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퇴 목사와 후임 목사" <2.22. 2019>
최영기목사 2019-02-21 19:17:48 1903


 

지난 가을 한국 12일 지역목자 수련회에서 성승현 국제가사원 총무가 은퇴를 주제로 강의를 했습니다. 휴스턴서울교회 후임자 선출 과정을 상세하게 설명했는데, 반응이 뜨거웠습니다. 지혜로운 후임자 선출 과정을 제시해주었을 뿐 아니라, 평신도가 원하는 담임목사 상을 보여 주었기 때문입니다.

 

담임 목회 6년을 마친 작년에 이수관 목사님이 신임 투표를 가졌는데 94.0%의 지지를 받았습니다. 6년 전 후임으로 모시는 투표에서는 88.8%를 받았었습니다. 신임도가 5.2% 증가했습니다. 이 사실을 언급하면서 성 집사님은 이 신임 투표로 최영기 목사님의 사역이 드디어 끝났습니다.”라고 말했습니다. 교인들의 신뢰를 얻는 후임자를 세웠을 때 비로소 담임 목회를 끝냈다고 말할 수 있다는 의미이겠습니다.

 

어떻게 좋은 후임자를 세우고, 후임자를 성공시킬 수 있는지, 소견을 말씀드립니다.

 

이미 원장 코너에서 쓴 적이 있지만, 은퇴는 미리 준비해야합니다. 최소한 5년 전에 시작해야 합니다. 목사님 사택을 개인 소유로 등기 이전 한다든지, 자동차를 개인 명의로 바꾼다든지, 은퇴금 적립을 시작해야 합니다. 그래야 은퇴로 인한 갑작스러운 재정적인 부담을 덜 수 있습니다.

 

가정교회 부목사를 후임으로 고려할 때에는 실제로 목장을 맡아 사역한 경험이 있는지 없는지를 살펴야 합니다. 대부분의 가정교회 부목사들이 옆에서 구경만 했지, 목자가 되어서 VIP들을 섬기고 주님 앞으로 인도한 경험이 없습니다.  가정교회에 몸담았다고 가정교회를 아는 것이 아닙니다. 영혼구원의 경험이 있어야  합니다.

 

가정교회 경험을 가진 후보가 없으면, 신실하고, 목회 열매가 있고, 겸손하게 가정교회를 배울 용의가 있는 사람을 후보자로 삼아도 됩니다. 이런 사람을 후임자로 세워서 가정교회가 지속적으로 발전된 케이스가 꽤 있습니다.

 

다른 곳에서 담임 목회를 하던 사람을 후임으로 세웠으면 전임 목사는 1년 안에 담임 목사 직을 물려주고 은퇴해야 합니다. 1년을 넘기면  은퇴 목사와 후임 목사 사이에 갈등이 생겨서 후임 목사가 교회를 떠나든지, 교인들을 데리고 나가 개척하기 쉽습니다. 2~3 년간 동사를 하다가 물려주려면 부목사를 후임으로 모시는 것이 좋습니다.  더 긴 시간을 동사하기 원하면 전도사를 세우는 것이 좋습니다. 담임 목회를 했던 사람들과 달리 이런 사람들은 담임 목사 밑에서 사역하는 것이 익숙해서, 긴 시간을 견딥니다.

 

자신은 터 닦는 역할만 하고 후임자가 가정교회를 정착시키도록 하겠다는 목회자들이 있습니다. 이것이 진심이라면, 어려운 결정을 내려주고 은퇴해야 합니다. 무늬만 있는 가정교회를 만들어 놓고 물려주면, 후임자가 어떻게 제대로 된 가정교회를 하겠습니까? 교인들과 신뢰 관계를 쌓으려면 시간이 걸리는데, 그렇지 못한 상태에서 전임 목사가 못 내린 어려운 결정을 신임 목사가 어떻게 내리겠습니까?  교인들의 저항을 무릅쓰고라도, 매주일 모이도록 하고,  주중에 가정에서 식사를 하고 목장 모임을 갖게 하고, 목자 목녀들은 세미나에 참석시켜야 합니다. 그리고 목장 참석 인원을 주일 출석 인원의 60% 이상 올려 놓고 물러나야 합니다. 이렇게 할 용의가 없으면 은퇴를 계기로 가정교회를 깨끗하게 포기하는 쪽이 낫습니다. 괜히 후임자와 교인들만 고생 시킵니다.

 

담임목사가 은퇴한 후에 교회에 남아 목자로 섬기는 가정교회 문화가 만들어지면 좋겠습니다. 그러면 교인들과 떨어져 외롭게 살지 않아도 되고, 주일 예배를 어디서 드려야 할지 고민하지 않아도 됩니다. 목장 사역을 잘 해서 전도를 하고 분가를 하면 교회에도 도움이 됩니다. 이렇게 하려면 권위를 완전히 내려 놓고 일반 교인이 되어 후임 목사에게 절대적으로 순종해야 합니다. 후임 목사를 코칭하려거나, 부정적인 말을 하면 안 됩니다. 교인들이 와서 후임 목사에 대한 불평을 말하더라도 꾸짖고 물리쳐야 합니다.

 

미국 교단에서, 은퇴 목사는 교회에서 80킬로미터 이상 떨어진 곳으로 이주하고, 교회에 근접하지 못하도록 규제하는 수가 많습니다. 은퇴한 목사가 장로들을 통하여 교회 결정에 간여하고, 가까운 교인들과 파당을 형성하여  후임 목사 목회를 어렵게 하고, 교회를 떠나게까지 하는 수가 있기 때문입니다.

 

후임 목사에게 절대적으로 순종할 자신이 없으면, 은퇴 목사는 교회를 떠나야 합니다. 그래야 교회가 삽니다.

 

저는 은퇴한 후 휴스턴을 떠나 한국에서 2년간 살다가 돌아와서 약 1년간 목자로 섬겼습니다. 그러나 집회 인도 때문에 출타가 잦다 보니 불량 목자가 될 수밖에 없어서 젊은 부부를 목자 목녀로 세우고 현재 그 밑에 목원으로 있습니다. 기도와 섬김의 파트너가 되어주고, 목장 사역에 질문이 있으면 답해 주고, VIP들에게 변호인 노릇을 해줍니다. 목자로 섬길 때에는 총 목자 모임과 초원 모임에 참석했지만, 목자를 그만둔 이후에는 주일 연합 예배와 목장 모임 두 개만 참석합니다. 이수관 목사님이 이런저런 모임에 초청하지만, 은퇴 목사가 눈에 자주 뜨이는 것이 후임 목사 사역에 도움이 되지 않을 것 같아 대부분 사양합니다.

 


김승관 : “이 신임 투표로 최영기 목사님의 사역이 드디어 끝났습니다.” 이 글을 읽는 순간 담임목사로서 소름이 쫘~악 끼칩니다. 이걸 담임목사되기 전에 알았으면 얼마나 좋았을까요? (여러 사람 고생 안 시켰을텐데...^^;;) 『담임목사가 되기 전에 알아야할 7가지』 라는 책도 있는데, 비교가 안 됩니다.
이런 무서운(? 아니 진정한 목회자이신) 분들과 함께 하며 완주하신 원장님 더욱 존경스럽고 감사합니다. 보고 배울 데도 없었는데, 어떻게 숨 막히는 하루 하루를 넘기셨을까요?
오로지 성령이 답이신 것을 서울교회에서 보고 배웁니다. ㅠ
(02.21 23:01)
조근호 : 매우 실질적이고도 중요한 사안을 나누어 주셔서 감사드립니다. (02.22 03:25)
김창근 : 많이 생각하던 주제인지라 아는듯한 내용이라 생각했는데 읽어보니 모르는 것이 너무 많음을 실감합니다. 주옥같은 귀한 말씀에 감사를 드립니다. (02.22 06:25)
이재철 : 맘속 깊이 새기고 싶은 글을 다시 읽게 되어 감사드립니다. (02.22 14:20)
오명교 : 후임목사를 통해 신약교회를 확실히 세워가도록 하는 가이드 라인 마음에 새깁니다. (02.22 18:24)
명성훈 : 가정교회 목회도 어려운데 은퇴도 어려운 것이 가정교회인 것 같습니다. 그러나 뼈가 있는 말씀으로 은퇴준비를 미리 제대로 할 수 있도록 도전을 주시니 감사합니다. (02.22 19:19)
전영욱 : 담임목사를 후임으로 청빙한 경우에는 1년 내에 담임목사직을 물러주지 않으니까 결국 후임으로 오신 분이 떠나는 것을 보았습니다. 그 이유를 알 것 같습니다. 좋은 가이드라인이 된 것 같습니다. (02.22 21:46)
박명국 : 교회의 사이즈와 상관 없이 담임목사 이 취임의 결과로 교회가 살고 지속적으로 영혼구원이 일어나야 하기 때문에 원장님의 말씀을 마음에 새기고 그렇게 하도록 하나씩 준비 중에 있습니다. 감사합니다.
(02.22 22:13)
박창환 : 목회보다 더 어려운 것이 은퇴인 것 같습니다. 그런데 목회만이 아니라 은퇴의 아름다운 모습을 보여주셔서 감사합니다. (02.23 01:58)
박경남 : 은퇴를 앞두고 있는 목사에게 바람직한 가이드를 제시 해 주셔서 큰 도움이 되었습니다.
은퇴는 훗날에 있을 남의 이야기가 아니라 바로 나의 이야기네요
저도 엇그제 지공남(지하철 공짜로 탈수 있는 남자)이 되었습니다. (02.23 01:58)
심영춘 : 하나님께서 원하시는 은퇴가 어떤것인지 모델이 되어주시고, 그것을 자세하게 알려주셔 감사드립니다. 저도 은퇴를 원장님처럼 하길 소원하는 한 사람입니다. (02.23 23:12)
강승원 : 출발부터 마무리까지 좋은 본을 보여주셔서 따라갈 길이 되어주시니 감사합니다.
정년을 생각하면 꼭 10년이 남았는데 이제부터 기도를 시작해야겠다고 생각이 들었습니다. 감사합니다~~^^ (02.24 19:51)
김영길 : 평생 입으로 설교를 해오던 목사는 단 한번의 몸으로 하는 설교가 은퇴라고 들었습니다. 단 한번의 몸으로 하는 설교가 평생 입으로 해온 설교를 입증하게 되는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가장 중요하고 힘든 몸으로 하는 설교 은퇴를 잘 준비할 수 있도록 도움을 주셔서 감사합니다. (02.24 21:03)
정영섭 : 목회도 쉽지 않지만 은퇴는 더 어려운 것 같습니다. 자칫 잘못하면 추한 모습으로 전락할 수 있기 때문입니다. 원장님의 칼럼을 잘 적용함으로 미리 잘 준비해서 마지막이 더 멋진 은퇴가 되기를 소망해 봅니다. (02.25 21:03)
임군학 : 은퇴 목사와 후임 목사의 큰 그림을 그리게 해주셔서 감사합니다. 목회는 배울 것이 끝도 없는 것 같습니다. 목사님의 말씀을 기억하고 신약가정교회는 다르다! 역시 바르다! 는 것을 은퇴이후에도 증명되도록 기도하며 미리 준비하겠습니다. (02.26 07:31)
최지원 : 너무 좋은 모범을 보여 주신 목사님과 휴스턴 교회에 다시금 감사합니다. 따라갈 수 있는 실질적이고 구체적인 발자취를 남겨 주신 것이 더욱 감사하구요. 마음에 잘 새겨 넣겠습니다. (02.27 10:17)
신중식 : 먼저 감사합니다. 은퇴목사와 후임 목사가 가정교회의 정신으로 그리스도안에서 한가족이라는 가치관을 갖고 산다면 원장님과 이수관 목사님처럼 할수 있는데, 목회관과 실제의 물질관이 이원화되어 있기에 더욱 힘든 것 같습니다. 지금도 일반적인 교회에서는 은퇴 목사님들과 후임 목사간의 보이지 않는 갈등은 계속되고 있어서 많은 기도가 요청됩니다. 예수님의 발자취를 따르며 솔선수범을 보여주셔서 감사드립니다. (03.09 07:56)
조영구 : 아직 은퇴는 시간이 남아있지만 은퇴의 길을 잘 준비해서 좋은 은퇴목사가 되어야겠다는 다짐을 하게 됩니다. (03.13 09:16)
임재룡 : 작년 가을 지역목자 수련회에 때에 많은 교훈을 받았는데 점검하게 되니 감사합니다. (03.14 01:01)
최영호 : 담임목사가 은퇴한 후에 교회에 남아 목자로 섬기는 가정교회 문화가 만들어지면 좋겠습니다. 보고 배우며 따라가겠습니다. 최목사님과 선배목사님들이 자랑스럽습니다. (03.20 21:32)
내용 이름 비밀번호
저장
 프린트 수정  삭제  답변  목록
번호 제 목 이름 작성일 조회
280 "답은 고린도에 있다" <7 17 2019> (24)   최영기목사 2019.05.16 669
279 "작은 행복을 낭비하지 않아야 합니다." <5.10.2019> (26) 이수관목사 2019.05.10 884
278 "하나님은 나만 사랑하시는가?" <5.3.2019> (43) 최영기목사 2019.05.02 1576
277 가정교회가 되는 이유 ‘한 물결, 한 목소리’ <4.26.2019> (19) 조근호목사 2019.04.25 936
276 "지능과 사회성을 키우는 목장" <4.19.2019> (28) 최영기목사 2019.04.18 1405
275 "후임 목사로 초기에 이런 일을 했습니다." <4.12.2019> (20) 이수관목사 2019.04.13 1337
274 "술과 금욕" <4.5.2019> (31) 최영기목사 2019.04.04 1779
273 "가정교회가 되는 이유, '순기능 선순환'" <3.29.2019> (16) 조근호목사 2019.03.29 1318
272 "해야 할 말, 하지 말아야 할 말" <3.22.2019> (31) 최영기목사 2019.03.21 2049
271 "후임목사와 은퇴목사" <3.15.2019> (24) 이수관목사 2019.03.15 1575
270 "놀라면서 삽니다" <3.8.2019> (75)   최영기목사 2019.03.07 2710
269 "주변을 산책하며 얻는 지혜들!" <3.1.2019> (20) 조근호목사 2019.02.28 1275
>> "은퇴 목사와 후임 목사" <2.22. 2019> (20) 최영기목사 2019.02.21 1903
267 "예배의 은혜, 설교의 은혜" <2.15.2019> (29) 이수관목사 2019.02.15 1648
266 "하나님 나라를 위한 동역" <2.8.2019> (31) 최영기목사 2019.02.07 2087
265 "기도로 여는 새 해 가정교회" <2.1.2019> (24) 조근호목사 2019.01.31 1424
264 "역할에 대한 순종" <1.25.2019> (25) 최영기목사 2019.01.25 2006
263 "호칭의 문제를 어떻게 어떻게 생각하세요?" <1.18.2019... (18) 이수관목사 2019.01.18 1887
262 "소통을 통한 신뢰" <1.11.2019> (16) 최영기목사 2019.01.10 1951
261 "가정교회 전공 필수과목" <1.4.2019> (24) 조근호목사 2019.01.03 1801
260 "우리 자녀들을 위한 남북통일" <12.28.2018> (12) 최영기목사 2018.12.27 1552
259 "새번역 성경으로 바꾸는 문제에 관하여" <12.21.2018> (13) 이수관목사 2018.12.21 1868
258      "우리 교회에서 (표준)새번역 성경을 사용하는 이유" (6) 남기환 2018.12.27 1121
257      저희 교회는 아직 개역개정판을 사용합니다. (6) 황대연 2018.12.28 1321
256 "생명의삶 인도법" <12.14.2018> (18) 최영기목사 2018.12.13 1753
255 "연합목장의 효용성" <12.7.2018> (17) 조근호목사 2018.12.07 1656
254 "가정교회가 급속히 확산될 때" <11.30.2018> (17) 최영기목사 2018.11.29 1827
253 "선교지에 가정교회 전파가 감동적입니다" <11.23.2018> (12) 이수관목사 2018.11.24 1373
252 "주일연합예배 간증하는 법" <11.16.2018> (23) 최영기목사 2018.11.15 2007
251 "공동책임과 공동참여" <11.9.2018> (20) 조근호목사 2018.11.08 1623
검색취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