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도기적인 것에서 영구적인 것으로" <12.1.2017>
최영기목사 2017-11-30 17:26:31 1921


 

얼마 전에 원장 코너에서 언급한대로, 가정교회를 잘 세워 가기 위해서는 목표를 분명히 하되 속도는 조절해야 합니다. 현실을 무시하고 목표를 향하여 급하게 달리다가 가정교회를 좌초 시킬 수 있고, 현실을 수용하기 위해 원칙에 신축성을 두다가 유사 가정교회로 전락 시킬 수 있습니다. 이 두 가지 사이에 균형이 있어야 합니다.

 

그러나 가정교회를 도입할 때 저항을 줄이기 위하여 과도기적으로 허락한 것이 영구적인 것이 되어버려 신약교회 열매를 맛보지 못하는 교회들이 눈에 뜨입니다. 어떤 것이 과도기적인 것이고 어떤 것이 영구적인 것인지 말씀드립니다.

 

1. 목장 모임 장소: 가정교회 전환 직후에는 목자 목녀가 섬김에서 나오는 권위를 구축하기 위하여 목장 모임을 항상 목자 집에서 가질 수 있습니다. 그러나 이러한 과도기적인 조처가 영구적으로 되면 목자로 자원하는 사람들이 안 생겨 분가를 못합니다. 예수님께서 두세 사람이 모인 곳에는 같이 하신다고 하셨습니다. 목장 모임을 자기 집에서 갖는 것은 예수님을 자신의 집에 초대하는 것과 마찬가지입니다. 이런 특권을 목자 혼자 독점하면 안 됩니다. 과도기적으로 목자 집에서만 모일 수 있지만, 궁극적으로는 돌려가면서 목장 식구 집에서 모여야 합니다.

 

2. 초원지기: 가정교회 전환 초기에는 교회 중직자들을 초원지기로 세우고, 초원을 매년 재구성 할 수 있습니다. 그러나 초원지기는 목자의 목자입니다.  초원지기가 이러한 역할을 감당할만한 성숙도에 이르면 (5~10), 목자들에게 선택권을 주어 초원을 재구성하여야 합니다. 그후에 인원이 늘면 목장과 마찬가지로 분가하도록 해야합니다. 목자들 중에서 더 잘 섬기는 사람들이 초원지기가 되고, 초원지기들 중에서 더 잘 섬기는 사람들이 교회 중직자가 될 때에 진정으로 건강한, 성경적인 교회가 세워질 것입니다.

 

3. 생명의 삶 교재: 생명의 삶 교재를 예습용으로 사용하는 목사님들이 있습니다. 전통적인 제자 훈련 습관에 젖어서 그러는 것 같습니다. 그러나 비신자들은, 교회 경험도 없고 성경도 모르기 때문에 예습을 할 수 없습니다. 현재 사용하고 있는 생명의 삶 교재는 복습을 목표로, 원 교재를 대폭 단순화 시켜서 만든 것입니다. 강의 시간에 교재를 사용해서 공부를 시키지 마시고, 질문과 대화를 통하여 수강생들을 설득시키고, 교재는 집에 돌아가서 배운 것을 복습하는 목적으로 사용하도록 해야 합니다.

 

4.  올리브 블레싱: 목장 모임에서 갖는 올리브 블레싱시간을 예전의 어린이 목장의 연장으로 생각하는 사람들이 있습니다. 그러나 올리브 블레싱  어린이 목장처럼 유초등부 자녀들만을 위한 것이 아닙니다. 영아나 태아만 있어도 이 시간을 가져야 합니다. 부모가  감사 거리를 말하고, 기도 제목도 부모가 대신 냅니다. 장성한 자녀들을 둔 목장에서도 올리브 블레싱 시간을 가져야 합니다. 자녀들을 위한 기도 시간으로 만들어 자녀들을 향한 부모의 감사 거리를 말하고, 기도 제목을 말한 후 같이 기도합니다자녀들 모두를 위해 한꺼번에 기도 하자면 시간이 길어지니까, 각 가정 당 자녀 한 명에 관해 감사거리와 기도 제목을 말하도록 하여 같이 기도합니다.

 

5. 기도 응답 점검: 목장 모임 나눔 시간 서두에 지난 주일 기도 응답 결과를 점검하는 시간이 최근에 도입되었습니다. 기도 응답 여부를 점검해야 기도 응답에 대한 기대감이 커지고, 기대감이 있는 곳에 기도 응답이 있습니다. ,  VIP들도 기도를 하고 나면 응답을 기대해야 한다는 것을 배우게 됩니다. 기도 응답 여부를 점검할 수 있기 위해서는 중보 기도 시간에 드리는 기도 제목이 구체적이어야 합니다. 장기적인 기도 제목이라 할지라도 가능하면 그 주일에 응답 받을 수 있는 부분을 찾아서 기도하고, 다음 주일에는 기도 응답 여부를 점검한 후에 나눔 시간으로 넘어가시기 바랍니다.

 

6. 확신의 삶: 확신의 삶을 계속 목사님이나 사모님이 인도하는 교회들이 있는 것 같습니다. 목사님이나 사모님이 확신의 삶을 인도하는 것은 과도기적인 것이 되어야 합니다. 확신의 삶은 목자 목녀들에게 영적 권위를 심어주기 위하여 만든 것입니다. 이것이 없으면 목장 식구들에게 목자 목녀가 섬겨주는 사람으로만 생각되고, 목자 목녀도 자신들이 영적 리더라는 사실을 인식 못합니다. 그러므로 목사와 사모에게서 배운 목자 목녀가 목장 식구들에게 확신의 삶을 가르치는 것이 원칙입니다.

 

7. 목회일기: 가정교회 초기에는 보고서’ ‘일지등의 이름을 사용하였지만 가정교회 360이 도입된 후에는 목회일기로 이름이 바뀌었습니다. 일지나 보고서는 남을 위해서 기록하는 것이고, 일기는 자신을 위하여 기록하는 것입니다. 목회일기는 목자가 자신의 사역을 되돌아보고 점검하는 것을 목적으로 합니다. 포함되어야 할 내용은 (1) 목장 식구에게 현재 일어나고 있는 일 (2) 이런 일을 허락하시는 하나님의 뜻 (3) 목장 식구를 향한 바람과 기도.  목회일기는 담임목사에게 제출하는 보고서가 아니고 목자 자신을 위한 일기이기 때문에, 담임 목사는 보고를 받는 사람이 아니라 목회 일기를 어깨 너머로 넘겨다 보고, 격려의 말, 조언의 말을 적어주는 코치입니다그래서 가정교회 360 스마트폰 버전 개발을 주저하게 됩니다. 보고서라면 모르지만, 차분히 기도하는 마음으로 기록해야 하는 목회일기를  스마트폰을 사용하여 쓰기는 어렵기 때문입니다


 

이명우 : 감사합니다. 목사님.
저희교회에도 과도기적인 요소들이 자리를 잡고 있는 것 같습니다.
그래서 내년에는 좀 더 원칙에 충실한 가정교회로 세워가려 합니다.
더욱 강건하시기를 기도합니다. (11.30 19:17)
박창환 : 다시 한 번 짚어주셔서 감사합니다. (11.30 23:25)
유병훈 : 중요한 사항들을 다시한번 생각하도록 해주셔서 감사합니다!!! (12.01 00:40)
심영춘 : 다시 한번 중요한 것을 알려주셔서 감사드립니다. 그런 원장님이 있어서 넘넘 좋습니다.^^ (12.01 03:07)
계강현 : 초원지기 등 몇 가지 과도기적인 것을 어서 벗고 제대로 해야 되겠다는 생각이 듭니다. 감사합니다.^^ (12.01 06:28)
김영길 : 매우 중요하지만 놓치기 쉬운 핵심들을 간략하게 잘 요약해 주셔서 감사드립니다. 하나씩 잘 점검하여 큰 유익이 되도록 하겠습니다^^ (12.01 06:59)
오민아 : 부임하고 전환과도기일때 저항을 무릎쓰고 원칙을 세우기위해서 잘설득하며 정착시킨것이 지나고보면 토양작업을 잘한 것같은 마음이듭니다. 교인수가 적은 작은 교회이니 더 타협하고 싶은 유혹을 잘 넘기고 세워간 것이 지금4년차는 성도님들이 이해를 잘하고 있어서 감사합니다 영혼구원하는 일만 남은것 같습니다ㅎㅎ확신의삶과 목회일기를 잘이해시켜주셔서 감사합니다 목사님 멋져요~~♡ (12.01 07:32)
조근호 : 다시 한번 돌아볼 수 있도록 좋은 글 주심 감사드립니다. (12.01 07:33)
이보영 : 알고있지만 간결하게 정리해주시니 또 한번 점검하여 온전하도록 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12.01 19:17)
호일주 : 과도기라는 이유로 다가오는 수많은 타협의 유혹들을 이겨내야 하겠습니다. 단 한가지의 원칙. 주인님이 원하시는 교회를 세우는 사명을 붙들겠습니다. (12.02 01:50)
하영광 : 가정교회의 올바른 정착을 위하여 근본적인 것, 원론적인 면을 다시 짚어주시고,, 기본이 흔들지 않도록 잡아주셔서 감사합니다. (12.02 16:20)
이재익 : 목표를 분명히 하되 속도는 조절해야 합니다. 변칙이 되지 않고 목적이 분명한 교회와 목양이 되도록 힘쓰겠습니다. (12.03 06:39)
이경태 : 하나 하나 왜 그렇게 해야 하는지 생각해 보니 조목조목 지혜와 원칙이 담겨 있네요. 감사합니다. 잘 숙지해서 따르도록 하겠습니다. ^^ (12.03 15:58)
이정우 : 알았던 것은 확신으로, 애매했던 것은 확실함으로, 몰랐는 것은 깨달음으로... 감사합니다. (12.04 07:59)
박기명 : 기본을 다시 일깨웠습니다. 감사드립니다. 목자들과 함께 공유하며 소통하겠습니다. (12.04 20:29)
이은진 : 목회일지가 목회일기가 되게하는 세가지 구체적인 지침이 큰 도움이 되었습니다. 360 스마트폰 버전개발을 주저하시는 이유도 마음에 와 닿습니다. 차분히 앉아 목회일기를 기록하는 목자들 이상으로 코멘트를 달 때 더욱 정성을 들여야겠다는 결심을 합니다. (12.06 00:53)
이경준 : 우리 담임목사님인 석정일 목사님에게, 이 글을 교회 모든 목자 목녀들에게 복사하여 나누어주고 한 번 정리해주는 시간을 갖도록 추천해야겠습니다. 감사합니다. (12.07 11:15)
석정일 : ^_^ 위 댓글을 통해 추천해 주신 대로..... 적당한 때에 반드시 모든 목자님 목녀님들과 함께 나눠야할 내용같습니다.^^ (12.08 00:48)
임군학 : 다시 한번 핵심을 점검할 수 있도록 도와주심을 감사드립니다. 목자,목녀들과 함께 나누도록 하겠습니다. ~^^ (12.08 07:48)
서명석 : 모르는 부분에 많은 도움이 되었습니다. 감사합니다
(12.10 08:09)
유재천 : 가정교회를 잘 세워가기 위한 현실에서의 균형을 갖고 영구적인 것을 정착시키기 위한 핵심을 다시 일깨워주심에 감사합니다. (12.20 07:41)
최수연 : 가정교회의 공개된 비밀노트를 본 것 같습니다...하나하나에 깊은 뜻과 의미가 새겨집니다... (12.20 11:01)
임재룡 : 또 다시 가정교회의 핵심들을 점검하게 되었습니다. 감사합니다. (12.22 00:33)
내용 이름 비밀번호
저장
 프린트 수정  삭제  답변  목록
번호 제 목 이름 작성일 조회
213 "목장에만 머무는 VIP (후편)" <2.16.2018>  (9) 이수관목사 2018.02.17 340
212 "열매로 말합시다" <2.9.2017> (21) 최영기목사 2018.02.09 942
211 "피로감이 쌓이는 이유" <2.2.2018> (25) 조근호목사 2018.02.01 1109
210 "결혼식 피로연에서 울었습니다" <1.26.2018> (28)   최영기목사 2018.01.26 1308
209 "목장에만 머무는 VIP" <1.19.2018> (18) 이수관목사 2018.01.19 1313
208 "바르게 미칩시다" <1.12.2018> (28) 최영기목사 2018.01.12 1486
207 "새 해의 소박한 바램!" <1.5.2018> (34) 조근호목사 2018.01.04 1579
206 "성공한 목회란?" <12.29.2017> (38) 최영기목사 2017.12.29 1877
205 "새로운 삶을 인도하는 것이 힘드세요?" <12. 22. 2017> (25) 이수관목사 2017.12.22 1399
204 "교인 120~150명을 꿈꾸세요" <12.15.2017> (29) 최영기목사 2017.12.15 1933
203 "가정교회, 2028년" <12.8.2017> (23) 조근호목사 2017.12.07 1880
>> "과도기적인 것에서 영구적인 것으로" <12.1.2017> (23) 최영기목사 2017.11.30 1921
201 "목장시스템 보다 토양이 더 중요합니다." <11.24.2017> (38) 이수관목사 2017.11.24 2188
200 "하나님의 핑계" <11.17.2017> (42) 최영기목사 2017.11.16 2158
199 "고비용 저효율, 저비용 고효율" <11.10.2017> (21) 조근호목사 2017.11.09 1745
198 "목표는 변치 말고, 속도는 조절하고" <11.3.2017> (27) 최영기목사 2017.11.02 1927
197 "자유로운 신앙이 바탕이 되어야 합니다." <10.27.2017> (42) 이수관목사 2017.10.27 2389
196 "위대한 착각" <10.20.2017>  (10) 최영기목사 2017.10.22 1672
195 "나에게서 들은 것을 전수하십시오!" <10.13.2017> (14) 조근호목사 2017.10.13 1608
194 "나에게로 가는 길 (The Road Back to You)" <10.6.2017... (34) 최영기목사 2017.10.05 2249
193 "내 인생에 영향을 준 사람들" <9.29.2017> (44) 이수관목사 2017.09.29 2117
192 "가정교회 노변(爐邊)대화" <9.22.2017> (21) 최영기목사 2017.09.21 2154
191 "한국 가사원 원장 칼럼(코너)를 열면서" <9.15.2017> (49) 조근호목사 2017.09.14 2071
190 "과학과 신앙" <9.8.2017> (20) 최영기목사 2017.09.08 1885
189 "바르게 위임합시다" <8.25.2017> (17) 최영기목사 2017.08.25 2185
188 "가정교회 사역 이양 로드맵" <8.11.2017> (23) 최영기목사 2017.08.10 2500
187 "가정교회에서 삶이 변하는 이유" <7.28.2017> (27) 최영기목사 2017.07.27 2544
186 "교회당 건축 안해도 됩니다" <7.14.2017> (17) 최영기목사 2017.07.14 2426
185 "북미 한인 교회는 이제 끝인가?" <6.30.2017> (17) 최영기목사 2017.06.30 2596
184 "설교 팁" <6.16.2017> (29) 최영기목사 2017.06.15 2408
검색취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