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페이지를 방문하시는 분들이 목장에서의 간증, 재미있는 이야기 등 삶에 얽혀진 이야기들을 맘껏 나누실 수
있는 공간입니다.
 
 
시카고 그레이스지역 1월 모임 보고합니다.
원종훈 2012-01-31 12:46:22 3710 8

시카고에 있는 그레이스지역 목장이

지난 1월 29일 주일 오후에 원종훈목사 집에서 모였습니다.

 

안디옥과 엠마오, 두지역으로 기존목원들 분가한 뒤 첫모임입니다.

...

 

몇 년전과 같은 기분 드는,

다시 시작하는 것과 같은 단촐한 모임입니다.

 

실제 기존 모임에 참여하던 분들은 한 분도 없으며

가정교회로 개척하기로 크게 결심하고 이야기 나누던 중에

분가하는 날 갑자기 참여한 김영수목사님 한 가정만 같이 시작한 셈입니다.

 

...

 

김영수목사님은 부부가 이번 휴스턴 세마나에 다녀왔습니다.

마치고 오는 길에 짐 하나가 공항에 도착하지 않아 어려움을 겪으면서도

 

곧장 우리 지역 모임에 참여하였고,

세미나의 열기가 채 식지 않아 상기된 모습이었습니다. 

 

개척하신 사랑나눔제자교회에는  

이미 가정교회 평신도 세미나에 다녀오신 교인들 몇 분이 있고,

든든하게 영혼구원제자양육 중심의 교회로 나가자는 의지를 보이고 있습니다.  

 

...

 

김병주목사님(갈보리교회) 내외가 있습니다.

 

시카고 트리니티에서 교육학을 전공하였으며

가정교회를 중심의 성인교육에 대한 연구로 논문을 썼습니다. 

작년 12월부터 40년 전통의 갈보리교회에 담임목사로 시무하기 시작했으며,

아직 교회에 가정교회에 대한 목회적 비전을 제시하지 말라고 신신 당부하고 있습니다. 

 

가정교회에 대한 뜨거운 마음이 우리 지역 모임을 활활 타오르게 달구어 갈 것입니다.

 

...

 

그 날 참여한 목사님 중에 양현표목사(포도원장로교회) 내외가 있습니다.

동생같이 사랑하는 목사님 내외이기에 밥 먹자고 해서 왔습니다.

 

전임 목회자가 가정교회를 시도했었습니다.

그래서 양현표목사님은 지난 7년 간,

가정교회라는 이름이 아닌 자체적인 다른 이름으로

가정교회와 같은 정신, 같은 제도, 같은 모임 등을 해 왔습니다.

어느 가정교회 모임 못지 않게 잘 해오고 있습니다.

이제 신뢰, 정착, 모임, 모든 것이 원활하니

가정교회 이름으로 바꾸자는 권유를 하 고있는 중입니다.

세미나는 진즉 다녀왔습니다.

 

모든 것이 기도제목입니다.

 

...

 

아래 사진 중 첫 번째 것은

그 날 참여한 우리들의 이세들입니다.

아, 가운데는 김병주 목사님 사모님입니다. ^^

더 많은 이세들이 있는데, 나중에는 다 모여 사진 한 번 찍어올리겠습니다.


두번째 사진은 모인 목사님들 내외 사진입니다.

왼쪽이 김병주목사님 내외, 그 다음이 김영수목사님(사모님은 공항에서 짐기다리느라 못오셨습니다),

그 다음이 보고하는 사람 원종훈목사, 그리고 양현표목사 내외, 그리고 맨 오른쪽이 사랑하는 제 아내 입니다. ^^

 

 

 

 

 


 

김회연 : 지난 번 지역 분가를 할 때에 가정교회 원형을 보여주실 작정으로 지역 목자께서 VIP 한 분과 지역 모임에 한 두번 참석하신 분들을 잠재적 목원으로 개척하셨습니다. 사전에 어떻게 결정하든 지역목자님의 결정에 이의를 제기하지 않는다는 약속을 모든 목원들로부터 받으셨고 저 또한 약속을 했었기에 아무 할말도 못했지만, 내심으로 죄송스럽고 한편으론 감동되었었습니다.
저더러 가정교회를 위해 태어난 사람이라고 하셨죠? 사실은 원종훈 목사님이야말로 가정교회를 위해 태어나신 분입니다. ^^;
반가운 소식으로 계속 교제 나누도록 약속드리며 또한 목사님의 사역을 위해서 기도하겠습니다. 그레이스 지역 화이팅!!!!! (01.31 14:12)
심영춘 : 원종훈목사님과 함께 하는 시카고 그레이스지역모임을 축복합니다. 분가하여 많지 않은 인원이 모였지만 가정교회를 향한 열정이 있음을 보게 됩니다. 지역모임 가운데 모든 교회들이 건강하게 세워져가기를 기도합니다.^^ (01.31 14:17)
최영기목사 : 연수도 오고 우리 교회를 근거로 해서 박사 논문을 쓰신 김병주 목사님이 갈보리 교회를 담임하게 되었군요! 갈보리 교회에서 좋은 분을 담임 목사로 모셨습니다. (01.31 14:28)
박성호 : 김병주 목사님, 시카고 가정교회 지역모임에 드디어 참석하셨군요! 환영합니다!! ^^ (01.31 18:41)
곽성룡 : 원종훈 지역목자님, 시카고 그레이스 지역 모임의 첫 모임을 축하드립니다. 한 분 한 분 모두 신실하신 분들이시라 앞으로 그레이스 지역모임이 크게 기대됩니다.....시카고 지역이 이러다가 원종훈 목사님께서 초원지기가 되실 것 같습니다^^; (01.31 23:03)
내용 이름 비밀번호
저장
 프린트 추천 수정  삭제  답변  목록
번호 제 목 이름 작성일 조회 추천
2185 이런 모임보고도 보고가 될 수 있나요 ^^ (하... (2)   이철민 2014.05.15 722 1
2184 (두번째 이야기) 저는 금년 사역 이렇게 하고... (5)   이철민 2014.05.15 538 2
2183 보여지지 않아도, 포기하지 않으면(남카작 지역) (3)   김창익 2014.05.15 440 0
2182 강남역 근처 가정교회 찾습니다 (3) 오일권 2014.05.15 737 1
2181 뉴욕 Marymount Mahattan College 근처 가정교... (2) 성경득 2014.05.14 457 0
2180 야전 작전회의를 마쳤습니다.(LA지역모임) (10)   이일권 2014.05.14 571 0
2179 경기 일산시 동구 근처에 있는 가정교회 안내 ... (1) 박태진 2014.05.14 484 0
2178 사실과 진리를 구별gk자!(남카작 지역) (4)   정 안드레이 2014.05.14 399 1
2177 목회자 컨퍼런스 <경주 울산 지역> 카플... (2) 정대희 2014.05.13 567 0
2176 60차 목회자를 위한 컨퍼런스 오시는 방법 (1) 박승훈 2014.05.13 666 0
2175 가정교회 외에는 대안이 없습니다^^;중남미 지... (13)   추기성 2014.05.13 662 1
2174 미국 LA irvine woodbury 지역 가정교회 소개... (4) 박현교 2014.05.12 640 0
2173 머리형과 가슴형이 만나서 나눈 얘기들(분당지역) (9)   이호준 2014.05.12 717 4
2172 이런 영적 공식을 아시나요? (22) 김지혜 사모 2014.05.12 810 9
2171 짜장면 삼행시 (전북동 지역 모임) (2) 강명희 2014.05.11 555 2
2170 무거운 봄날(경기남서부지역) (4)   문민철 2014.05.10 553 0
2169 " 그래 엄마다!" (13) 김희정 사모 2014.05.09 1011 4
2168 모이면 힘이 납니다(대륙 산동지역) (8)   정영섭 2014.05.08 561 0
2167 한국 사모님들도 나눔터에 …. (9) 최영기목사 2014.05.08 980 2
2166 먹을 때, 찬송할 때, 그리고 나눌 때 ~(북가주... (8)   석정일 2014.05.08 633 2
2165 아직도 끝나지 않은 지루한 싸움 (9) 신현귀 2014.05.07 668 7
2164 '매뉴얼' 대로 하면 됩니다! (12) 강승찬 2014.05.07 685 8
2163 다시 개척하고 싶네요(경기중부지역) (5)   유병훈 2014.05.07 709 0
2162 아직 살아 있습니다 (오하이오 미시건 지역 - ... (14)   이준원 2014.05.07 584 3
2161 영과 육의 귀한 쉼의시간..(북인천지역) (4)   조은숙 2014.05.06 543 0
2160 가정교회의 꽃 예수영접 모임 (8)   박태규 2014.05.06 641 0
2159 컨퍼런스에서 Oil Change 하고 왔어요 (19) 유오옥 사모 2014.05.06 770 7
2158 봄이 왔네요(카작 서부악ㅌㅂ지역) (5)   박진국 2014.05.06 614 2
2157 하늘나라 따라쟁이 (21) 오미영 사모 2014.05.05 799 6
2156 가족애를 주신 하나님의 은혜 (20) 임재경 사모 2014.05.05 691 5
검색취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