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님의 임재를 체험하는 예배" <3.23.2018>
최영기목사 2018-03-23 06:09:11 1646


 

가정교회 3축 중의 하나가 주일 연합 예배입니다. 가정교회가 잘 돌아가고, 신약교회의 열매를 맛보고, 목자 목녀가 지치지 않고 사역을 하기 위해서는 주일 예배에 은혜가 있어야 합니다.

 

휴스턴서울교회 예배에는 은혜가 있는 것 같습니다. 세미나에 참석하거나 연수 오신 목사님들 중에, 예배당에 들어서는 순간부터 겉잡을 수 없이 눈물이 흐르더라고 말하는 분들이 꽤 있습니다. 사실 서울교회 예배 순서는 극히 평범합니다. 탁월한 찬양팀이 있는 것도 아닙니다. 주일 설교 전에 마음이 열리도록 찬양을 하나 부르는데, 피아노 반주 하나로 제가 직접 인도했습니다. 목소리도 좋지 않은 제가 찬양 인도 하는 것을 보면서 "저런 자신감은 어디에서 오는거지?"  의아했다는 내용을 연수 보고서에 올린 분도 있었습니다.

 

저도 사실 왜 서울교회 예배가 은혜로운지 잘 모르겠습니다. 1주일 동안 하나님의 뜻대로 살려고 노력하던 성도들이 모여 드리는 예배이고, 예배 순서를 놓고 기도하는 기도 요원들이 있기 때문이 아닌가 짐작합니다. 그러나  예배를 인도하는 담임목사로서의 제 자세도 한 몫을 했다고 생각합니다.

 

저는 예배 인도자가 아니라 예배자가 되려고 노력했고, 하나님의 존전에 있다는 것을 의식하려고 노력했습니다. 그렇기 때문에 찬양대가 아무리 은혜로운 찬양을 드려도 칭찬의 말을 하지 않았습니다. 하나님께 드려진 찬양인데,  3자인 담임목사가 끼어들어 찬양을 잘 했느니 못했느니 말하는 것은 하나님에 대한 불경으로 느껴졌기 때문입니다. 방송위원의 실수로 마이크 작동이 잘 안 되어도 언짢아 하거나, 나무라는 말을 하지 않았습니다. 하나님 존전에서 성질부리는 것처럼 느껴졌기 때문입니다. 예배가 끝난 직후에 성도들이 침묵 가운데 예배당을 나서도록 하고, 예배당 밖에 나간 후에 대화를 나누도록 한 것도, 예배 가운데 계시는 하나님의 임재함을 의식했기 때문입니다.

 

설교할 때에도 하나님의 말씀을 대언하고 있다는 것을 잊지 않으려 했습니다.설교 중에 하나님께서 즉석에서 주시는 메시지라고 생각되면, 준비하지 않았던 말을 하기도 했습니다. 그래서 1, 2, 3부 예배 중 어떤 예배에서는 원고에  없었던 말을 하기도 하고, 다음 예배에서는 안 하기도 했습니다.

 

제가 서울교회에 처음 부임했을 때 성가대나 찬양대에게 요구한 것이 하나님에 대한 경외심이었습니다. 찬양대원들 틈에 갈등과 다툼이 있다는 얘기를 들었을 때 지휘자를 불러 이렇게 말했습니다. “사람들도 마음에 없는 말을 하면 역겨운데, 성가대원끼리 마음으로는 미워하면서 입으로는 찬양을 한다면 하나님께  얼마나 역겹게 들리겠습니까? 진정으로 찬양을 드릴 수 없다면 차라리 성가대를 없앱시다." 지휘자는 위협이 아니라 제가 진정으로 찬양대를 없앨 각오까지 있다는 것을 깨닫고, 다음부터는 찬양 대원들로 하여금 찬양곡의 가사를 갖고 큐티를 하고 오도록 하고, 큐티 나눔 시간을 가진 후에 연습을 시작하였습니다. 그리고 본인이 대한민국 국립합창단 베이스 장이라는 대단한 경력을 가진 베테랑이었음에도 불구하고, 음악적으로 완벽한 찬양을 드리기 보다는 가슴에서 우러나오는 찬양을 드리도록 노력하였습니다. 이렇게 했을 때, 회중 가운데 찬양 시간에 눈물을 흘리는 사람들이 생기기 시작하였습니다.

 

일반 교회 예배에서 찬양  순서가 되면 지휘자가 뚜벅뚜벅 걸어나와 단 위에 선 다음, 손짓으로 성가대원을 일으켜 세우고, 반주자에게 큐를 주어 전주를 시작하게 하고, 찬양대원은 지휘자의 지휘에 따라 노래를 합니다. 대부분의 찬양대원들이 제 파트 소리를 제대로 내는데 집중하고, 회중들은 불러지는 찬양의  가사가 무엇인지도 모른채 음악 감상하듯이 듣고 있다가 끝나면 박수를 쳐줍니다.

 

이렇게 하는 찬양은 건성으로 하는 것 같아서 정말 싫었습니다. 그래서 합창을 하든지, 독창을 하든지, 심지어는 기악 연주를 할 때에도, 부를 찬양 가사의 내용이나, 그 곡을 선정한 이유나, 그 찬양으로부터  받은 은혜를 간단히 나누도록 했습니다. 이처럼 찬양 전에 짧은 간증을 넣었을 때, 찬양을 드리는 찬양대원들도, 찬양을 듣는 회중도, 은혜를 받는 것을 느낄 수 있었습니다.

 

성경적인 예배가 어떤 것인가? 구약 성경에는 예배(제사)에 관해 상세한 지침이 기록되어 있지만, 신약성경에는 예배의 원칙만 기록되어 있지 구체적인 방법은 기록되어 있지않습니다. 그러므로 하나님의 임재를 맛보기 위해서는 끊임없이 질문을 던져야합니다. “이 예배 순서가 왜 여기에 들어가 있는가? “이 순서를 통해서 이루려고 하는 것이 무엇인가?’ “이루려는 목적이 실제로 달성되고 있는가?" 그리고 필요하다면 예배 순서와 내용을 바꿔야 합니다

 

예배를 인도하는 담임목사가 건성으로 예배드리는 것을 두려워하고, 하나님의 존전에 있다는 것을 깊이 의식하고, 회중들이 하나님의 임재를 체험하도록 치열하게 노력하니까, 하나님께서 긍휼을 베푸셔서 휴스턴서울교회 예배에 은혜가 있지 않은가 싶습니다.

 


이원준 : 최목사님! 아프리카 에서는 주일연합예배때 아프리카적인것을 허용하면서 주님에게 포커스를 맞추면서 주님의 임재를 경험하는것이 쉽지는 않습니다. 그러나 같이 기도하면서 변화해가고 있습니다 특별히 담임목사가 예배자가 되려고 노력하고, 하나님의 존전에 있다는 것을 의식하려는 자세를 마음에 담고 계속 실천하고자 합니다. (03.23 14:28)
최영기목사 : 제가 여기 적은 내용은 한국 교회나 북미 한인교회에 적용이 되지 않을까 싶습니다. 글에서 언급한 것처럼 신약성경에 예배에 관한 구체적인 방법이 제시되고 있지 않습니다. 아프리카 성도들의 예배에서는 전연 다른 방식으로 하나님의 임재를 체험하는 것 같습니다. (03.23 15:08)
김영길 : 하나님께 집중하는 예배, 예배인도자가 아닌 예배자로서의 자세를 점검하도록 좋은 가르침을 주셔서 감사합니다. 더 좋은 예배자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하고 최선을 다하여 하나님의 임재를 경험하는 주일 목장 연합예배가 되도록 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03.23 20:22)
이재철 : 목사부터 예배인도자가 아닌 먼저 예배자로 드려지는데 집중하는 모습에서 도전을 받게 되어 감사합니다.^^ (03.23 20:57)
박원동 : 하나님 임재의식과 존전의식으로 다시 한번 마음을 가다듬겠습니다! (03.24 03:31)
박성국 : 예배를 준비하는 마음을 거울삼을수 있게 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하나님을 경험하는 예배자가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주님 임재를 경험하는 예배 , 가슴이 뛰게 해주셨습니다. 잘 준비해 가겠습니다~ (03.24 05:05)
이경태 : 항상 하나님 앞에서 예배 인도자가 아니라 예배자라는 사실을 기억하겠습니다. ^^ '안다'는 것의 깊이가 가정교회를 만나 달라지네요. 머리가 아니라 경험으로, 삶으로 아는 것이 정말 아는 것이네요. 예배에서도 그렇군요. 귀한 가르침 감사합니다. ^^ (03.25 11:20)
구정오 : 다시금 예배인도자가 아니라 예배자로 서도록 도전해주셔서 감사합니다^^; (03.25 15:46)
심영춘 : 저도 처음 연수가서 예배에서 그냥 눈물이 나왔습니다. 그리고 최목사님께서 하신대로 자세를 가지고 예배하고자 노력하고 있습니다. 다시한번 일깨워주셔서 감사드립니다~~^^ (03.25 18:25)
박명국 : 휴스턴서울교회로 연수 갔을 때 성령께서 이끄시는 분위기를 느꼈고 저절로 눈물이 나왔습니다. 예배 후에 성령님의 만지심과 위로를 경험했습니다. 교회에서도 그렇게 되고자 노력하고 있습니다. 원장님의 귀한 글 감사드립니다.
(03.25 20:49)
오명교 : "그러므로 하나님의 임재를 맛보기 위해서는 끊임없이 질문을 던져야합니다." 마음 속에 새기고 예배 순서마다 지속적으로 질문하겠습니다. (03.26 18:25)
임군학 : "예배 가운데 함께 하시는 하나님의 임재" 를 더욱 간절히 소망하는 예배자가 되도록 사모하며 노력하겠습니다. 감사드립니다. (03.28 00:13)
임관택 : 목사님의 귀한 말씀 가슴에 새기며, 주님의교회 예배에서 하나님의 임재를 체험하도록 기도하며 노력하겠습니다. 감사드립니다! 원장님! (03.28 02:05)
한천영 : 휴스턴서울교회에 가서 가장 놀란 것이 예배였습니다. 어떻게 이렇게 단순한 예배가, 그토록 은혜스러울수가 있는지... 다 이유가 있었습니다... 감사합니다. (03.28 16:52)
걍승찬 : 6년 전 쯤에 저희 교회 목회자 세미나 섬기러 오셔서 저에게 충고해 주셨던 예배에 대한 몇가지 내용을 자세히 정리해 주셔서 감사드립니다. 계속 질문하면서 예배 순서를 업그레이드 하도록 하겠습니다 ^^; (03.28 19:13)
석정일 : 저 또한 최목사님의 가르침 때문에 예배 인도자가 아니라 예배자로서 주일 예배에 임하려고 늘 노력하고 있습니다. 계속해서 노력해 가도록 하겠습니다. (03.29 06:08)
조영구 : 분명히 최목사님으로부터 들었던 내용인데 오늘 또 새롭습니다. 예배자로 서고 하나님 앞에서 신령한 마음으로 예배드리도록 노력하겠습니다. (03.29 16:45)
계강현 : 저희 교회 부흥회에 오셔서 개인적으로, 그리고 또 다른 모임에서 몇 번 들었던 얘기인 것 같은데, 다시 읽으면서 몇 가지 예배에서 다시 점검해야 할 것이 떠오릅니다. 마이크 문제에 신경쓰는 부분이나 찬양 전 곡 선택 이유나 은혜받은 내용 나누기 등입니다. 감사합니다. (03.29 17:20)
전영욱 : 연수중에 휴스턴서울교회 예배가 은혜로운 이유를 다시 들으면서 저희 교회의 예배를 다시 한번 살펴보게 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03.30 05:41)
박창환 : 목사님의 스피릿과 항상 생각이 께어 있으셨던 모습, 새롭게 변화하려고 하셨던 것이 도전이 됩니다. 감사합니다. (04.05 20:20)
조선희 : 목사님 침 튀기는 자리가 예배명당자리이다 ^^ 생각해서 항상 앞자리에 예배드리던 저는 부흥강사님이 오시든가해서 목사님이 회중석에 앉아 예배를 드리실 때에 또는 찬양을 부를때, 얼차렷 자세로 온전히 주님을 경외하며 찾는 목사님의 모습을 잊을 수가 없습니다...그래서 후에 목사님에게 오해가 생겨 한동안 스스로 몹시 괴로웠을 때에도 하나님을 저렇게 뫼시는 분이 잘못일 리가 없다고 자신을 위로하며 그 과정을 견뎌내고 목사님을 다시 너무 좋아하게 되었던 경험이 있지요... (04.06 09:45)
내용 이름 비밀번호
저장
 프린트 수정  삭제  답변  목록
번호 제 목 이름 작성일 조회
222 "과다 정보를 제공 맙시다" <4.20.2018> (15) 최영기목사 2018.04.20 579
221 "자신을 만들어 가기위한 기도" <4.14.2018> (29) 이수관목사 2018.04.14 1173
220 "평신도 설교는 어떻게 하는가?" <4.6.2018> (15) 최영기목사 2018.04.06 1099
219 "일 년 농사는 봄에 결정 됩니다 !" <3.30.2018> (14) 조근호목사 2018.03.29 1032
>> "하나님의 임재를 체험하는 예배" <3.23.2018> (21) 최영기목사 2018.03.23 1646
217 "즐길 줄 아는 사람이 승리한다." <3.16.2018> (32) 이수관목사 2018.03.16 1589
216 "가정교회는 은퇴도 멋지다" <3.9.2018> (19) 최영기목사 2018.03.09 1736
215 "피로감에 작별을 고하려면" <3.2.2018> (16) 조근호목사 2018.03.02 1561
214 "성령 체험은 어떻게?" <2.23.2018> (25) 최영기목사 2018.02.23 1729
213 "목장에만 머무는 VIP (후편)" <2.16.2018>  (16) 이수관목사 2018.02.17 1395
212 "열매로 말합시다" <2.9.2017> (24) 최영기목사 2018.02.09 1652
211 "피로감이 쌓이는 이유" <2.2.2018> (29) 조근호목사 2018.02.01 1678
210 "결혼식 피로연에서 울었습니다" <1.26.2018> (29)   최영기목사 2018.01.26 1799
209 "목장에만 머무는 VIP" <1.19.2018> (19) 이수관목사 2018.01.19 1684
208 "바르게 미칩시다" <1.12.2018> (29) 최영기목사 2018.01.12 1759
207 "새 해의 소박한 바램!" <1.5.2018> (34) 조근호목사 2018.01.04 1766
206 "성공한 목회란?" <12.29.2017> (38) 최영기목사 2017.12.29 2142
205 "새로운 삶을 인도하는 것이 힘드세요?" <12. 22. 2017> (26) 이수관목사 2017.12.22 1638
204 "교인 120~150명을 꿈꾸세요" <12.15.2017> (29) 최영기목사 2017.12.15 2219
203 "가정교회, 2028년" <12.8.2017> (23) 조근호목사 2017.12.07 2069
202 "과도기적인 것에서 영구적인 것으로" <12.1.2017> (23) 최영기목사 2017.11.30 2148
201 "목장시스템 보다 토양이 더 중요합니다." <11.24.2017> (38) 이수관목사 2017.11.24 2408
200 "하나님의 핑계" <11.17.2017> (46) 최영기목사 2017.11.16 2387
199 "고비용 저효율, 저비용 고효율" <11.10.2017> (21) 조근호목사 2017.11.09 1920
198 "목표는 변치 말고, 속도는 조절하고" <11.3.2017> (27) 최영기목사 2017.11.02 2150
197 "자유로운 신앙이 바탕이 되어야 합니다." <10.27.2017> (42) 이수관목사 2017.10.27 2580
196 "위대한 착각" <10.20.2017>  (10) 최영기목사 2017.10.22 1907
195 "나에게서 들은 것을 전수하십시오!" <10.13.2017> (14) 조근호목사 2017.10.13 1776
194 "나에게로 가는 길 (The Road Back to You)" <10.6.2017... (34) 최영기목사 2017.10.05 2521
193 "내 인생에 영향을 준 사람들" <9.29.2017> (44) 이수관목사 2017.09.29 2285
검색취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