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페이지를 방문하시는 분들이 목장에서의 간증, 재미있는 이야기 등 삶에 얽혀진 이야기들을 맘껏 나누실 수
있는 공간입니다.
 
 
시카고 그레이스지역 1월 모임 보고합니다.
원종훈 2012-01-31 12:46:22 3599 8

시카고에 있는 그레이스지역 목장이

지난 1월 29일 주일 오후에 원종훈목사 집에서 모였습니다.

 

안디옥과 엠마오, 두지역으로 기존목원들 분가한 뒤 첫모임입니다.

...

 

몇 년전과 같은 기분 드는,

다시 시작하는 것과 같은 단촐한 모임입니다.

 

실제 기존 모임에 참여하던 분들은 한 분도 없으며

가정교회로 개척하기로 크게 결심하고 이야기 나누던 중에

분가하는 날 갑자기 참여한 김영수목사님 한 가정만 같이 시작한 셈입니다.

 

...

 

김영수목사님은 부부가 이번 휴스턴 세마나에 다녀왔습니다.

마치고 오는 길에 짐 하나가 공항에 도착하지 않아 어려움을 겪으면서도

 

곧장 우리 지역 모임에 참여하였고,

세미나의 열기가 채 식지 않아 상기된 모습이었습니다. 

 

개척하신 사랑나눔제자교회에는  

이미 가정교회 평신도 세미나에 다녀오신 교인들 몇 분이 있고,

든든하게 영혼구원제자양육 중심의 교회로 나가자는 의지를 보이고 있습니다.  

 

...

 

김병주목사님(갈보리교회) 내외가 있습니다.

 

시카고 트리니티에서 교육학을 전공하였으며

가정교회를 중심의 성인교육에 대한 연구로 논문을 썼습니다. 

작년 12월부터 40년 전통의 갈보리교회에 담임목사로 시무하기 시작했으며,

아직 교회에 가정교회에 대한 목회적 비전을 제시하지 말라고 신신 당부하고 있습니다. 

 

가정교회에 대한 뜨거운 마음이 우리 지역 모임을 활활 타오르게 달구어 갈 것입니다.

 

...

 

그 날 참여한 목사님 중에 양현표목사(포도원장로교회) 내외가 있습니다.

동생같이 사랑하는 목사님 내외이기에 밥 먹자고 해서 왔습니다.

 

전임 목회자가 가정교회를 시도했었습니다.

그래서 양현표목사님은 지난 7년 간,

가정교회라는 이름이 아닌 자체적인 다른 이름으로

가정교회와 같은 정신, 같은 제도, 같은 모임 등을 해 왔습니다.

어느 가정교회 모임 못지 않게 잘 해오고 있습니다.

이제 신뢰, 정착, 모임, 모든 것이 원활하니

가정교회 이름으로 바꾸자는 권유를 하 고있는 중입니다.

세미나는 진즉 다녀왔습니다.

 

모든 것이 기도제목입니다.

 

...

 

아래 사진 중 첫 번째 것은

그 날 참여한 우리들의 이세들입니다.

아, 가운데는 김병주 목사님 사모님입니다. ^^

더 많은 이세들이 있는데, 나중에는 다 모여 사진 한 번 찍어올리겠습니다.


두번째 사진은 모인 목사님들 내외 사진입니다.

왼쪽이 김병주목사님 내외, 그 다음이 김영수목사님(사모님은 공항에서 짐기다리느라 못오셨습니다),

그 다음이 보고하는 사람 원종훈목사, 그리고 양현표목사 내외, 그리고 맨 오른쪽이 사랑하는 제 아내 입니다. ^^

 

 

 

 

 


 

김회연 : 지난 번 지역 분가를 할 때에 가정교회 원형을 보여주실 작정으로 지역 목자께서 VIP 한 분과 지역 모임에 한 두번 참석하신 분들을 잠재적 목원으로 개척하셨습니다. 사전에 어떻게 결정하든 지역목자님의 결정에 이의를 제기하지 않는다는 약속을 모든 목원들로부터 받으셨고 저 또한 약속을 했었기에 아무 할말도 못했지만, 내심으로 죄송스럽고 한편으론 감동되었었습니다.
저더러 가정교회를 위해 태어난 사람이라고 하셨죠? 사실은 원종훈 목사님이야말로 가정교회를 위해 태어나신 분입니다. ^^;
반가운 소식으로 계속 교제 나누도록 약속드리며 또한 목사님의 사역을 위해서 기도하겠습니다. 그레이스 지역 화이팅!!!!! (01.31 14:12)
심영춘 : 원종훈목사님과 함께 하는 시카고 그레이스지역모임을 축복합니다. 분가하여 많지 않은 인원이 모였지만 가정교회를 향한 열정이 있음을 보게 됩니다. 지역모임 가운데 모든 교회들이 건강하게 세워져가기를 기도합니다.^^ (01.31 14:17)
최영기목사 : 연수도 오고 우리 교회를 근거로 해서 박사 논문을 쓰신 김병주 목사님이 갈보리 교회를 담임하게 되었군요! 갈보리 교회에서 좋은 분을 담임 목사로 모셨습니다. (01.31 14:28)
박성호 : 김병주 목사님, 시카고 가정교회 지역모임에 드디어 참석하셨군요! 환영합니다!! ^^ (01.31 18:41)
곽성룡 : 원종훈 지역목자님, 시카고 그레이스 지역 모임의 첫 모임을 축하드립니다. 한 분 한 분 모두 신실하신 분들이시라 앞으로 그레이스 지역모임이 크게 기대됩니다.....시카고 지역이 이러다가 원종훈 목사님께서 초원지기가 되실 것 같습니다^^; (01.31 23:03)
내용 이름 비밀번호
저장
 프린트 추천 수정  삭제  답변  목록
번호 제 목 이름 작성일 조회 추천
3094 마의 구간? 달리는 쾌감! (제 308차 평신도 세... (4)   신근욱 2014.04.29 488 2
3093 59차 어스틴 늘푸른 교회 컨퍼런스 사진 모음 (17)   김정오 2014.04.29 1062 3
3092 사모님들 보세요. (27) 김지혜 2014.04.29 1103 3
3091 주님과 이웃과 한국교회를 섬기다(울산중구지... (1)   서충환 2014.04.28 478 2
3090 가정교회 하면 자유해 진다.(경기남부지역) (5)   진정미 2014.04.28 651 1
3089 내가 만약 세월호에 탔었다면~ (11) 정희승사모 2014.04.28 818 7
3088 309차 평신도를 위한가정교회세미나 마치고나서 (3) 박명균 2014.04.28 488 0
3087 신 사도행전을 바라며.... (15) 양수지 2014.04.28 952 9
3086 가정교회 찾습니다. (7) 차새얼 2014.04.27 608 1
3085 59차 목회자 컨퍼런스의 감동 - 늘푸른교회(사... (19)   김원재 2014.04.27 970 5
3084 저는 이런 목사입니다 (8) 최영기목사 2014.04.27 895 10
3083 제59차 가정교회 컨퍼런스를 다녀와서 - 공식... (16) 김승환 2014.04.26 830 4
3082 우리가 할 수 있는 것은 오직....(경남지역) (4)   정진국 2014.04.26 616 1
3081 퍼머는 아무나 하는 것이 아니야(경기서부초... (4)   김형수 2014.04.26 537 2
3080 행복해지려고 합니다! 남카작 지역 (6)   김창익 2014.04.26 400 1
3079 항상 하나님의 은혜가 넘치는 목장!(대구경북... (2)   장민혁 2014.04.26 519 2
3078 3일간 미니버스타고 와서 세미나를 참석했답니... (4)   주원장 2014.04.25 484 3
3077 VIP를 주소서(카작스탄서북크즐오르다지역) (4)   장 외숙 2014.04.25 435 2
3076 “요즈음 제가 어른이 되었다는게 참 부끄럽습... (1) 인태웅 2014.04.25 490 1
3075 세월호가 되지말고,구조선이 되자(부산동지역) (2)   구정오 2014.04.24 575 2
3074 학교 공교육에 침투하는 사이비 뇌교육에 대하여 (4)   서성규 2014.04.23 846 3
3073 목회자의 야성을 키워야......(수지제일지역) (6)   박태규 2014.04.23 828 3
3072 들어가는 게 있어야 나올 게 있다^^(경기 구하... (3)   박영준 2014.04.23 494 2
3071 5월 목회자컨퍼런스를 준비하며(서울서북지역) (1)   박준영 2014.04.23 863 0
3070 십자가와 부활의 의미를 새기며(대전북지역모임) (3)   전두선 2014.04.22 696 1
3069 "지역모임을 계속 해야 할까요?”(카자흐... (5)   양병순 2014.04.22 842 2
3068 세월호와 기독교를 보는 국민들의 반응 (3) 최병희 2014.04.22 938 5
3067 꿈꾸던 목표가 일상이 되다 (2) 신현귀 2014.04.21 655 6
3066 제5차 선교사(목회자) 가정교회 세미나에 참석... (5) 김영선 2014.04.18 612 2
3065 분가후 첫모임(경기중서부지역) * [SEWOL 4.1... (2)   한승엽 2014.04.18 656 1
검색취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