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페이지를 방문하시는 분들이 목장에서의 간증, 재미있는 이야기 등 삶에 얽혀진 이야기들을 맘껏 나누실 수
있는 공간입니다.
 
 
건강한 교회성장 이야기 (148) 휴스턴 서울교회 유윤철, 유양숙 목자 부부의 “미국인을 목자로 세우는 가정교회”가 업로드 되었습니다.
명성훈 (BCGI) 2019-12-02 15:12:22 154 2


건교리 (148) 휴스턴 서울교회 유윤철, 유양숙 목자 부부



미국인을 목자로 세우는 가정교회


유윤철, 유양숙 목자 부부는 서울교회 17년째 출석하고, 15년째 목자로 섬기고 있다. 17년 전 미국으로 이민오기 전 교회를 잠깐 다녔으나 제대로 예수님을 영접하고 신앙생활을 한 것은 서울교회에서부터이다. 한국에 있을 때는 세상적으로만 살면서 반기독교적인 가치관을 가졌으나 예수를 믿으면서 세계관이 달라졌다. 한국에서 1년간 가정교회 맛을 보았기 때문에 서울교회 새가족 환영회에서 목자가 되고 싶다고 고백을 할 수 있었고, 그러기에 목자로 헌신하는 것을 당연하게 여겼다.

 

이들 부부에게는 둘째 아들이 심한 자폐증을 가지고 있어서 목장을 섬기는데 처음에는 주저하기도 했다. 그러나 오히려 그 아들을 통해 부부가 치유받고, 아이도 사랑받고, 목장에도 활력이 되는 은혜가 풍성했다. 장애 아들 때문에 기도제목이 절실했고, 목원들에게도 격려가 되었다. 자녀들이 문제가 있어도 목자의 아들을 보면서 오히려 감사할 수 있었다. 유목자 부부가 섬기는 목장은 국제 결혼한 가정들로 이루어진 이중문화 목장이다. 목장 초기에 목녀가 볼 때 목자가 서약대로 하지 않는 것 같아서 판단하고 갈등할 때 너나 잘 하거라는 하나님의 음성을 듣고 내려놓자 오히려 목자가 변화되어 더 성숙해지는 감동적인 체험이 있었다.

 

목장을 시작한지 1년이 지나도록 영혼구원이 일어나지 않고 오히려 목원들끼리 싸움이 일어나기도 했으나 그런 과정을 거친 후 서로 이해하고 사랑하게 되었고, 그 결과 VIP들이 몰려오고 분가를 할 수 있었다. 목장에서 영적으로 하나 되기까지는 싸우고 갈등하는 단계가 필요한 것 같았다. 2년 후에 한 번, 8년 후에 또 한 번 분가의 축복을 받았다. 두 번째 분가가 이중문화 분가의 시작이 되었다. 미국인 남편이 처음에는 적응이 어려웠지만, 목자 부부와 목원들이 합심하여 영어로 나눔을 시작한 후 미국인 가정이 전도되기 시작했고, 그 미국인 형제가 목자가 되어 이중문화 목장으로 출발하게 된 것이다.

 

그 이후 유목자 부부는 현재 4가정의 이중문화 목원들을 섬기고 있다. 처음에는 어려웠지만 지금은 모든 순서를 영어로 진행하고 있다. 현재 서울교회에는 이같이 영어로 목양하는 이중문화 목장이 네 개가 있어 초원을 구성하고 있다. 네 개의 이중문화 목장 중 유목자 부부가 유일하게 한국인 부부이고 나머지는 목자가 미국인이다. 영어로 나누다 보니 미국인 남편은 좋지만, 한국인 아내가 답답해 하게 되어 목녀가 따로 자매들만 모아서 들어주고 케어하는 또 하나의 목장을 섬기고 있는 실정이다.

 

목장을 섬기면서 받은 가장 큰 복은 자폐증이 있는 아들 종현이가 받은 복이다. 특별한 사랑과 많은 관심을 받으면서 잘 성장할 수 있었다. 그 아들 때문에 미국 이민을 왔는데 목장이 아니었다면 지금처럼 잘 양육될 수 없었을 것이다. 한국에 있었다면 혹은 가정교회가 아니라면 엄마와 아들만 외롭게 지냈을텐데, 목장으로 인해 하나님과 다른 사람들과의 관계성을 가지게 되었고, 부부도 서로 더욱 하나 되고 사랑할 수 있게 된 것이다.

 

유목자는 목장을 통해 진정으로 남을 사랑하는 법을 배울 수 있었다. 머리로는 이해를 하고 있었지만 실제로 가족이 아닌 타인을 사랑한다는 것을 제대로 실천할 수 없었다. 진정한 제자양육이 불가능해 보였다. 그런데 말이 잘 통하지 않는 형제를 위해 기도할 때 기도가 안 나오고 눈물만 쏟아지는 체험을 하게 되었다. 그러면서 그들의 아픔이 자신의 아픔으로 전달되었다. 그러자 그 미국인 형제들이 목자의 사랑을 받아들이게 되었고, 제자로 양육이 되어 목자까지 헌신하는 놀라운 일이 일어나게 된 것이다. 가정교회 목장은 인종과 언어와 문화를 초월하여 영혼이 구원되고 제자가 세워지는 진정한 교회 공동체를 보여준다. 목장은 바로 하나님의 사랑이리라.



구정오 : ♡유윤철 유양숙 목자님
이중 문화목장을 통해 우리의 문화권으로 성육신 에수님! 하나님은 사랑이심을 실체로 보여주셔서 감사드립니다^^ (12.03 03:45)
내용 이름 비밀번호
저장
 
Captcha Image  Reload Image  (저장하시기 전에 좌측에 코드명을 입력박스에 넣어주세요)
 프린트 추천 수정  삭제  답변  목록
번호 제 목 이름 작성일 조회 추천
최영기 목사님의 아내되시는 최혜순 사모님이 소천하셨습니다.  (100) 이수관목사 2020.06.29 1567 6
     아름다운 이별-최혜순 사모님 추모시  (1) 장병용 2020.07.02 327 8
     최혜순 사모님 천국 환송 예배 동영상 (3) 구본채 2020.07.02 221 6
2839 최혜순사모님을 기억하겠습니다. (1)    정기영 2020.07.03 11 2
2838 코로나 이후의 목회 …… (전북 완산지역)   정승 2020.07.03 44 0
2837 위로와 쉼이 있는 곳 (서울 동북지역모임) (1)   유현미 2020.07.03 30 0
2836 소와 낚지의 희생 (부산남지역, 남동지역)   이대원 2020.07.02 46 6
2835 최혜순 사모님의 삶은 <아름다움>입니다 (1) 박창환 2020.07.02 130 8
2834 건강하게 성장하고 있는 가정교회 목회, 형제와 같은 따뜻함을 느끼는... (1)   민만규 2020.07.02 75 0
2833 건강한 교회성장 이야기 (194) 임재룡 목사의 "짝퉁이 변하여 진... (3) 명성훈 (BCGI) 2020.07.02 50 2
2832 코로나 때문에 가진 첫번째 모임 (자카 + 자바르 지역)  (3)   하영광 2020.07.02 51 1
2831 잃은 것보다 얻는 게 많게 하소서(울산동구 큰빛지역 모임)   백문흠 2020.07.02 68 1
2830 아내님 한국에서 다 보고 있지요? (밴쿠버 사랑의 지역) (4)   오은석 2020.07.02 119 2
2829 최혜순 사모님을 떠나 보내드리며, (2) 신현귀 2020.07.02 222 4
2828 그냥 그렇게(천안아산제자지역) (6)   박태신 2020.07.02 102 2
2827 최혜순사모님의 천국환송예배  (7)   임관택 2020.07.01 312 5
2826 최 사모님의 천국 환송예배를 감사 드립니다.  (4) 염인철 2020.07.01 275 1
2825 자연스럽게 회복의 은혜를 누립니다!(남부지역 어린이 사역자모임) (1) 김하영 2020.07.01 53 0
2824 코로나19 이후 첫 모임을 가졌습니다^^ (광주서지역) (2)   이창훈 2020.07.01 83 1
2823 코로나도 막을 수 없는 열정 (서울경기 남지역 청소년 사역자 모임) (9)   강치국 2020.07.01 90 0
2822 코로나세상에서 어떻게 (알마티 동부) 2020년 6월 25일 모임 (1)   백남길 2020.06.30 67 0
2821 몸도 마음도 시원한 비오는날의 지역모임(수원혜성지역) (1)   김신애 2020.06.30 105 3
2820 영성책방(20) 팀 켈러의 "당신을 위한 사사기 (2)"가 업로... 명성훈 (BCGI) 2020.06.29 66 0
2819 우리의 속도와 다른 하나님의 사랑(서울동북열린문지역) (2)   전진태 2020.06.29 115 1
2818 안고 갑시다! (서울중부 옥수지역) (7)   김은실 2020.06.26 206 5
2817 뜨거운 여름날 감자밭에서(경남지역) (4)   김용찬 2020.06.26 106 2
2816 코로나 속에서도 하나님의 역사는 현재진행형입니다!(어린이중부지역) (6)   이정렬 2020.06.25 143 2
2815 암을 낭비하지 마세요. (3) 이종수 2020.06.25 324 4
2814 그래서 가정교회만이 살 길이다!!! (서북다운지역) (4)   김은택 2020.06.25 121 3
2813 건강한 교회성장 이야기 (193) 이정원 목녀의 "남편을 세우는 가... (3) 명성훈 (BCGI) 2020.06.25 151 4
검색취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