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페이지를 방문하시는 분들이 목장에서의 간증, 재미있는 이야기 등 삶에 얽혀진 이야기들을 맘껏 나누실 수
있는 공간입니다.
 
 
시카고 그레이스지역 1월 모임 보고합니다.
원종훈 2012-01-31 12:46:22 5427 11

시카고에 있는 그레이스지역 목장이

지난 1월 29일 주일 오후에 원종훈목사 집에서 모였습니다.

 

안디옥과 엠마오, 두지역으로 기존목원들 분가한 뒤 첫모임입니다.

...

 

몇 년전과 같은 기분 드는,

다시 시작하는 것과 같은 단촐한 모임입니다.

 

실제 기존 모임에 참여하던 분들은 한 분도 없으며

가정교회로 개척하기로 크게 결심하고 이야기 나누던 중에

분가하는 날 갑자기 참여한 김영수목사님 한 가정만 같이 시작한 셈입니다.

 

...

 

김영수목사님은 부부가 이번 휴스턴 세마나에 다녀왔습니다.

마치고 오는 길에 짐 하나가 공항에 도착하지 않아 어려움을 겪으면서도

 

곧장 우리 지역 모임에 참여하였고,

세미나의 열기가 채 식지 않아 상기된 모습이었습니다. 

 

개척하신 사랑나눔제자교회에는  

이미 가정교회 평신도 세미나에 다녀오신 교인들 몇 분이 있고,

든든하게 영혼구원제자양육 중심의 교회로 나가자는 의지를 보이고 있습니다.  

 

...

 

김병주목사님(갈보리교회) 내외가 있습니다.

 

시카고 트리니티에서 교육학을 전공하였으며

가정교회를 중심의 성인교육에 대한 연구로 논문을 썼습니다. 

작년 12월부터 40년 전통의 갈보리교회에 담임목사로 시무하기 시작했으며,

아직 교회에 가정교회에 대한 목회적 비전을 제시하지 말라고 신신 당부하고 있습니다. 

 

가정교회에 대한 뜨거운 마음이 우리 지역 모임을 활활 타오르게 달구어 갈 것입니다.

 

...

 

그 날 참여한 목사님 중에 양현표목사(포도원장로교회) 내외가 있습니다.

동생같이 사랑하는 목사님 내외이기에 밥 먹자고 해서 왔습니다.

 

전임 목회자가 가정교회를 시도했었습니다.

그래서 양현표목사님은 지난 7년 간,

가정교회라는 이름이 아닌 자체적인 다른 이름으로

가정교회와 같은 정신, 같은 제도, 같은 모임 등을 해 왔습니다.

어느 가정교회 모임 못지 않게 잘 해오고 있습니다.

이제 신뢰, 정착, 모임, 모든 것이 원활하니

가정교회 이름으로 바꾸자는 권유를 하 고있는 중입니다.

세미나는 진즉 다녀왔습니다.

 

모든 것이 기도제목입니다.

 

...

 

아래 사진 중 첫 번째 것은

그 날 참여한 우리들의 이세들입니다.

아, 가운데는 김병주 목사님 사모님입니다. ^^

더 많은 이세들이 있는데, 나중에는 다 모여 사진 한 번 찍어올리겠습니다.


두번째 사진은 모인 목사님들 내외 사진입니다.

왼쪽이 김병주목사님 내외, 그 다음이 김영수목사님(사모님은 공항에서 짐기다리느라 못오셨습니다),

그 다음이 보고하는 사람 원종훈목사, 그리고 양현표목사 내외, 그리고 맨 오른쪽이 사랑하는 제 아내 입니다. ^^

 

 

 

 

 


 

김회연 : 지난 번 지역 분가를 할 때에 가정교회 원형을 보여주실 작정으로 지역 목자께서 VIP 한 분과 지역 모임에 한 두번 참석하신 분들을 잠재적 목원으로 개척하셨습니다. 사전에 어떻게 결정하든 지역목자님의 결정에 이의를 제기하지 않는다는 약속을 모든 목원들로부터 받으셨고 저 또한 약속을 했었기에 아무 할말도 못했지만, 내심으로 죄송스럽고 한편으론 감동되었었습니다.
저더러 가정교회를 위해 태어난 사람이라고 하셨죠? 사실은 원종훈 목사님이야말로 가정교회를 위해 태어나신 분입니다. ^^;
반가운 소식으로 계속 교제 나누도록 약속드리며 또한 목사님의 사역을 위해서 기도하겠습니다. 그레이스 지역 화이팅!!!!! (01.31 14:12)
심영춘 : 원종훈목사님과 함께 하는 시카고 그레이스지역모임을 축복합니다. 분가하여 많지 않은 인원이 모였지만 가정교회를 향한 열정이 있음을 보게 됩니다. 지역모임 가운데 모든 교회들이 건강하게 세워져가기를 기도합니다.^^ (01.31 14:17)
최영기목사 : 연수도 오고 우리 교회를 근거로 해서 박사 논문을 쓰신 김병주 목사님이 갈보리 교회를 담임하게 되었군요! 갈보리 교회에서 좋은 분을 담임 목사로 모셨습니다. (01.31 14:28)
박성호 : 김병주 목사님, 시카고 가정교회 지역모임에 드디어 참석하셨군요! 환영합니다!! ^^ (01.31 18:41)
곽성룡 : 원종훈 지역목자님, 시카고 그레이스 지역 모임의 첫 모임을 축하드립니다. 한 분 한 분 모두 신실하신 분들이시라 앞으로 그레이스 지역모임이 크게 기대됩니다.....시카고 지역이 이러다가 원종훈 목사님께서 초원지기가 되실 것 같습니다^^; (01.31 23:03)
내용 이름 비밀번호
저장
 프린트 추천 수정  삭제  답변  목록
번호 제 목 이름 작성일 조회 추천
2832 봄비가 내린 후 봄이 다가오고 있습니다(경기남부지역) (5)   진정미 2015.03.25 737 2
2831 교회이름을 수정해 주세요 (2)   김주석 2015.03.24 789 2
2830 보드 게임 광고로 얻게 된 VIP (All Nations 지역) (2)   민이삭 2015.03.24 678 1
2829 [당선후기]기본에충실하면기회는옵니다.  (10)   이정필 2015.03.24 836 14
2828 가정교회를 찾습니다. (강서구 화곡동) (3) 김인승 2015.03.24 608 1
2827 오래된 교회에 큰 변화는 없어도 저력이 있습니다(강... (3)   양권순 2015.03.24 900 1
2826 나는 진짜인가?(뉴져지북부지역) (7)   김지성 2015.03.23 790 4
2825 시스템 말고 가정교회 정신을 붙들어야 한다.(수지제... (6)   박태규 2015.03.22 891 1
2824 좋아하는사람을따릅니다. (13) 심영춘 2015.03.20 918 9
2823 가정교회를 찾습니다.(금천구 독산동) (3) 장완순 전도사 2015.03.20 666 1
2822 부부싸움 때문에 늦게 끝난 지역모임(분당지역) (5)   김병태 2015.03.20 811 2
2821 해산의 수고가 생명을 낳는다.(카작 침켄트 지역) (6)   정 안드레이 2015.03.20 542 0
2820 건강한 교회 다이어트 (캐나다 토론토 지역) (8)   서윤주 2015.03.19 975 8
2819 단비를 맞으며...(대구 경북 북부지역) (9)   김진구 2015.03.19 740 3
2818 자녀들이 잘 섬겨줘서 감사(전주서부지역) (3)   이보영 2015.03.18 572 2
2817 비행기표를 끊었는데 인천공항이 아니라 중국의 인촨... (3)   이완우 2015.03.18 927 1
2816 분가식(대전북지역) (6)   김용주 2015.03.18 738 0
2815 영혼을 살리는 끝없는 열정으로 뭉친 시드니 성서침... (8)   박현진 2015.03.18 660 3
2814 담그는 된장처럼 깊은 사랑이 넘치는(경기서지역) (4)   김진명 2015.03.18 878 2
2813 가정교회는 남존여비사역이다(서울서북지역) (1)   박준영 2015.03.17 768 2
2812 따끈 따끈한 세미나 참석 보고와 시원한 매운탕의 조... (4)   강재원 2015.03.17 850 5
2811 김인기 목사님과 함께했던 행복한 시간^^ (5)   석정일 2015.03.17 851 4
2810 어머님은 자장면이 좋다고 하셨지~~(강원지역) (3)   김수정 2015.03.17 620 1
2809 동시 통역을 위한 오디오 폰을 찾습니다. (2) 김석만 2015.03.17 697 1
2808 꼭 큰 누나집에 놀다 온 것같애요^^ (텍사스 북부 지역) (4)   차새얼 2015.03.16 773 2
2807 교회를 세우는 지역모임 (경기중서부지역) (2)   한승엽 2015.03.16 674 2
2806 담백함과 신선함이 머무는 곳(전주완산지역) (4)   박병주 2015.03.16 673 8
2805 기도로 하나님을 경험합니다 (서울관악지역) (7) 이태희 2015.03.15 912 6
2804 생명의 삶(교재) 구입 문의 (3) 이상준 2015.03.15 654 1
2803 사기꾼(?)기술을 배우는 목장 (전북동지역) (8)   강명희 2015.03.12 872 6
검색취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