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페이지를 방문하시는 분들이 목장에서의 간증, 재미있는 이야기 등 삶에 얽혀진 이야기들을 맘껏 나누실 수
있는 공간입니다.
 
 
가정교회에 최적화된 부흥회
강현구 2018-11-08 08:15:02 258 4

가정교회에 최적화된 부흥회

안녕하십니까?

저는 인천서 지역 지역 목자로 섬기는 연수 영광교회 강현구 목사입니다.

저희 교회는 일반 교회에서 가정교회로 전환한 지 이제 9년이 됩니다.

가정교회로 전환한 후 그동안 많은 일들이 있었지만 가정교회가 성경적인 교회요 신약교회의 회복을 위한 것임을 확신하였기에 “목사님, 계속 가정교회 하실 겁니까?” 하는 협박도 있었지만 버티고, 견디고, 나아갔더니 이제는 목자, 목녀를 비롯한 모든 목원들이 한마음이 되어서 교회 존재 목적인 영혼을 구원하여 제자 만드는 일을 위하여 힘쓰고 있으며 주님 께서 주시는 열매도 맛보고 있습니다. 이번 부흥회를 하게 된 계기는 올해 초 천안에 있는 제자교회에 연수를 갔다가 부흥회 날자를 잡았고 부흥회를 하기 전 몇 명의 제자교회 목자, 목녀님들이 간증을 다녀갔습니다. 그때마다 성도들이 은혜를 받았습니다. 특별히 이번 부흥회는 11월 5일부터 7일까지 진행됐는데 그 3일 동안 거대한 태풍 허리케인 월래 카가 휩쓸고 지나간 듯했습니다.


저희 교회에 베트남 자매와 결혼한 형제가 있는데 이 형제를 섬기던 목자가 교회를 떠나면서 얼떨결에 베트남 목장을 해보라는 목사의 권유를 받아 베트남 목장을 시작하게 된 목자입니다. 이번 부흥회 둘째 날 저녁 집회를 마치고 저에게 카톡이 왔습니다. 물론 제가 평소에 여러 번 했던 말씀인데 그날 저녁 깨달음이 왔나 봅니다. ㅠㅠ 카톡 내용은 ‘목사님 오늘 저녁 말씀은 제가 정말 궁금한 부분이었는데 깨닫고 갑니다. 첫째 제가 태어난 목적이 무엇인지 저의 존재에 대한 가치를 알게 되었습니다. 둘째, 일반적 목회하는 교회와 가정교회가 엄청난 차이가 있다는 것을 알게 되었습니다. 안타까운 것은 제가 좀 더 일찍 시작을 못했다는 아쉬움이 있습니다.’

 

이날은 제자교회 정성구 목자가 간증을 하였는데 엄청난 충격을 받았던 것 같습니다. 저희 목자는 저녁 9시쯤 출근하여 운전대를 잡으면 아침에 들어오는 고된 일을 하면서도 오로지 영혼 구원하여 제자 만들겠다는 꿈을 가지고 열심히 베트남 자매와 결혼한 남편들을 만나 그들만의 고충을 들어주고, 직장을 마련해 주는 등 어떻게 하든지 목장으로 데리고 오기 위해 애를 쓰고 있는데 부흥회를 계기로 더 큰 확신을 가지고 vip를 찾고 있습니다.

 

심 목사님의 열정적인 말씀, 유머, 동행하는 목자 목녀님들의 간증은 기대 이상 이상 이상이었습니다.

심 목사님의 집회는 가정교회에 최적화된 부흥회였습니다.

심 목사님의 집회는 시간 시간 어디서든지 가정교회 정신이 흘러나왔습니다.

저는 식사를 하는 심 목사님을 보면서 왜 가정교회를 잘하나를 알게 되었습니다.

첫날 한번 꽂힌 음식점은 마지막 날까지 집요하게 그 집이었습니다.

아마 가정교회도 이런 집요함과 열정으로 하는 것 같았습니다.

심 목사님은 지칠줄 모르는 엄청난 파워를 가지고 있습니다. “도대체 저 힘은 어디서 나오는 것일까?” 아마 소고기 4인분을 껌으로 여기는 목사님의 식성 때문인 것 같습니다.

3일간 수고해주신 목사님, 그리고 목자, 목녀님들, 기도로 함께했던 모든 분들에게 감사드립니다.

이번 집회를 통하여 “어머 웬일이니 영광교회가 한 단계 업 되었네”


조근호 : 가정교회 충만 집회였군요. ㅎㅎㅎ 목장마다 흘러넘치길 소원합니다.
심목사님은 입술이 부르텄던데ㅡ가정교회하면 힘이 솟으시는 특별한 분이시네요^^
수고 많으셨습니다. (11.08 08:43)
임군학 : 가정교회를 세우는 좋은 집회를 하셨군요~^^ 심목사님은 누구라도 만나면 가정교회 정신이 흘러넘쳐서 신약교회 회복에 힘이 되는 분입니다~ 앞으로 영광교회가 기대됩니다^^ (11.09 18:28)
이풍남 : 강목사님~ 목회현장에서 어렸웠던 순간들을, 심목사님을 통한 하나님의 위로하심이 영광교회에 지속적으로 흘러넘치길 소원합니다~~ (11.09 20:44)
내용 이름 비밀번호
저장
 
Captcha Image  Reload Image  (저장하시기 전에 좌측에 코드명을 입력박스에 넣어주세요)
 프린트 추천 수정  삭제  답변  목록
번호 제 목 이름 작성일 조회 추천
지역 모임 보고서는 이렇게 써 주세요-수정 (1) 최영기목사 2017.01.14 7125 5
2682 지치지 않고 느긋하게 (북부뉴저지)    고구경 2018.11.12 20 0
2681 '회원과의 4시간' (울산 초원)   성병호 2018.11.12 34 0
2680 기다리고 기대하며기도하자!!!(시드니수정지역모임)  (3)   정희주 2018.11.11 131 0
2679 '을'이 되세요. 제18차 가정교회 관계전도자 세미나 리포트 (9)   이상훈 2018.11.10 363 5
2678 1년치를 한 몫에 (켄터키아나 지역)  (1)   김상헌 2018.11.09 115 0
2677 삼계탕과 백숙의 차이를 논하며 (샌프란시스코 지역) (3)   조병일 2018.11.09 135 1
2676 따라가기만 하면 되니까...(충북지역) (9)   김선종 2018.11.09 184 0
2675 이번 목회자 컨퍼런스가 정말 좋았습니다(경기남서부지역) (12)   배명진 2018.11.09 371 3
2674 원칙을 정해 놓고 새신자 받아야 (호주브리스번지역) (6) 이동배 2018.11.09 145 0
2673 지역 모임이 작은 컨퍼런스 (뉴잉글랜드 지역) (3)   최지원 2018.11.08 131 1
2672 고민속에도 진행형 (K작스탄K즐오르다 지역) (3)   장외숙 2018.11.08 77 2
>> 가정교회에 최적화된 부흥회 (3) 강현구 2018.11.08 258 4
2670 삼각형 구조 균형을 고민하게 되었습니다. (서울동작대방지역) (3)   이남용 2018.11.08 225 2
2669 "없는 것을 있는 것으로 부르시는 하나님"(광주북지역) (9)   이영록 2018.11.08 172 4
2668 '회원과의 4시간' ( 울산 초원 ) 성병호 2018.11.08 148 0
2667 가정교회를 하면 좋습니다.(이천 여주지역) (9)   이승호 2018.11.07 285 2
2666 오직 한방향만을 향해 가는 가정교회(벤쿠버 주바라기 지역) (6)   김승환 2018.11.07 199 4
2665 2019년 5월 제주 컨퍼런스에 대해 미리 말씀드립니다 (2) 박창환 2018.11.07 416 6
2664 가을의 향기를 마시며..(울산 북구지역 모임) (3)   김용견 2018.11.07 150 0
2663 안산시 상록구 본오동 근처 가정교회를 찾습니다 (1) 양정협 2018.11.06 155 0
2662 가정 교회 사역, 혼자가 아니네요... (조지아, 테네시 영어권) (2)   오상연 2018.11.05 249 0
2661 제6차 목자연합수련회 (2) 등대교회 최능환 2018.11.05 264 0
2660 독수리오형제 네시간 기도회(분당,판교지역 연합관계전도팀) (15)   김현규 2018.11.05 415 10
2659 가정교회를 하니까 좋은 점(용인하늘문지역) (5)   김승민 2018.11.05 224 2
2658 씽크대에서 무슨 일이?(인천 서지역) (4)   김행대 2018.11.05 144 1
2657 두 마음은 힘들어~ (밴쿠버 사랑의 지역) (8)   오은석 2018.11.04 257 3
2656 "고수를 만나다 "(인천 남지역) (15)   이화연 2018.11.04 330 4
2655 부산에 영롱하게 반짝이는 두개의 교회 (5)   신동일 2018.11.03 340 2
2654 가정교회 정신에 물들어 가기(천안아산제자지역) (5)   박태신 2018.11.03 333 2
2653 입덧중(경기 판교지역)  (7)   김현규 2018.11.03 270 8
2652 청소년 사역자를 보내 주옵소서   임관택 2018.11.03 222 0
2651 밴자마스지하에 모인 독립투사들~!! (부산남지역) (7)   조은주 2018.11.02 282 4
2650 이화여대 근처 가정교회를 찾습니다. (1) 정철용 2018.11.02 142 0
2649 천년고도 경주에서 모였습니다(울산중구 시민지역)  (2)   박형철 2018.11.02 326 0
2648 무덤(?)에서 열린 지역모임, 메멘토 모리! (부산북지역) (5)   신근욱 2018.11.02 359 7
2647 영어권 평신도 세미나 또 다시 합니다  (3)   신동일 2018.10.30 309 1
2646 지치지 않는 열정으로! (북부 뉴저지 지역)   송재현 2018.10.30 150 1
2645 가정교회를 찾습니다. 도와주세요.+ (1) 신현귀 2018.10.29 387 0
2644 형제교회에 왔습니다(울산 중구 다운공동체지역) (3)   강재영 2018.10.29 327 5
검색취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