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교 팁" <6.16.2017>
최영기목사 2017-06-15 19:30:36 1847 105


 

가정교회 3축 중의 하나인 연합 주일 예배에서 설교가 차지하는 비중이 크기 때문에, 이에 관해 글을 써달라는 요청이 있어서 몇 회에 걸쳐서 칼럼을 썼습니다. 제가 신학원 다닐 때 설교학에서C 학점을 받은 주제라, 많이 주저되었습니다. 그러나 VIP들이 내 설교가 귀에 들어온다고 하고, 목자 목녀들이 내 설교를 통해 힘을 얻는다고 하기 때문에, 가르친다기 보다는 저는 설교를 이렇게 합니다.”, 차원에서 글을 썼습니다. 이제 설교에 관한 시리즈를 끝내면서 설교에 관해 나름대로 터득한 팁을 말씀드립니다.

 

인간은 근본적으로 이기적입니다. 얻어지는 유익이 있다고 생각될 때 귀를 기울입니다. 그러므로 가정교회에 관해 설교할 때에는 신약교회를 회복하면 사도행전에 기록된 것과 같은 기쁨과 파워를 맛보게 될 것입니다.” 식으로 신약교회를 회복했을 때 얻어지는 유익을 강조해야 합니다. 가정교회는 신약교회 회복을 목표로 하지만, 평신도들은 신약교회 회복에 별로 관심이 없기 때문입니다.

 

설교할 때 죄책감과 의무감에 호소해 보았자 부담감만 심어주지 삶이 변화하지 않습니다. “전도는 교인이라면 반드시 해야 하는 것입니다!”는 의무감에 호소하는 것이고 전도도 안 하면서 교인이라고 할 수 있겠습니까?”는 죄책감에 호소하는 것입니다. 그렇게 하기보다, 비신자에게 전도하여 영혼을 구원했을 때 신앙생활의 기쁨을 맛보게 된다든가 교회 생활이 재미있어 진다는 식으로, 돌아오는 유익을 말해 주는 것이 좋습니다.

 

설교를 삶에 실천하도록 하기 위해서는 어떻게, 무엇을, 해야할지를 구체적으로 가이드 해 주어야 합니다. 설교자는 설교를 준비를 마친 후에 자신에게 이런 질문을 던져야 합니다. “내가 설교를 통해 교인들에게 무엇을 하라고 하는 것이냐?” “청중들이 이 설교를 듣고 구체적으로 무엇을 할 수 있을까?” 이 질문에 대해 분명한 답이 나오지 않거든 설교를 다시 짜시기 바랍니다. 설교 내용을 설교자가 먼저 삶에 적용해 본 후에 설교하는 습관을 들이면 더욱 더 좋습니다.

 

설교를 삶에 적용하도록 하기 위해서는 설교의 핵심이 되는 단어나 구절을 되풀이 하는 것이 도움이 됩니다. 예를 들면 제가 즐겨하는 설교 중의 하나가 인생은 출장이다인데 하나님이 기뻐하시는 출장같은 삶은 살기 위해서는, 첫째...” 하나님이 기뻐하시는 출장같은 삶을 살기 위해서는, 둘째...’ 식으로 같은 어귀를 되풀이 합니다. 헌신이나 사랑이 주제라면 헌신이나 사랑이라는 단어를 설교 중에 여러 번 반복하여 머리 속에 각인되도록 합니다.

 

설교 중에 청중들에게 숨쉴 여유’(pause)를 주기 바랍니다. 청각 신경을 통해 입수된 정보가 뇌에서 처리되기 까지는 시간이 걸립니다. (나이가 들수록 이 시간이 길어집니다.) 설교 듣는 사람들에게 숨 쉴 여유를 주지 않으면, 앞서 들은 정보가 뇌에서 처리되기 전에 다음 내용이 도달하기 때문에 들은 것은 많지만 머리에 남는 것은 없게 됩니다. 탁월한 연설가로 인정받고 있는 버락 오바마 전 미국 대통령의 연설 비디오를 보면 문장이나 문단 사이에 얼마나 적절하게 숨쉴 여유를 주어서 설득력을 높이는지 볼 수 있습니다.

 

설교할 때 VIP들이 갖고 있을지 모르는 의문에 민감해야 합니다. 예를 들어 베드로가 물위를 걷는 본문을 갖고 설교할 때 베드로가 물위를 걸었다는 사실은 슬쩍 넘어가고 교훈에만 집중하면 VIP들은 사람이 물위를 걸을 수 있어?”라는 의문 때문에 설교가 귀에 들어오지 않습니다. “베드로가 물위를 걸었다는 것이 말도 안 된다고 생각하지요? 그러나 성경은 목격자들의 증언을 기록해 놓은 책입니다.” 한 마디만 해도 VIP들의 마음이 열립니다.

 

비열하거나 과격한 용어는 삼가는 것이 좋습니다. ‘얌체’ ‘제까짓 것이 뭘 안다고’ ‘개야 짖어라. 기차는 달린다.’ 등과 같은 표현은 말의 내용과 상관없이 청중의 마음을 닫게 만듭니다. 타 종교를 비아냥대는 듯한 표현도 삼가는 것이 좋습니다. 기신자들은 재미있어 할 지 모르지만 VIP들에게는 거부감을 심어줍니다. 저는 종교 창시자들을 언급할 때 석가모니가 돌아가셨습니다.” 식으로 높임말을 사용합니다.

 

설교를 많이 들으면 교인들이 변한다는 착각에서 벗어나시기 바랍니다. 설교를 많이 하는 것은 권투 경기에서 가벼운 잽을 많이 날리는 것과 같습니다. 설교자를 지치게 만들고, 설교에 대한 면역성을 높여서 성도들의 삶에 변화를 가져오는데 오히려 지장을 줄 수 있습니다. 설교 한두 편을 최선을 다하여 준비하고, 혼신을 다해 설교할 때 권투 경기에서 KO 펀치를 날리는 것과 같은 효과를 가져올 수 있습니다.

 

저는 휴스턴 서울교회에 부임했던 초기에는 설교를 많이 했지만, 설교 횟수를 점점 줄여서 은퇴할 즈음에는 세겹줄 기도회와 같은 특별한 집회 외에는 설교를 다른 교역자들과 안수 집사들에게 맡기고, 수요 기도회 설교는 성도들의 다양한 간증으로 대치하고, 저는 주일 연합 예배 설교 딱 한 편만 하였습니다.

 

 

최영기목사 : 위 글이 도움이 되었으면 추천 단추를 눌러서 다른 분들도 읽도록 해 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06.15 19:31)
이호준 : 설교에 대한 새겨 들으면 큰 유익이 되는 꿀팁을 알려 주어서 감사합니다^^ 저는 설교할때 그것을 하였을 때 얻는 유익을 강조하기보다는 해야만 하는 당위성을 강조하면서 호소할 때가 많았다는 생각을 해 봅니다. 저의 설교가 달라질 것 같습니다^^ 최목사님의 글은 언제나 A+ 랍니다^^ (06.15 21:17)
조영구 : 중요한 내용을 핵심을 잘 집으셔서 정리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마음에 잘 새기겠습니다. (06.15 22:29)
박명국 : 설교 준비할 때 원장님의 꿀 팁을 참고하겠습니다. 귀한 글 감사드립니다. (06.15 23:56)
강승찬 : 이미 검증된 설교 팁을 잘 소개해 주셔서 감사 드립니다^^;
설교 중에 청중들에게 ‘숨쉴 여유’(pause)를 주기, 설교할 때 VIP들이 갖고 있을지 모르는 의문에 민감하기 등에 대해서 제 설교에 적용해 보겠습니다. 감사합니다~!!!

(06.16 02:08)
강태근 : 교회 형편과 구조 상 설교를 자주, 많이 해야하는 상황이어서 어떻게 하면 좋을 지 고민이 됩니다. 그렇지만 잽성 설교보다 KO 펀치성 설교를 할 수 있도록 준비에 더욱 최선을 다하겠다는 결심을 다시 해 봅니다. (06.16 02:18)
이재익 : 설교 시간이 지날 수록 어려워지는 그럼에도 좋은 팁을 주시어 다시 점검하고 새로운 출발선에 섭니다. 감사합니다. (06.16 03:21)
나종열 : 제 자신을 적나라하게 보게 되었습니다. 많이 부끄럽습니다. 하나하나 고쳐나가고 좋은 설교자가 되도록 노력하겠습니다. 저를 위하여 글을 쓰신 것 같습니다.^^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06.16 19:07)
계강현 : 원장님의 설교 꿀팁은 들어도 들어도 도움이 됩니다. 죄책감이나 의무감이 아니라 유익을! 핵심단어의 되풀이와 숨쉴 여유를! vip의 의문에 민감한 설명을! 다시 각인하고 적용해보겠습니다. 감사드립니다.~^^ (06.17 03:00)
김진수 : 깊이 공감이 되는 팁입니다. 좋은 것을 나눠 주셔서 감사합니다. 이렇게 해 보겠습니다. (06.17 04:37)
오명교 : 죄책감과 의무감에 호소하지 말고 유익을 말하라는 말씀을 가슴에 새기고 늘 적용하려고 노력하고 있습니다. (06.17 06:10)
김기태(평택) : 모든 설교 팁이 큰 도움이 됩니다. 설교를 삶에 실천하도록 하기 위해서는
어떻게, 무엇을, 해야할지를 구체적으로 가이드 해 주어야 한다는 내용은
설교 적용과 의지적 결단에 매우 중요한 요소라고 생각되어 꼭 부여 잡습니다.
이 칼럼 내용를 프린트하여 매주 보면서 당장 이번주 설교부터 적용해 보겠습니다. (06.17 08:07)
박경남 : 설교는 선포가 아니라 설득이라고 하신 말씀이 잘 이해가 됩니다. (06.18 01:45)
김영길 : 이토록 진솔한 설교 꿀팁을 나눠주셔서 감사드립니다. 직접 설교를 들었던 저로서는 훨씬 이 꿀팁이 소화(?)가 잘 되네요^^ 가슴 속에 담아두고 잘 적용하여 세축에서 중요한 주일 연합예배에서 좋은 열매를 맺도록 하겠습니다. 그토록 많이 나눠 주셨는데도 원장님의 코너에는 언제나 풍성합니다. 주안에서 늘 건승하시길 기도합니다. (06.18 17:48)
인태웅 : 설교는 평생 부담감에서 자유할수 없을겁니다. 그런데 목사님의 설교 팁에 많은 도움이. 되었습니다. 감사합니다😊 (06.19 02:19)
김문연 : 의무감과 죄책감을 주는 설교를 하지 말고 유익이 되는 설교를 하라. 언제나 감사합니다 (06.19 07:50)
이경태 : 한 구절 한 구절이 설교를 돌아보게 하고 마음에 남습니다. 특히 숨쉴 여유와 VIP를 배려하는 설교, 양보다는 질로 승부하도록 하겠습니다. ^_^ (06.20 12:30)
이기준 : '숨쉴 여유'를 드리는 것!! 이 부분이 제 설교에서 빠져있음을 느낍니다. 돌아볼 수 있는 기회를 주셔서 감사합니다!! (06.21 17:54)
이희준 : 죄책감과 의무감이라는 단어가 마음 깊이 새겨지네요. 바른 말씀은 대언자로서의 준비와 삶을 살도록 노력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06.23 18:53)
최영기목사 : 댓글을 달고도 추천을 누르지 않고 나가는 분들이 있는데 ^^; 댓글을 달 정도로 좋았으면 추천을 눌러서 다른 사람들도 읽도록 권면해 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 (06.23 19:25)
강재영 : 감사합니다. 목사님 저도 죄책감이나 의무감에 호소하는 것이 아니라 유익을 말하라는 말씀 마음에 새기고 실천하도록 하겠습니다 (06.26 19:42)
박인선 : 설교자들이 꼭 읽어 봐야 할 내용인것 같습니다. 목사님 감사합니다.
설교를 준비할 때마다 꼭 참고 하겠습니다. ^^ (06.26 20:34)
이동근 : 귀한 내용 감사합니다. 늘 생각하는 것이지만 원장님의 가르침은 참 구체적이라 좋습니다. (06.30 21:40)
김태호 : 귀한 팁 잘 받아 설교에 집중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06.30 21:52)
정섭호 : 감사합니다. 목사님! 제대로 들리나라는 의문이 있었는데, 제 설교를 돌아보는 계기가 되었습니다. 원장님 말씀을 적용하도록 노력하겠습니다. (07.01 08:06)
임군학 : 귀한 말씀으로 권면해 주셔서 감사드립니다. 즉시 그리고 계속 실천하겠습니다. (07.12 02:52)
강태근 : 하면 할수록 어려운 설교인지라 늘 고민인데, 한번씩 이런 고민을 해결해주시고, 대안을 주시니 감사합니다. 하나님과 사람 앞에 진실하며 능력의 설교가 되는 그날까지 달려가렵니다. (07.13 19:07)
강승원 : 올해 가정교회로 새롭게 변화해 가면서 설교에 대한 고민이 컸었는데 구체적이고 탁월하신 설교코칭에 큰 도움이 되었습니다. 감사합니다^ (07.27 16:34)
김상헌 : 당연히 도움이 되지요...추천합니다. (08.05 06:34)
내용 이름 비밀번호
저장
 프린트 추천 수정  삭제  답변  목록
번호 제 목 이름 작성일 조회 추천
188 "가정교회 사역 이양 로드맵" <8.11.20... (20) 최영기목사 2017.08.10 1565 34
187 "가정교회에서 삶이 변하는 이유" <7.2... (24) 최영기목사 2017.07.27 1678 66
186 "교회당 건축 안해도 됩니다" <7.14.20... (17) 최영기목사 2017.07.14 1639 55
185 "북미 한인 교회는 이제 끝인가?" <6.3... (17) 최영기목사 2017.06.30 1734 67
>> "설교 팁" <6.16.2017> (29) 최영기목사 2017.06.15 1847 105
183 "조부 최석모 목사님을 소개합니다" <6... (27) 최영기목사 2017.06.02 1667 74
182 "협상하는 법" <5.19.2017> (25) 최영기목사 2017.05.18 2170 97
181 "긴장감" <5.5.2017> (31) 최영기목사 2017.05.05 2709 99
180 "재미 있는 목장을 만들려면" <4.21.20... (21) 최영기목사 2017.04.21 3139 79
179 "목회자와 평신도가 함께 모입니다 <4.7.201... (19) 최영기목사 2017.04.07 2421 57
178 "저는 주일 설교를 이렇게 준비합니다"<... (25) 최영기목사 2017.03.24 3158 94
177 "올바른 성경 해석과 적용" <3.10.2017... (13) 최영기목사 2017.03.10 3018 63
176 “직장을 목장으로 바꾼 사람” <2.24.2017> (35)   최영기목사 2017.02.23 3738 86
175 "하나님을 눈으로 보고 싶다" <2.10.20... (13) 최영기목사 2017.02.10 3445 74
174 "믿지 않는 남편을 구원하려면" <1.27.... (29) 최영기목사 2017.01.27 4417 78
173 "교회 분쟁은 왜 해결이 안 되는가?" <... (24) 최영기목사 2017.01.20 3360 90
172 "가정교회 설교는 어떻게 다른가?" <1.... (28) 최영기목사 2017.01.06 3714 85
171      설교에서 목자 목녀를 언급할 때 명심 사항  (10) 최영기목사 2017.01.12 2143 27
170 "목자로 자원하는 사람이 없습니까?" <... (21) 최영기목사 2016.12.22 3414 58
169 "영적인 세계가 진짜다" <12.9.2016> (21) 최영기목사 2016.12.08 3333 85
168 "전도에 매뉴얼 없다" <11.25.2016> (26) 최영기목사 2016.11.24 3187 67
167 "눈에 들어오지 않는 것들" <11.11.201... (42) 최영기목사 2016.11.10 3737 104
166      덕담을 주고 받는 공간 (5) 최영기목사 2016.11.13 1983 19
165 "세례(침례) 숫자를 묻는 이유" <10.28... (19) 최영기목사 2016.10.27 2536 71
164 "설교 안 한 것과 다름 없습니다" <10.... (29) 최영기목사 2016.10.13 3539 112
163 "‘기도의 삶’을 제일 먼저 수강하세요" ... (23)   최영기목사 2016.09.29 2957 87
162      목장이 견고히 선 이후에... (10) 이우철 2016.10.06 1788 29
161 "‘성경대로’를 잡아야" <9.16.2016> (30) 최영기목사 2016.09.16 2914 92
160 "나를 싫어하는 사람들" <9.2.2016> (31) 최영기목사 2016.09.02 3424 135
159 "누구를 찍을 것인가?" <8.19.2016> (11) 최영기목사 2016.08.19 2677 77
검색취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