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페이지를 방문하시는 분들이 목장에서의 간증, 재미있는 이야기 등 삶에 얽혀진 이야기들을 맘껏 나누실 수
있는 공간입니다.
 
 
건강한 교회성장 이야기 (125) 오스틴 늘푸른교회 김미선 목녀의 “목장과 교회학교 두 마리 토끼잡기”가 업로드 되었습니다.
명성훈 (BCGI) 2019-10-09 15:27:19 175 1


건교리 (125) 오스틴 늘푸른교회 김미선 목녀 (초등부 디렉터)


목장과 교회학교 두 마리 토끼잡기



김미선 목녀는 대학시절 예수님을 영접했고 오스틴 늘푸른 교회에 12년째 출석하고 있다. 20097월부터 목녀로 목장을 섬겼으니 올해 11년째이다. 현재 목장에는 6가정이 소속되어 있고 그동안 4번 분가를 경험했다. 목장도 잘 섬기고 있지만 김목녀의 교회 사역은 초등부 디렉터로 헌신하는 것이다. 목장사역과 교회학교 초등부 사역이 분리될 수 없는 이유는 목장의 아이들을 위해서 초등부 사역을 하기 때문이다. 목장에 아들 친구들이 몰려오면서 부흥했다. 특히 한국에서 이민 온 성도들의 자녀들이 목장에 오면서 부모들을 전도하는 일이 많았다. 예를 들어 1년간 연구차 오스틴에 머물렀던 한국의 모 교수는 그 아들이 목장을 좋아하다보니 같이 참석하다가 예수를 영접하고 침례까지 받고 돌아가기도 했다.

 

목장의 초등부 자녀가 많았기에 김목녀는 교사를 지원했다. 처음에는 유치부와 초등부가 같이 있었으나 아이들이 많아지면서 초등부를 분리하면서 디렉터로 임명받았다. 교육대학 출신이었기에 하나님의 인도하심으로 받아들였다. 그 때가 2013년이었다. 당시 디렉터가 무엇을 해야 하는지도 모르고 시작했다. 담임목사의 요청에 무조건 순종한 것이다. 가정적으로는 막내딸이 백일이 지난 때라서 육아의 문제로 힘들었지만 목녀와 디렉터의 사역 모두 하나님이 부르신 소명으로 받아들였다. 교사가 부족해서 쩔쩔매는 모습을 보고 목장 식구들이 나섰다. 목원 모두 초등부 교사로 자원한 것이다. 그것이 초등부 부흥의 계기가 되었다. 목장에도 활기가 넘치고 초등부도 살아난 것이다.

 

목장에서 경험하지 못한 헌신과 섬김을 교회학교에서 경험했고, 아이들도 더욱 따뜻한 관심을 받게 되었다. 부모와 함께 교회와 목장에서 예배드리며 생활했으니 더욱 부모 자녀간의 관계가 좋아질 수 있었다. 어린이 목장도 덩달아 부흥했고 어린이 목자들을 많이 세울 수 있었다. 아이들이 선교사를 위해 기도하는 법을 배웠고, 단지 어른들과 부모의 목장만이 아니라 아이들의 목장이 되고 선교지가 된 것이다. 하나님은 심은대로 거두게 하시는 하나님이시다. 올리브 블레싱만을 위해서 4명의 교사가 팀이 되어 어린이 목자를 훈련하고 자료를 제공하면서 어린이 목장을 선도하고 있다. 현재 초등부 교사는 16명으로 배가되었다. 목장과 교회학교가 따로 돌아가지 않고 일체가 되어 시너지 효과를 톡톡히 누리고 있는 셈이다.

 

대형교회를 제외하고는 어느 교회나 다음 세대 목회가 고민이다. 특히 교회학교에 전문 지도자가 없어서 갈수록 자녀들이 줄어들고 있고, 교회학교가 쇠퇴하고 있는 실정이다. 대다수 교회학교 교역자는 신학생들로서 지나가는 과정으로 여기게 되어 1,2년마다 바뀌고 길어봐야 3-4년이다. 그런 상황에서 오스틴 늘푸른 교회는 평신도 교사출신으로 교회학교 디렉터를 세우기 시작해서 10년 가까이 섬기게 하고 있다. 그 결과 교회학교 학생들의 숫자가 전체 장년성도들에 비해 70프로 이상을 유지하고 있다. ‘평신도 디렉터제도는 위기상황에 처한 교회학교 문제를 현실적으로 해결하는 좋은 모델과 대안이 되기에 부족함이 없으리라.



조근호 : 오스틴 늘 푸른교회의 자랑이신 김미선 목녀님의 간증 감사합니다. 특히나 목장과 주일학교가 따로 가지 않고 일체가 되었기에 큰 유익이 되었다는 멘트 그리고 초등부 주일학교 디렉터 사역은 또 다른 선교지가 되었다는 나눔은 너무 소중한 나눔입니다. 김미선 목녀님 ^^ 수고는 되겠지만 하늘 상급이 많으시겠습니다.^^; (10.09 20:14)
이옥경 : 씩씩하고 파워 넘치는 목녀님, 주님에 대한 확실한 사랑과 헌신으로 초등부 사역 감당하시는 목녀님의 간증 다시 한 번 은혜입니다. (10.14 01:30)
내용 이름 비밀번호
저장
 
Captcha Image  Reload Image  (저장하시기 전에 좌측에 코드명을 입력박스에 넣어주세요)
 프린트 추천 수정  삭제  답변  목록
번호 제 목 이름 작성일 조회 추천
최영기 목사님의 아내되시는 최혜순 사모님이 소천하셨습니다.  (105) 이수관목사 2020.06.29 1904 7
     아름다운 이별-최혜순 사모님 추모시  (4) 장병용 2020.07.02 575 12
     최혜순 사모님 천국 환송 예배 동영상 (4) 구본채 2020.07.02 682 8
2855 토론토 워터루 지역 5- 6월 지역모임  Jung Ran Jun 2020.07.07 4 0
2854 “삶이 꽃이 되는 순간” (수도권 북부초원 모임) (5)   신규갑 2020.07.07 64 3
2853 영성책방(21) 전성수, 이익열의 "교회 하브루타 (1)"이 업... 명성훈 (BCGI) 2020.07.06 43 0
2852 way maker~!!(제주사랑지역) (4)   정귀옥 2020.07.06 68 1
2851 바닷바람처럼 상쾌한 가정교회 지역모임(대구경북남부지역)   박창열 2020.07.06 61 0
2850 기대 반 우려 반(경기남서부지역) (4)   배명진 2020.07.06 62 1
2849 최혜순 사모님을 추억하며(1년전 제주 컨퍼런스 영상) (5) 김기태 2020.07.06 167 5
2848 인도네시아에서 최혜순 사모님을 추모합니다   하영광 2020.07.05 79 3
2847 모임은 중단되어도 사역은 계속 되었습니다! (인천남지역) (3)   신광섭 2020.07.05 75 0
2846 대안이 필오해(k작스탄k즐오르다 지역) (4)   장외숙 2020.07.04 37 0
2845 나의 아버지는(오클라호마 지역)  (4)   홍정희 2020.07.04 49 0
2844 "사모는 그런 거야 "(이은주 사모님을 통해 본 최혜순 사모님) (5)   정희승 2020.07.04 286 9
2843 모이면 가정교회의 동력을 얻게 됩니다^^(인천서지역) (3)   안영호 2020.07.04 67 0
2842 "사역지를 찾고 있습니다"(성남글로벌지역) (4)   김남희 2020.07.04 144 0
2841 2020 제자 여름 말씀 캠프 신청을 받습니다.   고요찬 2020.07.04 94 0
2840 나방 때문에 (경기중서부지역) (2)   박일래 2020.07.03 61 0
2839 최혜순사모님을 기억하겠습니다. (3)   정기영 2020.07.03 242 7
2838 코로나 이후의 목회 …… (전북 완산지역) (2)   정승 2020.07.03 99 0
2837 위로와 쉼이 있는 곳 (서울 동북지역모임) (3)   유현미 2020.07.03 58 0
2836 소와 낚지의 희생 (부산남지역, 남동지역) (1)   이대원 2020.07.02 73 6
2835 최혜순 사모님의 삶은 <아름다움>입니다 (2) 박창환 2020.07.02 261 9
2834 건강하게 성장하고 있는 가정교회 목회, 형제와 같은 따뜻함을 느끼는... (2)   민만규 2020.07.02 101 0
2833 건강한 교회성장 이야기 (194) 임재룡 목사의 "짝퉁이 변하여 진... (5) 명성훈 (BCGI) 2020.07.02 70 2
2832 코로나 때문에 가진 첫번째 모임 (자카 + 자바르 지역)  (5)   하영광 2020.07.02 59 2
2831 잃은 것보다 얻는 게 많게 하소서(울산동구 큰빛지역 모임) (1)   백문흠 2020.07.02 85 1
2830 아내님 한국에서 다 보고 있지요? (밴쿠버 사랑의 지역) (6)   오은석 2020.07.02 149 3
2829 최혜순 사모님을 떠나 보내드리며, (3) 신현귀 2020.07.02 284 5
검색취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