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페이지를 방문하시는 분들이 목장에서의 간증, 재미있는 이야기 등 삶에 얽혀진 이야기들을 맘껏 나누실 수
있는 공간입니다.
 
 
시카고 그레이스지역 1월 모임 보고합니다.
원종훈 2012-01-31 12:46:22 5164 10

시카고에 있는 그레이스지역 목장이

지난 1월 29일 주일 오후에 원종훈목사 집에서 모였습니다.

 

안디옥과 엠마오, 두지역으로 기존목원들 분가한 뒤 첫모임입니다.

...

 

몇 년전과 같은 기분 드는,

다시 시작하는 것과 같은 단촐한 모임입니다.

 

실제 기존 모임에 참여하던 분들은 한 분도 없으며

가정교회로 개척하기로 크게 결심하고 이야기 나누던 중에

분가하는 날 갑자기 참여한 김영수목사님 한 가정만 같이 시작한 셈입니다.

 

...

 

김영수목사님은 부부가 이번 휴스턴 세마나에 다녀왔습니다.

마치고 오는 길에 짐 하나가 공항에 도착하지 않아 어려움을 겪으면서도

 

곧장 우리 지역 모임에 참여하였고,

세미나의 열기가 채 식지 않아 상기된 모습이었습니다. 

 

개척하신 사랑나눔제자교회에는  

이미 가정교회 평신도 세미나에 다녀오신 교인들 몇 분이 있고,

든든하게 영혼구원제자양육 중심의 교회로 나가자는 의지를 보이고 있습니다.  

 

...

 

김병주목사님(갈보리교회) 내외가 있습니다.

 

시카고 트리니티에서 교육학을 전공하였으며

가정교회를 중심의 성인교육에 대한 연구로 논문을 썼습니다. 

작년 12월부터 40년 전통의 갈보리교회에 담임목사로 시무하기 시작했으며,

아직 교회에 가정교회에 대한 목회적 비전을 제시하지 말라고 신신 당부하고 있습니다. 

 

가정교회에 대한 뜨거운 마음이 우리 지역 모임을 활활 타오르게 달구어 갈 것입니다.

 

...

 

그 날 참여한 목사님 중에 양현표목사(포도원장로교회) 내외가 있습니다.

동생같이 사랑하는 목사님 내외이기에 밥 먹자고 해서 왔습니다.

 

전임 목회자가 가정교회를 시도했었습니다.

그래서 양현표목사님은 지난 7년 간,

가정교회라는 이름이 아닌 자체적인 다른 이름으로

가정교회와 같은 정신, 같은 제도, 같은 모임 등을 해 왔습니다.

어느 가정교회 모임 못지 않게 잘 해오고 있습니다.

이제 신뢰, 정착, 모임, 모든 것이 원활하니

가정교회 이름으로 바꾸자는 권유를 하 고있는 중입니다.

세미나는 진즉 다녀왔습니다.

 

모든 것이 기도제목입니다.

 

...

 

아래 사진 중 첫 번째 것은

그 날 참여한 우리들의 이세들입니다.

아, 가운데는 김병주 목사님 사모님입니다. ^^

더 많은 이세들이 있는데, 나중에는 다 모여 사진 한 번 찍어올리겠습니다.


두번째 사진은 모인 목사님들 내외 사진입니다.

왼쪽이 김병주목사님 내외, 그 다음이 김영수목사님(사모님은 공항에서 짐기다리느라 못오셨습니다),

그 다음이 보고하는 사람 원종훈목사, 그리고 양현표목사 내외, 그리고 맨 오른쪽이 사랑하는 제 아내 입니다. ^^

 

 

 

 

 


 

김회연 : 지난 번 지역 분가를 할 때에 가정교회 원형을 보여주실 작정으로 지역 목자께서 VIP 한 분과 지역 모임에 한 두번 참석하신 분들을 잠재적 목원으로 개척하셨습니다. 사전에 어떻게 결정하든 지역목자님의 결정에 이의를 제기하지 않는다는 약속을 모든 목원들로부터 받으셨고 저 또한 약속을 했었기에 아무 할말도 못했지만, 내심으로 죄송스럽고 한편으론 감동되었었습니다.
저더러 가정교회를 위해 태어난 사람이라고 하셨죠? 사실은 원종훈 목사님이야말로 가정교회를 위해 태어나신 분입니다. ^^;
반가운 소식으로 계속 교제 나누도록 약속드리며 또한 목사님의 사역을 위해서 기도하겠습니다. 그레이스 지역 화이팅!!!!! (01.31 14:12)
심영춘 : 원종훈목사님과 함께 하는 시카고 그레이스지역모임을 축복합니다. 분가하여 많지 않은 인원이 모였지만 가정교회를 향한 열정이 있음을 보게 됩니다. 지역모임 가운데 모든 교회들이 건강하게 세워져가기를 기도합니다.^^ (01.31 14:17)
최영기목사 : 연수도 오고 우리 교회를 근거로 해서 박사 논문을 쓰신 김병주 목사님이 갈보리 교회를 담임하게 되었군요! 갈보리 교회에서 좋은 분을 담임 목사로 모셨습니다. (01.31 14:28)
박성호 : 김병주 목사님, 시카고 가정교회 지역모임에 드디어 참석하셨군요! 환영합니다!! ^^ (01.31 18:41)
곽성룡 : 원종훈 지역목자님, 시카고 그레이스 지역 모임의 첫 모임을 축하드립니다. 한 분 한 분 모두 신실하신 분들이시라 앞으로 그레이스 지역모임이 크게 기대됩니다.....시카고 지역이 이러다가 원종훈 목사님께서 초원지기가 되실 것 같습니다^^; (01.31 23:03)
내용 이름 비밀번호
저장
 프린트 추천 수정  삭제  답변  목록
번호 제 목 이름 작성일 조회 추천
2764 Be Still ... ! (캐나다 토론토 지역) (4)   이창순 사모 2015.02.21 693 2
2763 넘치는 우리 (대전북지역) (8)   김용주 2015.02.20 755 3
2762 식구가 늘어 좋습니다^^(시드니성서침례지역) (2)   김진수 2015.02.19 661 3
2761 주님만이 아시주!(k작스탄서북k즐오르다지역) (6)   장외숙 2015.02.19 614 2
2760 도와주세요 ~~~~ (5) 석정일 2015.02.18 975 2
2759 가정교회를 찾고있습니다.(서울 성북구) (3) 박장진 2015.02.18 706 0
2758 Just do it (6) 이은진 2015.02.17 1232 57
2757 옥타비아 스노우스톰과 함께(테네시 지역) (8)   임재경 사모 2015.02.17 794 5
2756 허전했지만 기쁘고 뜨거웠던 모임(분당지역)  (4)   김병태 2015.02.17 669 2
2755 방치가 아닌 진정한 섬김에서 속도 조절...(수지제일... (7)   박태규 2015.02.17 849 3
2754 촉이 살아나면... (수원지역 )  (2)   유종훈 2015.02.17 622 1
2753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울산중구지역) (3)   박형철 2015.02.16 788 4
2752 너무나 사소한 것들에 대한 고마움 (5) 신현귀 2015.02.16 764 9
2751 머리에 김이 나도록 뜁니다(서울관악지역) (11) 이태희 2015.02.15 893 2
2750 찢어지는 이별의 아픔을 안고~.~ (서울 강서지역) (6)   신현귀 2015.02.15 986 12
2749 명성교회 옆에서 살아남은(?) 교회에서(서울 동북 지역) (7)   남기환 2015.02.13 1020 5
2748 목회자 컨퍼런스에 영어권 목회자를 보내주세요 (1) 최영기목사 2015.02.12 752 3
2747 부산 주례동 가정교회 찾습니다. (2) 나종열 2015.02.12 645 10
2746 "도박보다 확률이 낮은 불건전한 다단계판매" (6) 이재철 2015.02.12 915 10
2745 쓰레기 같은 나를 사랑하시는 주님!(남카작 침켄트 ... (4)   정 안드레이 2015.02.12 628 3
2744 암걸리신 사모님을 위한 기도(경기중부지역) (3)   유병훈 2015.02.10 903 1
2743 감사가 늘어나는 지역 모임이 되어가고 있습니다.(... (4)   송경환 2015.02.10 817 3
2742 커피내음 구수한 카페교회(경남) (3)   문기태 2015.02.10 1009 2
2741 곽인순 목자 간증집회 후기...기대 이상의 잔치 (10) 송필오 2015.02.09 1234 5
2740 국제 가사원 이사 투표가 임박했습니다 최영기목사 2015.02.09 865 4
2739 제가 목회하는 현실 (7) 정보영 2015.02.08 1005 1
2738 아이구~ 창피합니다~. 쥐구멍 파는 중. (6) 도영미 2015.02.07 1084 4
2737 만남이 풍성해지는 때(경기남서부지역) (3)   문민철 2015.02.07 704 0
2736 서울대학교 가까이 가정교회를 찾습니다^^ (2) 서성규 2015.02.06 827 0
2735 깨 볶는 목장 모임 (충북지역) (7)   김영기 2015.02.06 875 1
검색취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