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페이지를 방문하시는 분들이 목장에서의 간증, 재미있는 이야기 등 삶에 얽혀진 이야기들을 맘껏 나누실 수
있는 공간입니다.
 
 
소쩍새 담임목사
황대연 2019-03-15 18:53:49 324 2




오늘 오전 8시 55분 상황입니다.

'한 송이 국화 꽃을 피우기 위해 소쩍새는 그리도 울었나보다가 아니라, 한 사람을 평신도세미나에 보내기 위해 담임목사는 이리도 컴퓨터 앞에 대기하였나보다... '입니다. ^^;;


작은 교회 세우기의 궁극적인 목표 역시 '영혼구원하여 제자 만드는 일'일 것입니다. 영혼구원하기 위해 관계 전도를 했다면, 그 영혼이 이제 결실하여 목장으로 이어져야 합니다. 그리고 연합예배의 현장으로도 나올 수 있어야 합니다. 이 두가지 목표가 이루어지지 않는다면, 담임목사 포함 전도자들은 지치기 쉽고, 목회도 힘이 빠지기 쉽다는 생각입니다.

그동안 제가 경험한 가정교회의 어려움 중 하나는 목장에 vip가 오지 않음으로 목자목녀들이 번아웃(Burn out)되는 것입니다.

어쨌든 저는 가능한 빨리 생명의삶 공부를 할 수 있도록 분위기를 만들고, 교인들이 평신도 세미나가 도대체 뭔데 목사님이 저러시나 할 정도로 필요하면 제 사비를 들여서라도 평신도 세미나에 보내려고 힘쓰고 있습니다.

오늘 같은 경우도 (보통은 3~5분만에 마감되는) 경쟁이 치열한 접수 현장에서 그동안 해왔던 것처럼 이렇게 직장 출근하는 분들, 컴퓨터에 익숙지 않은 분들을 보내기 위해 대신 접수를 마다하지 않은 건데, 등 떠밀려 갔던 사람들이 돌아와서는 은혜 받았다고 간증하는 것을 보면, 기쁨이요, 보람입니다.

한번 평신도세미나에 보내는 것이 여러말로 권면하는 것보다 훨씬 효과가 있습니다. 한가족교회의 경우, 지금 서울다운교회에 3명이 가있고, 다음 달 안양은광교회에 방금 접수한 또 한 명이 가게 되니 금년들어 4명이 가는 셈입니다. 작은 교회에서 4명이면, 분위기를 살릴 수 있는 좋은 '불쏘시개'가 된다는 생각입니다.



조근호 : 황 목사님의 소쩍새같은 이 절절한 마음을 교우들이 잘 헤아리고 열심히 평세에 참석하실 줄 믿고, 은혜도 많이 받으실 줄 믿습니다.
이런 목회자님들의 마음을 헤아려 주최 측에서도 많이 받고 지원하시는 분들이 다 등록되도록 해야 하는데 아쉽네요. ---- (03.15 20:32)
shalom1 : 그 마음 저도 이제 알것같습니다.
저희교회도 지난 200차 목세 마치고 오늘 첫 목장모임을 했습니다. 다른 오늘 올리브 블레싱에서 아이들과 함께 손을 잡는 순간 너무 감격적이었다고 간증하고, 나눔이 ...나눔이.. 정말 좋았습니다.
평세가 어디서 열리고 있는지 보고싶어왔는데.. 소쩍새... 목사님이 계셨군요. 응원합니다. (03.16 04:49)
배명진 : 황 목사님^^ 저도 그 시간에 울산다운공동체 평신도세미나를 보내기 위해 그 시간에 컴퓨터 앞에서 대기했습니다. 저도 동일한 마음입니다. (03.17 01:08)
황대연 : 조근호 목사님, 안녕하세요? 조금 전, 서울다운교회에서 평신도 세미나를 마치고 돌아온 3명의 목자,목부, 목원의 은혜로운 간증과 피드백을 받았습니다. 저도 은혜가 되어 이번 주일 낮 예배때 간증하시도록 했습니다. 그리고 안양은광교회에서 열리는 평신도세미나에도 저희 교회 성도 한 분이 접수및 등록까지 마친 상태입니다. 위하여 기도합니다.

배명진 목사님, 그러셨군요! 그런데 경기 시흥에서 울산다운공동체교회까지라면 꽤 멀리 보내시네요? 모처럼만에 떠나는 여행도 되겠습니다. 귀한 은혜의 시간이 되시길 축복합니다.

shalom1 님, 안녕하세요? 가사원 홈피가 실명 위주인데, 닉네임을 사용하셔서 누구신지는 모르겠지만, 응원의 말씀 감사드립니다. 저 뿐 아니라, 가정교회를 시작하고 교회에 정착되기를 원하시는 대부분의 목사님들이 다들 소쩍새가 되었을 것입니다. (03.17 01:34)
내용 이름 비밀번호
저장
 
Captcha Image  Reload Image  (저장하시기 전에 좌측에 코드명을 입력박스에 넣어주세요)
 프린트 추천 수정  삭제  답변  목록
번호 제 목 이름 작성일 조회 추천
제2차 초원지기 컨퍼런스 등록이 곧 마감이 됩니다. (1) 평신도 사역팀 2019.02.25 462 0
지역 모임 보고서는 이렇게 써 주세요-수정 (4) 최영기목사 2017.01.14 8798 8
2373 목포는 항구다(전남지역) (1)    강재구 2019.03.26 16 0
2372 주님의 심장으로 사랑하며 섬기는 (서울중부 우리소망 지역)    이진행 2019.03.26 21 0
2371 싱글사역자 (광주전라지역)    김인준 2019.03.26 38 0
2370 제85차 목회자를 위한 제주 컨퍼런스 안내 (4)  박창환 2019.03.26 127 3
2369 한 걸음! 한 걸음!(광주남구지역) (2)    임종태 2019.03.26 41 1
2368 바다를 바라보며 주님의 마음을 나눕니다!(남부지역 어린이사역자) (5)   김하영 2019.03.25 64 1
2367 건강한 교회성장 이야기 (39) 백임주 목녀의 "달동네에 임한 천... (8) 명성훈 (BCGI) 2019.03.25 144 3
2366 가정교회 전파에 기여하기 원하는 분은 손들어주세요. ^^; (7) 최영기목사 2019.03.25 246 4
2365 캘거리에 가정교회가 있는지요? (4) 주노철 2019.03.25 85 0
2364 교회가 문화재급입니다(대구경북북부지역) (3)   박창열 2019.03.25 93 2
2363 가정교회의 분위기? 목회자의 몫이었네요(시드니 HOF교회 집회후기) (3)   정민용 2019.03.25 129 1
2362 하나님이 보내 주신 사람들(천안성서지역) (5)   임호남 2019.03.25 116 3
2361 (긴급)당진에 가정교회를 찾습니다. (2) 이명용 2019.03.24 130 0
2360 로톤 연합침례교회 최유복 목사님을 위해 기도해주세요. (9)   남인철 2019.03.24 178 0
2359 새 학년 종교 반장이 됐습니다.(수원지역) (3)   진재봉 2019.03.24 146 2
2358 씨를 뿌리면 언젠가 열매가 있습니다 (서울서북아름다운지역) (2)   박준영 2019.03.24 123 2
2357 건강한 교회성장 이야기 (38) 박진우 총장의 4편 "다운교회 사... (4) 명성훈 (BCGI) 2019.03.23 133 4
2356 건강한 교회성장 이야기 (37) 박진우 총장의 "수직상승의 축복&q... (4) 명성훈 (BCGI) 2019.03.22 169 4
2355 다시 만나는 기쁨(화성·오산지역) (7)   박현철 2019.03.22 139 2
2354 어린이사역 리얼리티...해볼라고요~어린이사역자_경기남부지역 (7)   최준길 2019.03.22 134 2
2353 뉴욕의 봄을 활짝 연다! (뉴욕평강지역) (8)   양 원 2019.03.22 159 1
2352 행복이 영글어 가는 목장(경기야탑지역) (7)   이병권 2019.03.22 139 2
2351 옻닭 주의보! 욥의 고난 속에 감사를 배워요.(경기서 행복을 여는) (4)   신현상 2019.03.22 131 2
2350 십자가 지지말고 품에 안고 가라(서울 신림지역) (2)   이정률 2019.03.21 113 3
2349 '봄바람과 함께 온 소식'들_(경기북부지역_어린이사역) (3월 21일) (7) 황인우 2019.03.21 147 3
2348 서울경기지역의 청소년들을 세워갈 새로운 주역들! (서울경기지역) (1)   박형빈 2019.03.21 135 1
2347 건강한 교회성장 이야기 (36) 박진우 목자의 "일터사역" 2... (3) 명성훈 (BCGI) 2019.03.21 153 2
2346 우리는 항상 청춘이다!(북부 뉴저지/필라델피아 지역) (2)   차명훈 2019.03.21 146 5
검색취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