의미로 지어진 연수관인데, 5성 호텔이 부끄러울 정도로 최고의 시설을 갖추고 있었습니다. 눈이 휘둥그레질 정도의 침대와 화장실, 부엌 등을 보며 저희 일행은 놀라움을 금할 수가 없었습니다. 제자교회 건물은 초라하다시피 한데, 외부의 목사/목자들을 위해서 이렇게 많은 투자를 하다니... 그런데 그 이유를 들어보니 더 감동입니다. 목사님은 말합니다. “저는 성도들에게 이렇게 말합니다. 여러분은 지금 한 명의 목사님을 섬긴다고 생각하실 겁니다. 그러나 이 한 분 목사님이 변하면 한 교회가 변화됩니다. 따라서 사실상 여러분은 한 교회를 섬기시는 것입니다. 정말 잘 섬겨주시기 바랍니다.” 정말 목사님의 마음 속은 주님을 닮은 섬김과 헌신으로 꽉 찬 듯 보입니다.

 

연수관을 다 둘러본 후 2층의 교회까페로 장소를 옮겨 주옥같은 목회 이야기와 간증들을 계속해서 들었습니다. 목사님의 나누고자 하는 이야기들은 무척 많았는데, 아침부터 오후 3시까지 들어도 들어도 끝이 없었습니다. 다음에 23일의 교역자 세미나를 통해 더 들을 수 있다는 얘기를 듣고서야 비로소 아쉬움을 뒤로 하고 서울로 향한 발걸음을 재촉했습니다.

 

여기저기 집회 인도와 강의, 그리고 목회로 몸이 열 개라도 부족한 목사님께서 저희를 위해 시간을 내주신 점에 깊은 감사를 드립니다. 감동과 도전을 준 제자교회 목사님과 목자님들을 축복합니다. 하늘 복 많이 받으세요!!



박창환 : 최문식 목사님의 열정도 대단하십니다. 박수를 보냅니다.
성시교회, 샘물교회, 향상교회가 움직이는 것이 보입니다.
심 목사님, 감사하고 감사합니다. (12.05 02:18)
김현규 : 최문식 목사님 열정도 대단하십니다. 샘물교회에 가정교회의 은혜가 흘러 넘치리라 기대가 됩니다 ^^~~ (12.05 02:28)
심영춘 : 최문식목사님. 교역자들과 함께 저희 교회를 방문해주신 것에 감사드립니다. 대형교회(?) 목사님들에 대한 상당한 선입견(?)을 가지고 있었는데 목사님을 뵈면서 저의 생각의 부족함을 내려놓습니다. 함께 한 교역자들의 겸손함과 배우는 자세들이 모두가 담임목사님을 닮으신 것 같았습니다. 샘물교회가 가정교회의 새로운 모델로 서게 될 것이 기대가 됩니다. ^^ 와주셔서 다시 한 번 감사드립니다.^^ (12.05 03:00)
박명국 : 최문식목사님 훌륭하십니다. 샘물교회의 멋진 미래가 보이네요 (12.05 03:11)
조근호 : 심목사님 수고하셨습니다. 그 식을 줄 모르는 열정에 박수를 보냅니다.
그만큼 최문식 목사님의 열정도 못지 않으시네요 ~~~ (12.05 03:51)
최영기목사 : 가정교회를 향한 최 목사님의 열정이 반드시 열매를 맺으리라 믿어집니다. ^^; (12.05 07:42)
임원빈 : 좋은 모델이 되어주셔서 감사해요~ (12.05 16:12)
김영길 : 아산제자교회는 한국교회와 국제 가사원에 큰 복이 되고 있군요. 자랑스럽고 또한 반드시 연수를 가서 배우고 싶습니다. 축복합니다~^^ (12.05 17:35)
양수지 : 한국 컨퍼런스때 심영기 목사님 잠깐 뵜는데 그열정에 마음이 홀랑 뺏겼습니다~^^*
언젠가 저희도 방문할수 있기를 기대하고 고대하며 소원합니당~~! (12.05 20:44)
김재정 : 제자 교회와 심영춘 목사님의 섬김과 수고를 통해 좋은 열매들이 맺히니 감사 합니다. (12.06 17:49)
내용 이름 비밀번호
저장
 
Captcha Image  Reload Image  (저장하시기 전에 좌측에 코드명을 입력박스에 넣어주세요)
 프린트 추천 수정  삭제  답변  목록
번호 제 목 이름 작성일 조회 추천
지역 모임 보고서는 이렇게 써 주세요-수정 (1) 최영기목사 2017.01.14 4234 3
2283 2018년 개척가정교회수련회 2차 모집    김승민 2018.02.23 34 0
2282 밤모임에서 낮모임으로(울산 중구 다운공동체지역) (1)    강재영 2018.02.22 63 1
2281 깊은 고민에 속에도 인내를(K작스탄k즐오르다 지역) (1)   장외숙 2018.02.22 36 1
2280 반전이 있어야... (토론토 목민지역) (2)   권은수 2018.02.22 122 1
2279 전도는 농사짓는 것과 같다(시 126:5-6절) (3) 한원식 2018.02.22 167 4
2278 꽃길을 가는 마음으로... (용인 시냇가 지역) (4)   양승모 2018.02.22 103 2
2277 옹달샘을 퍼 내니... (대전우림지역) (5)   이창호 2018.02.21 94 1
2276 드디어 휴스턴 다녀왔습니다(LA지역) (3)   한천영 2018.02.21 209 0
2275 사랑과 헌신, VIP까지 서로 섬기는 모임 (서울중북지역) (7)   성진화 2018.02.21 173 2
2274 인천 서구 청마로 근처 가정교회를 찾습니다. (1) 성진화 2018.02.21 69 0
2273 서울대 부근에 가정교회를 찾습니다. (1) 서성규 2018.02.20 108 0
2272 목회는 60대부터 (서울서북아름다운지역) (8)   박준영 2018.02.19 234 2
2271 제1차 목자 연합수련회 등록이 곧 시작됩니다. 구본채 2018.02.19 215 1
2270 2018' 쿼바디스 도미네(이천 여주지역) (5)   오정근 2018.02.19 172 1
2269 내가 직접 오바로꾸칠 테야(서울 서북제일지역) (7)   권두훈 2018.02.19 124 0
2268 아이들도 목자는 목자입니다 (서북다운지역) (4)   권영전 2018.02.19 125 1
2267 관계전도자들이 꿈을 꾸다 <제4차 관계전도자 수련회> (14)   최정식 2018.02.18 416 6
2266 세미나나 컨퍼런스등 등록시간 기준 (2) 최병희 2018.02.18 202 0
2265 VIP가 함께 함으로 든든한 시작을 했습니다(퀸즈랜드 지역) (3)   임민철 2018.02.17 130 1
2264 우리의 바람을 새 바람으로 일으킨다. (서북지역 초원모임) (5)   이경준 2018.02.16 193 1
2263 싱글사역자들 대전에 소집하다.  (5)   김원국 2018.02.15 264 1
2262 집안에 어른이 있어 감사~(서울강서제자삼는지역) (6)   이동근 2018.02.15 170 2
2261 은혜의 보따리를 열어라(서울마곡지역) (8)   김창영 2018.02.14 166 2
2260 잘 익어가다! (충북지역) (6)   김선종 2018.02.14 132 0
2259 서울둔촌동 가정교회 소개부탁드립니다.. (2) 박현교 2018.02.13 105 0
2258 새해 첫 VIP와 함께 한 아름다운 모임(사울서북아름다운지역) (4)   백종욱 2018.02.13 140 1
2257 기도응답 확인하러 왔습니다 (대전동지역) (5)   양정협 2018.02.13 105 1
2256 동역자에게 사랑과 도전을 (텍사스 남부 지역모임) (12)   조철수 2018.02.13 344 3
2255 제12차 가정교회 관계전도자 세미나 신청 안내 오명교 2018.02.13 131 3
검색취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