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번역 성경으로 바꾸는 문제에 관하여" <12.21.2018>
이수관목사 2018-12-21 18:17:38 1980

 

저는 1993년 초에 하나님을 만났습니다. 저 나름대로는 강하게 하나님을 만났고, 특별히 새벽기도와 함께 성경을 읽으면서 하나님을 만났기 때문에 성경을 주기적으로 읽는 것은 저에게 큰 문제가 아니었습니다. 늘 성경을 곁에 두고 읽었던 것 같습니다.

 

그렇게 신앙생활을 한지 한 3년이 다 되어갈 무렵 사적인 자리에서 한 미국인을 만나 얘기를 나누던 중에 신앙에 대한 얘기가 자연스럽게 나왔습니다. 크리스천인 그는 본인은 일 년에 성경을 한 번은 일독한다는 것이었습니다. 그때 저는 그 이야기를 듣고 적잖은 충격을 받았습니다. 왜냐하면 당시만 해도 저는 아직도 성경을 일독을 못 끝내고 있었을 때였기 때문입니다. 물론 여러 번 반복해서 읽은 책이 많지만 성경을 처음부터 끝까지 완독하는 것은 저에게 쉬운 일이 아니었습니다.

 

세상에… 1년에 한번! 그런데 나는 무엇이 문제여서 신앙생활을 열심히 한다고 하면서도 아직도 일독을 못했나?’ 하는 열등감도 느껴지고, 그의 열심이 놀랍기도 하였습니다. 그 의문은 2년 정도 더 지난 후에 휴스턴 서울교회를 만나면서 풀렸습니다. 물론 직장인으로 바쁜 탓도 없지는 않았지만, 더 궁극적인 이유는 바로 우리가 사용하고 있는 개역성경이 너무나 어려웠기 때문에 한 문장 한 문장이 이해되지 않으면 잘 안 넘어가는 저의 성품상 속도가 나지 않았던 것이었습니다.

 

그리고 그 미국인이 그렇게 일 년에 일독을 할 수 있는 것은, 물론 그의 열심이 과소평가 되어서는 안 되겠지만, 미국사람들이 보통 가지고 있는 NIV 성경이 술술 읽히는 쉬운 현대어 성경이었기 때문에 그랬던 것입니다. 휴스턴 서울교회는 공식적으로 교회전체가 새번역 성경을 사용하고 있기 때문에 그 후부터는 어렵지 않게 성경 완독의 횟수를 늘려갈 수 있었고, 지금 담임목사가 되어서도 1년에 성경 일독을 목표로 하고 있습니다.

 

왜 한국의 기독교인들이 신앙이 자라지 않는가? 왜 주체적인 건강한 믿음을 가지지 못하고 이리 저리 휩쓸리는가? 왜 그토록 이단설에 약한가? 몇 가지 이유가 있겠지만 한국의 기독교인들이 성경을 꾸준히 읽지 않기 때문도 그 중 하나라고 생각합니다. 저의 평신도 시절의 경험에 비추어 보면 성경을 한 서너 번 정도 통독했을 때, 하나님의 말씀에 대한 눈이 생기고, 말씀에 흔들리지 않는 안정감이 생기는 것을 경험했던 것 같습니다.

 

하지만 개역성경을 가지고는 그렇게 쉽게 읽혀지지가 않습니다. 물론 참을성 읽게 개역성경으로 완독해서 그 단어와 어감에 익숙해지면 그 다음부터는 좀 낫겠지만, 바쁜 일상에 시달리는 성도님들이 그 수준에 다다르기가 쉽지 않은 것이 사실입니다. 그렇기 때문에 몇 번 읽어보려고 하다가도 포기해 버리는 일이 많습니다. 그런데도 불구하고 성경을 바꾸는 것에 대해서 막상 담임 목사님들 스스로가 썩 달가워하지 않는 것을 봅니다.

 

그 이유는 물론 교단적인 이유도 없지는 않겠지만, 목사님 스스로가 익숙한 개역성경을 내려놓고 싶지 않은 이유도 많을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그렇다면 개역성경을 고집하고 있는 담임목사님들이 사실은 우리 성도님들의 신앙 성장을 막고 있는 것이라고 얘기한다면 제가 좀 심한 것일까요?

 

가정교회를 잘 하려면 교회의 분위기와 토양을 바꾸어 나가야 합니다. VIP가 우선 되어야 하고, 영혼구원이 교회의 중심 사상이 되어야 하고, 섬김이 문화가 되어야 합니다. 그러는 가운데 담임목사님 스스로가 많은 것을 내려놓아야 하는 것 같습니다. 많은 목사님들이 연수를 와서 한결같이 하시는 말씀가운데 하나가 가장 어려운 것은 내 자신이 변하는 것이다.”라고 하십니다. 어쩌면 새번역 성경으로 바꾸는 문제도 이와 비슷한 하기 힘든 포기가 아닐까 싶습니다.

 

지금은 잘 알려진 얘기가 되었지만 네비게이토의 사장을 하셨던 이경준 목사님이 가정교회로 전환하는데 가장 힘들었던 것 중에 하나가 새번역 성경으로 바꾸는 것이었다고 하지요. 당신이 그 때까지 개역성경으로 1,000 구절 이상 암송하고 있었는데 성경을 바꾸려고 하니 너무나 억울했다는 말씀입니다. 하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단행했다는 얘기를 들은 적인 있습니다. 어쩌면 그것도 우리가 치루어야 하는 희생가운데 하나가 아닌가 싶습니다.

 

성경을 새번역으로 바꾸시기를 감히 권해드립니다. 생명의 삶에서만 새번역으로 쓰는 것도 VIP에게는 방법이 되지만, 그래서는 성도들이 성경에 가까워지지 못합니다. 성도들이 자연스럽게 성경을 완독할 수 있도록 새번역 성경을 공식 예배용으로 사용하시기 바랍니다.          


정기영 : 전적으로 동의합니다. 늘푸른교회에서는 2018년 한해 전교인 성경통독을 격려했습니다. 그래서 12월현재 112독을 하였습니다. 정말 놀라운 일입니다. 3독한 분도 4명이나 되었습니다. 이수치는 단순하게 주일 평균장년출석으로 비교했을때 2명중1명은 일독을 마친수치입니다.
몇가지 유익한 방법을 도입하긴 했지만 근본적으로 새번역성경이었기에 가능한 일이었습니다. (12.21 20:15)
김승관 : 저희도 지지난 번 생명의 삶까지 암송을 새번역과 개역성경 중에 선택해서 하게 했습니다. 왜냐하면 제가 개역성경으로 암송하고 있기 때문에...

그렇지만 병행의 한계를 알게 되어 과감(?)하게 새번역 한 가지로만 정해 생명의 삶(주일 본문까지도)을 진행하게 되었습니다.

VIP와 다음 세대를 생각하면 그들에게 읽힐 수 있는 새번역으로 무조건 바꿔야 한다고 저도 생각합니다.

제가 VIP 중심으로 사역한다고 했지만, 기존 신자 관리에 그 중심이 있지 않았나 돌이켜 보게 하는 목사님 칼럼 잘 읽었습니다.

감사합니다.^^ (12.21 20:26)
김승관 : 그리고 가정교회는 성경공부가 약하다는 말들이 있는 것 같습니다.

지난 컨퍼런스에서도 최영기목사님 생명의 삶에서 기존 신자들이 갖는 의문점에 대해서 목사님 몇 분이 계속 질문을 했습니다.

예를 들면 "생삶 강의 설명하고 상관 없는 성경구절 답 달기가 왜 교재에는 있느냐" 같은 질문... 사실 이런 것은 VIP는 전혀 안 하는 질문입니다. VIP는 그냥 열심히 답 달아 숙제하는 것으로 뿌듯해 합니다.^^

기존 전통교회에서처럼 '떠 먹여주기식 성경공부'를 가정교회에서도 강조하면 답이 없는 것 같습니다.

그래서 기성교회의 단계별 성경공부가 아니라, '스스로 읽고 해석하는 능력 배양'으로 하나님의 말씀인 성경을 직접 대면하여 지속적으로 읽도록 교인을 훈련시키는 것이 가정교회 목회자의 임무인 것 같습니다.

속 시원한 칼럼 감사합니다.^^

(12.21 20:36)
임관택 : 목사님, 목포 주님의교회도 이제 새번역성경으로 전환할 때가 된 것 같습니다. ^ ^ 새번역성경이 좀더 원어에도 가깝다는 마음이 듭니다. 감사드립니다. 메리 크리스마스! (12.22 00:18)
김영길 : 젊은이들과 VIP를 위해서 반드시 결단해야 할 부분 가운데 하나가 새번역으로 과감히 바꾸는 것이라 생각합니다. 속 시원한 칼럼을 주셔서 감사합니다. 아무래도 오랫동안 익숙했던 개역성경을 내려놓고 새로운 성경에 익숙하려면 담임목사의 희생(?)이 가장 크겠지만 그것마저도 기쁨으로 내려놓고 새해부터 확~바꾸렵니다~^^ (12.24 09:19)
이기용 : 가정교회로 전환할 때부터 성경도 생삶공부도 큐티책도 모두 새번역성경으로 바꾸었습니다. 말씀하신대로 VIP들도 성경을 접하는데 어려움이 없는것 같고 지금껏 지내오면서 성경1독이 안되던 분들이 매해1독을 하면서 말씀으로 변화되는 모습을 보게 됩니다. 칼럼을 읽으면서 다시 한 번 잘했구나하는 확신이 듭니다.감사합니다. (12.24 22:01)
조근호 : 저희 교회도 새번역으로 전환한지 벌써 십년도 더 되었는데 - 교인들이 이제는 개역개정성경이 있는 줄도 모를 정도로 알고 있고, 새번역 성경을 매우 익숙해 하고 있답니다.
특히나 VIP들이 생삶 요약 숙제할 때 매우 좋아하는 것 같습니다. 어렵다는 이야기를 들은 적은 별로 기억에 없습니다.^^ (12.26 02:31)
조영구 : 저도 교단적인 문제 때문에 바꾸는 것을 미뤄왔는데, 과감하게 바꾸어야겠다는 마음을 굳혔습니다. 실제적으로 VIP들에게 도움이 된다는 말씀들이 마음을 정하게 합니다. (01.02 15:31)
전영욱 : 저희 교회도 새번역으로 바꾸고난 후에 성경암송이 잘 안된다고 성경암송대회를 한 적이 있었는데 제가 제일 못하는 것 같습니다. 성도들이 성경을 일년에 1독 이상하도록 새해부터 권장하고있습니다. 때맞추어 새번역성경 낭송앱이 나와서 들으면서 읽을 수 있어서 참 좋습니다. 이수관목사님의 글에 동의합니다^^ (01.03 16:43)
김홍일 : 저도 3년전부터 일년일독 표를 매주 주별단위로 표를 만들어서 배부하고 제출하도록 하여 연말에 시상도 하는데 정작 목사는 끝까지 잘 못가는 것 같습니다. ㅠㅠ 작년부터는 연대기 순으로도 바꿔서 해보고 있는데 끝까지 참여하는 분들이 3년전에 비해 많이 늘었습니다. 새번역 낭독 앱 검색해보니 여기 나왔습니다. 참편리하게 되어있습니다. https://play.google.com/store/apps/details?id=com.softcorelab.bible
(01.04 21:40)
남인철 : 교회에서 잘 설명하고 한 번 바꿔놓으면, 다들 좋아하는 것 같습니다. 새로오는 기신자들이 새번역에 대해 질문을 하긴 합니다. (01.07 20:09)
전두선 : 저희 교회도 2018년에 새번역성경으로 바꾸어 사용했는데~ 의외로 교인들도 좋아하고 vip들도 좋아하고 이해하기가 한결 좋다는 평가를 했습니다. 그러면서 모든 예배나 사역들이 vip를 배려하는 분위기로 자연스럽게 바뀌게 되었습니다. vip예배 참여율도 10% 를 넘어서기 시작했구요, 이수관목사님 말씀처럼 목사만 바뀌면 자연스러위집니다~^^ (01.09 18:54)
임관택 : 목포 주님의교회에서도 새해부터 새번역성경을 주일예배에서 사용하기로 하였습니다. 뜻이 더욱 분명하고 원문에 가까워 참 좋습니다. 감사합니다. (01.22 19:42)
내용 이름 비밀번호
저장
 프린트 수정  삭제  답변  목록
번호 제 목 이름 작성일 조회
289 가정교회가 되는 이유 "목자연합수련회" <7.19.2019> (7) 조근호목사 2019.07.19 491
288 "매력적인 사람" <7.12.2019> (28) 최영기목사 2019.07.11 1276
287 "기도에 관하여 부끄럽지만 나누고 싶은 것들" <7.5.201... (21) 이수관목사 2019.07.06 1057
286 "가사원장에게 부탁 마세요" <6.28.2019> (15) 최영기목사 2019.06.27 1408
285 가정교회가 되는 이유 “지역모임과 거점교회의 역할” <6.21.2019... (20) 조근호목사 2019.06.20 1040
284 "은퇴 후의 계획과 123 기도" <2019.6.14> (23) 최영기목사 2019.06.13 1404
283 "교회가 자녀교육에 대한 노하우를 쌓아야 합니다." <6.... (20) 이수관목사 2019.06.07 1226
282 "신앙생활에 관심 없는 사람들" <5.31.2019> (25) 최영기목사 2019.05.30 1703
281 가정교회가 되는 이유! “목녀의 긴 순교” <5.24.2019> (24) 조근호목사 2019.05.23 1712
280 "답은 고린도에 있다" <5 17 2019> (35)   최영기목사 2019.05.16 1719
279 "작은 행복을 낭비하지 않아야 합니다." <5.10.2019> (32) 이수관목사 2019.05.10 1350
278 "하나님은 나만 사랑하시는가?" <5.3.2019> (45) 최영기목사 2019.05.02 1973
277 가정교회가 되는 이유 ‘한 물결, 한 목소리’ <4.26.2019> (21) 조근호목사 2019.04.25 1215
276 "지능과 사회성을 키우는 목장" <4.19.2019> (28) 최영기목사 2019.04.18 1682
275 "후임 목사로 초기에 이런 일을 했습니다." <4.12.2019> (20) 이수관목사 2019.04.13 1562
274 "술과 금욕" <4.5.2019> (32) 최영기목사 2019.04.04 2091
273 "가정교회가 되는 이유, '순기능 선순환'" <3.29.2019> (16) 조근호목사 2019.03.29 1452
272 "해야 할 말, 하지 말아야 할 말" <3.22.2019> (31) 최영기목사 2019.03.21 2343
271 "후임목사와 은퇴목사" <3.15.2019> (25) 이수관목사 2019.03.15 1768
270 "놀라면서 삽니다" <3.8.2019> (76)   최영기목사 2019.03.07 2893
269 "주변을 산책하며 얻는 지혜들!" <3.1.2019> (20) 조근호목사 2019.02.28 1403
268 "은퇴 목사와 후임 목사" <2.22. 2019> (20) 최영기목사 2019.02.21 2030
267 "예배의 은혜, 설교의 은혜" <2.15.2019> (29) 이수관목사 2019.02.15 1833
266 "하나님 나라를 위한 동역" <2.8.2019> (31) 최영기목사 2019.02.07 2217
265 "기도로 여는 새 해 가정교회" <2.1.2019> (24) 조근호목사 2019.01.31 1529
264 "역할에 대한 순종" <1.25.2019> (25) 최영기목사 2019.01.25 2141
263 "호칭의 문제를 어떻게 어떻게 생각하세요?" <1.18.2019... (18) 이수관목사 2019.01.18 2012
262 "소통을 통한 신뢰" <1.11.2019> (16) 최영기목사 2019.01.10 2124
261 "가정교회 전공 필수과목" <1.4.2019> (24) 조근호목사 2019.01.03 1962
260 "우리 자녀들을 위한 남북통일" <12.28.2018> (12) 최영기목사 2018.12.27 1653
검색취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