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미 있는 목장을 만들려면" <4.21.2017>
최영기목사 2017-04-21 22:43:20 3139 79


 

가정교회로 전환하면 첫 1년 동안에는 교인들이 모두 좋아합니다. 사회 생활 하면서 많은 모임에 참석하고, 많은 사람들을 만나지만, 속 깊은 얘기를 나눌 수가 없다가, 목장 모임에 나와서 마음 속에 깊이 담고 있던 생각과 느낌을 나누니까 신기하기도 하고 재미도 있기 때문입니다. 그래서 출장을 갔다가도 목장 모임 시간에 맞추어 돌아오는 사람들도 생깁니다.

 

이렇게 시작했다가 1-2년 쯤 되면 목장 모임이 힘들어지기 시작합니다. 매주일 모이는 것이나, 매주일 음식 준비하는 것이  부담스럽다고 불평하는 사람이 생기기 시작합니다. 가정교회를 시작한 담임 목사를 원망하는 사람도 생깁니다.

 

이럴 때 가정교회가 신약교회라는 확신이 없는 목사님들은 매주일 모이는 대신에 격주로 모이는 것을 허용하고, 밥 대신에 간식을 먹는 것을 허락하기도 합니다. 이렇게 배려해 주면 가정교회가 좀 더 쉬워지고 교인들의 불평이 사라질까요? 아닙니다. 모임은 점점 더 힘들어지고 불평은 점점 더 커집니다.

 

목장 생활이 힘든 것은 매주일 모이거나, 매주일 같이 밥을 먹는 것 때문이 아닙니다. 교회의 존재 목적인 영혼 구원이 이루어지지 않기 때문입니다. 재미있는 목장을 만들고 행복한 목장 생활을 하려면 목장에서 영혼 구원이 일어나야 합니다.

 

어떻게 하면 영혼 구원이 일어나는 목장을 만들 것인가?

 

비신자에게 전도할 때 논리적으로 설득하려는 사람들이 있지만, 요즈음 사람들이 논리에 설득 당해서 예수를 믿는 법이 없습니다. 가정교회에서 전도가 잘 되는 이유는 목장 식구들의 섬김에 감동을 받고, 목장 모임에서 기도 응답을 받기 때문입니다.

 

감동을 주도록 섬기려면 많은 것을 가져야 한다고 생각할지 모르지만 그렇지 않습니다. 있는 것으로 섬기면 사람들이 고마워는 하지만 감동은 받지 않습니다. 없는 것으로 섬길 때 감동을 받습니다. 경제적으로 어려운 사람이 물질로 섬길 때에 감동을 받습니다. 시간이 없는 사람이 시간을 쪼개어 도와 줄 때 감동을 받습니다. 병약한 사람이 몸으로 섬겨 줄 때에 감동을 받습니다. 그러므로 가진 것이 없다는 것은 전도에 있어서 핸디캡이 아니라 감동을 줄 수 있는 능력입니다.

 

하나님께서 기도에 응답하신다는 것을 보여 주려면, 목장 모임 기도 제목은 다음 한 주일 안에 응답 여부를 확인할 수 있는 구체적인 것이어야 합니다. 기도 응답이 오면 비신자들은 처음에는 우연이라고 생각합니다. 그러나 기도 응답이 반복되면 진짜 기도 응답인가?” “하나님이 정말 계신가?” 의문이 생기고, 이런 의문이 생겼을 때 생명의 삶 수강이나 예수 영접 모임 참석을 권하면 응하게 됩니다.

 

목자 목녀들은 보통 많은 VIP를 놓고 기도하지만. 혼자 기도하면 이들이 목장 모임에 참석했을 때 다른 목장 식구들이 무관심하게 대해서 상처를 줄 수 있습니다. 그리고 이들이 구원받았을 때 그 기쁨을 목자 목녀만 맛보지, 목장 식구들은 맛보지 못합니다. 그러므로 목장 전도가 이루어지기 위해서는 목장 식구 전체가 함께 위해서 기도하고 섬길 수 있는 목장 VIP  명단을 만들어야 합니다.

 

숫자는 5명이 적당합니다. 이름들을 기억하기도 쉽고, 새로 믿는 사람들도 기도할 엄두를 낼 수 있기 때문입니다. 목장 VIP  명단에 포함될 이름은 각 목장 식구가 하나씩 제출해야 합니다. 그래야 우리VIP ’라는 의식이 생깁니다. 목장 VIP  명단에 올릴 이름을 선택할 때 기준은 딱 두 가지입니다. 주위에 있는 사람들 중에서 현재 예수님을 가장 필요로 하고, 목장의 도움을 가장 필요로 하는 사람입니다. 목장에서는 도움을 필요로 하는 사람을 VIP로 삼아야지, 목장에 도움이 될 사람을 VIP로 삼으면 안 됩니다. 예수님께서 교회를 세워주신 목적에 위배되기 때문입니다.

 

이들의 사진과 간단한 신상을 적은 것을 공유하고 목자 식구들이 하루에 한번 이상 이들을 위해 기도해야 합니다. 기도는 추상적으로 하지 말고 상황에 맞게 구체적으로 해야 합니다. “식사 한 번 같이 하게 해주세요.” “목장 모임에 참석하게 해주세요.” “주일 예배에 참석하게 해 주세요.” “생명의 삶 수강하게 해 주세요.”  예수 영접 모임에 들어가게 해주세요.”

 

그리고 목장 모임 마지막 순서 전도와 선교 도전시간에 이들의 근황을 발표해야 합니다. 지난 1주일 동안에 큰 변화가 없는 경우가 대부분일텐데 그러면 똑같애요.”라고 말하면 됩니다. 이들에게 시선을 돌렸다는 사실이 이들을 위해 지속적으로 기도하게 만듭니다.

 

섬김이 있고 기도 응답이 있는 목장을 만들어, 예수님께서 VIP의 영혼을 마음 놓고 맡길 수 있도록 준비하고, 목장 VIP 명단을 만들어 지속적으로 기도하면 하나님께서 잃은 영혼을 보내 주시고, 이들이 구원받고 삶이 변할 때 목장 식구들은 이 모습을 보면서 목장 생활의 기쁨과 보람을 맛보게 될 것입니다.

 

최영기목사 : 위 글이 도움이 되었으면 추천 단추를 눌러서 다른 분들도 읽도록 해 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04.21 22:43)
심영춘 : 그대로 하고 있지만 계속 잊지 않고 실천하도록 목자목녀들과 함께
나누도록 하겠습니다~~^^ 늘 원장코너를 통하여 어떻게 하든지 가정교회를 잘되도록 돕고자 하시는 원장님이 계심에 감사드립니다~~^^ (04.22 00:23)
박경남 : 맞습니다! 비신자가 우리 목장에 와서 생명의 삶공부까지 수료하게 되면
목회가 즐거워집니다. 그런데 우리 교회에 13년 동안 한 번도 분가하지 않고 7명이 그대로 모여 있는데 매주일 그들끼리는 잘 모이고 있어서 걱정도 되고 신기하기도 합니다~ (04.22 02:22)
이정우 : 목장에 꼭 필요한 액기스 내용만 모아 놓은 글인 것 같습니다.
다시 점검할 수 있어 감사합니다. (04.22 22:55)
나종열 : 실제저이고 구체적인 내용이어서 큰 도움이 됩니다. 특히, 기도는 추상적으로 하지 말고 상황에 맞게 구체적으로 해야 한다고 말씀하시면서 알려주신 기도 제목들이 큰 도움이 됩니다. 저희교회 홈페이지로 퍼 가겠습니다. 항삼 감사드립니다.^^ (04.23 18:37)
박요일 : 앞으로 다가올 미래를 준비해야 하는 마음을 갖게됩니다. 강추합니닫. (04.24 06:04)
김영길 : 이토록 구체적인 노하우를 주셔서 감사합니다. 언제나 원칙을 강조하고 있지만 때론 메마른 모습들이 보일 때마다 그 다음은 어떻게 하면 좋을까 하는 목마름이 늘 있었거든요^^ 잘 적용하여 열매 맺는 소식을 드리도록 하겠습니다. (04.26 03:33)
진유식 : 항상 도전과 은혜를 주셔서 감사합니다..~
목사님의 말씀에는 설득력과 힘이 있을 뿐 아니라 구체적인 지시사항이 있어 너무 좋습니다..! (04.27 03:17)
이동근 : 언제나 실제적이고 적용 가능한 것을 제시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교회에서도 이 내용을 함께 나누도록 하겠습니다. (04.29 08:38)
김태영 : 실제 도움의 말씀! 도전의 말씀! 감사를 드립니다 (04.29 19:18)
임재룡 : "이들의 사진과 간단한 신상을 적은 것을 공유하고 목자 식구들이 하루에 한번 이상 이들을 위해 기도해야 합니다." 이렇게 하는 목장도 있고 안하는 목장도 있는데 이번 주 주보에 실어서 다시 한번 목장 모임을 점검하도록 하겠습니다. 너무 감사합니다.
(05.01 19:02)
임민철 : 요즘 고민하던 문제에 답을 주셨네요. 감사합니다. 항상 노력은 하지만 쉽게 되지 않는 것이 목장사역인 것 같습니다. 좀더 VIP에 집중하도록 하겠습니다. (05.02 03:53)
백운현 : 큰 도움이 됩니다. 비신자들이 행복해 하는 좋은 목장을 만들어 가도록 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05.03 18:36)
장현봉 : 비신자가 목장의 생명이며 활기를 줍니다. 이번에 주최한 평신도 세미나에도 VIP들이 참석한 목장들에는 더 큰 기쁨이 있었고 참석한 분들이 "VIP가 정말 올 수 있구나"하며 격려와 도전을 받았습니다. (05.05 01:24)
조영구 : 알고 있는듯 하지만 간과하고 잊고 있는 부분을 잘 정리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05.05 16:26)
김태호 : 귀한 말씀 정말 감사합니다. (05.06 01:25)
강태근 : 최근에 목장에 관해 여러가지 고민을 하고 있는 중인데 이토록 명확하게 짚어주셔서 넘 감사합니다. (05.11 18:07)
문영호 : 목장을 하면서 어떻게 하면 잘 될까? VIP는 어떻게 만들까? 고민을 많이 하고 있는데 오늘 말씀에서 많은 힌트를 얻습니다. 참으로 감사합니다. (05.12 23:56)
신민범 : 아주 좋은 깨달음을 얻었습니다 목자들에게 그대로 전달하려고 합니다 (05.18 08:35)
성홍열 : 가정교회로 처음 출발을 준비하는데 좋은 말씀 감사합니다. ^^ (05.26 00:44)
신광섭 : 딱 필요한 말씀 너무 감사합니다. (06.02 22:42)
내용 이름 비밀번호
저장
 프린트 추천 수정  삭제  답변  목록
번호 제 목 이름 작성일 조회 추천
188 "가정교회 사역 이양 로드맵" <8.11.20... (20) 최영기목사 2017.08.10 1564 34
187 "가정교회에서 삶이 변하는 이유" <7.2... (24) 최영기목사 2017.07.27 1678 66
186 "교회당 건축 안해도 됩니다" <7.14.20... (17) 최영기목사 2017.07.14 1639 55
185 "북미 한인 교회는 이제 끝인가?" <6.3... (17) 최영기목사 2017.06.30 1734 67
184 "설교 팁" <6.16.2017> (29) 최영기목사 2017.06.15 1846 105
183 "조부 최석모 목사님을 소개합니다" <6... (27) 최영기목사 2017.06.02 1667 74
182 "협상하는 법" <5.19.2017> (25) 최영기목사 2017.05.18 2169 97
181 "긴장감" <5.5.2017> (31) 최영기목사 2017.05.05 2708 99
>> "재미 있는 목장을 만들려면" <4.21.20... (21) 최영기목사 2017.04.21 3139 79
179 "목회자와 평신도가 함께 모입니다 <4.7.201... (19) 최영기목사 2017.04.07 2421 57
178 "저는 주일 설교를 이렇게 준비합니다"<... (25) 최영기목사 2017.03.24 3158 94
177 "올바른 성경 해석과 적용" <3.10.2017... (13) 최영기목사 2017.03.10 3018 63
176 “직장을 목장으로 바꾼 사람” <2.24.2017> (35)   최영기목사 2017.02.23 3738 86
175 "하나님을 눈으로 보고 싶다" <2.10.20... (13) 최영기목사 2017.02.10 3445 74
174 "믿지 않는 남편을 구원하려면" <1.27.... (29) 최영기목사 2017.01.27 4417 78
173 "교회 분쟁은 왜 해결이 안 되는가?" <... (24) 최영기목사 2017.01.20 3360 90
172 "가정교회 설교는 어떻게 다른가?" <1.... (28) 최영기목사 2017.01.06 3714 85
171      설교에서 목자 목녀를 언급할 때 명심 사항  (10) 최영기목사 2017.01.12 2143 27
170 "목자로 자원하는 사람이 없습니까?" <... (21) 최영기목사 2016.12.22 3414 58
169 "영적인 세계가 진짜다" <12.9.2016> (21) 최영기목사 2016.12.08 3333 85
168 "전도에 매뉴얼 없다" <11.25.2016> (26) 최영기목사 2016.11.24 3187 67
167 "눈에 들어오지 않는 것들" <11.11.201... (42) 최영기목사 2016.11.10 3737 104
166      덕담을 주고 받는 공간 (5) 최영기목사 2016.11.13 1983 19
165 "세례(침례) 숫자를 묻는 이유" <10.28... (19) 최영기목사 2016.10.27 2536 71
164 "설교 안 한 것과 다름 없습니다" <10.... (29) 최영기목사 2016.10.13 3539 112
163 "‘기도의 삶’을 제일 먼저 수강하세요" ... (23)   최영기목사 2016.09.29 2957 87
162      목장이 견고히 선 이후에... (10) 이우철 2016.10.06 1788 29
161 "‘성경대로’를 잡아야" <9.16.2016> (30) 최영기목사 2016.09.16 2914 92
160 "나를 싫어하는 사람들" <9.2.2016> (31) 최영기목사 2016.09.02 3424 135
159 "누구를 찍을 것인가?" <8.19.2016> (11) 최영기목사 2016.08.19 2677 77
검색취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