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의 영원한 멘토” <9.29.2011>
최영기목사 2011-09-29 11:07:46 5992

 

 

제 조부님, 최석모(崔錫模) 목사님은 서울 서대문 근처에 있는 아현 성결 교회를 23년간 목회하시고 한국 전쟁 때 납북되어 순교하셨습니다. 성결 교단에서 6명의 순교자를 내었는데 그 중의 한 분이 되셨습니다.

 

조부님이 납북되어 가실 때 저는 6세였기 때문에 조부님은 엄한 할아버지로 밖에 기억에 남는 것이 없습니다. 그러나 조부님은 제 목회에 엄청난 영향을 미치고 계십니다. 주위 분들이 조부님에 대하여 들려주시는 일화들을 통해 제가 어떤 목사가 되어야하는지를 가르쳐 주고 계시기 때문입니다.

 

휴스턴에는 암 연구로는 세계에서 1, 2위를 다투는 엠디 앤더슨 암센터가 있습니다. 삼성의 이건희 회장님을 비롯한 많은 저명인사들이 치료를 받기 위해 오는 곳입니다. 그러다보니 고위 공직자나 큰 기업인이 저희 교회를 방문하는 수가 있습니다. 그러나 저는 한 번도 이분들을 사회 직책을 붙여서 소개해 본 적이 없고, 특별대우를 해 본적도 없습니다. 제 조부님 일화 때문입니다. 제 조부님은 야고보서에서, 교회 안에서는 신분 차별이 있어서는 안 된다고 했다고, 주일 예배 때에 가장 상석이라고 할 수 있는 맨 앞자리를 아현 시장 맹인 거지들을 불러다 앉히셨다고 합니다.

 

아시다시피 휴스턴 서울 교회는 한어회중과 영어회중으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영어 회중은 장년 출석이 약 400명인데, 한인 2세만이 아니라 다민족으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이렇게 된데도 조부님의 간접적인 영향이 있다고 생각합니다. 조부님이 1940년대에 동양선교회 후원으로 미국을 여행할 기회가 있으셨습니다. 동양 선교회 사역을 소개하고 후원을 부탁하는 목적이었습니다. 그때 집회는 백인 교회에 가서 했지만 잠은 흑인 목사님 집에 가서 주무셨다고 했습니다. 당시에 미국의 인종차별은 극심해서 화장실도 백인용과 흑인용을 구별할 때인데, 대단한 발상이요 용기입니다. 인종차별에 대한 무언의 항의였습니다.

 

저는 오직 목회에만 전념하고 대외 활동에는 별로 관심을 안 갖습니다. 이것도 조부님의 영향이라고 생각합니다. 조부님은 대한민국 초대 대통령이었던 이승만 씨와 한성 영어 학원을 같이 다녔습니다. 일본 강점기가 끝나고 해방이 되어 이승만 대통령이 귀국하여 제일 먼저 찾은 사람 중의 하나가 조부님이었다고 합니다. 당시 남한은 미국 군정 밑에 있었기 때문에 영어 하는 사람들이 절대적으로 필요했기 때문입니다. 당시 장로님들 말로는 그때 초청에 응했으면 대한민국 정부가 수립되었을 때에 엄청나게 높은 자리에까지 오를 수 있었을 것이라고 합니다. 그러나 조부님은 이 초청을 거절하셨습니다. 하나님께서 맡겨주신 복음 전파 사역을 아무리 나라 일이 급해도 포기할 수 없다는 것이었습니다.

 

제가 가정교회 사역을 하게 된 것도 조부님 영향이 아닌가 생각합니다. 가정교회 운동의 핵심은 신약 교회를 회복해 보자는 것입니다. 저는 대학교 들어간 후에 교회와 멀어졌다가 미국에 유학하면서 30세에 성경을 통해 예수님을 인격적으로 만나게 되었습니다. 예수님을 주님으로 영접한 후에는 하나님의 말씀인 성경이 당연히 제 삶의 기준이 되었습니다. 목회자가 된 후에도 성경은 당연히 제 목회의 기준이 되었습니다. 그런데 항상 “성경에는 교회는 이래야 된다고 하는데 왜 교회는 안 그런다가?” “성경에서 목회는 이렇게 하라고 했는데 왜 그렇게 안 하는가?” 이런 질문이 있었습니다. 그래서 성경적으로 목회를 하고, 성경적인 성도를 만들어내어, 성경적인 교회를 세워보자고 시작한 것이 가정교회입니다. 이러한 ‘성경대로’라는 고집은 성경대로 살려고 애쓰시다 마침내 순교하신 조부모님에게서 물려받은 것이 아닌가 싶습니다.

 

제가 머리에 그리는 이상적인 지도자 상은 침몰하는 배의 함장입니다. 배가 침몰할 때 선원들을 다 대피시키고 장열하게 배와 더불어 함몰하는 함장의 모습입니다. 이런 지도자의 상도 조부님에게서 얻어지지 않았나 생각합니다. 한국 전쟁이 발발된 후 유엔군이 참여하고 맥아더 장군이 인천에 상륙했습니다. 서울 탈환을 앞두고 성결 교단 청년회 회장이라는 사람이 교단 장래에 관한 긴급회의가 있다고 조부님을 모시러 왔습니다. 조부님은 아침도 들지 않으시고 급히 옷을 차려 입고 나가셨습니다. 이것이 가족들이 조부님을 뵌 마지막이었습니다. 그러나 나중에 보니 조부님은 이미 유서를 써 놓으셨습니다. 이런 일을 예견하시고 순교의 길을 받아드리신 것입니다.

 

교회를 사랑하시고 교회와 더불어 운명을 같이하셨던 조부님은 저에게 영원한 멘토가 되고 계십니다.

 

박경남목사 : 그러보니 저도 최석모목사님의 영향을 받은 셈이네요
나의 멘토의 멘토시니까요^^ (09.29 17:35)
심영춘 : 저도 최석모 목사님의 영향을 받은 셈입니다. 저 또한 저의 멘토의 멘토이시니까요...
최목사님을 만난 것을 생각하면 가슴이 벅차 오릅니다. 최목사님! 건강하시기를 바랍니다..목사님을 닮고 싶은 것이 아직 너무 많이 남았습니다. (눈물)^^ (09.29 18:05)
박기명 : 제가 그 영향 아래 있음이 기쁨입니다. 저의 목회의 영원한 멘토이신 최목사님을 존경합니다. 오랬토록 함께 하면 좋겠습니다. 육신은 한계가 있으니 틈나시는대로... 이젠 건강을 위해 특별한 시간을 준비하셔야 할 때라 생각됩니다. 건강챙기십시오. 곧 컨퍼런스가 다가오니 그리운 모습뵐 수 있다 생각하니 행복합니다. 아직도 제 귀에 쟁쟁한 목소리 "목사님 최목사님 처럼 하세요!" 우리집 여왕벌소리입니다. ㅋㅎㅎ (09.29 21:12)
천석길 : 글을 잘 쓰시는 목사님도 많고,
설교를 감동적으로 잘 하시는 목사님도 많고,
교회를 부흥시키는 목사님도 많고,
후배들에게 존경을 받는 목사님도 많으시고,
(물론 위의 사항에 최목사님은 포함이 되시지만...)

더욱 더 부럽고 닮고 싶은 것은
나이가 들어도 변하지 않는 자기 관리입니다.

이 시대의 큰(?) 목사님들을 존경했다가 실망을 금하지 못했는데
목사님과 사귀면 사귈수록 제 자신이 자꾸만 쬐끄맣게 느껴지는 것은
큰 은혜요 축복입니다. 다시 한번 제 자신을 채근질합니다. (09.30 02:16)
김형수 : 연수를 다녀온 이후 저도 매일 새벽 기도하는 자리에서 "십자가 밑에 곳곳하게 앉아 계시던 한 분"을 떠올리며 다짐하고 또 다짐합니다. 따를 분이 있고, 혼자가 아닌 함께 가는 분들이 있어 행복합니다.
(09.30 03:03)
김진명 : 가족 중에 멘토가 있다는 것은 참 큰 복이라고 생각합니다. 저의 멘토는 저의 할머니이십니다. 권사님으로 오로지 교회와 성도들을 섬기는 일에 일평생 헌신하셨던 분입니다. 귀한 나눔에 감사드립니다. 목사님~! (09.30 03:13)
안태준목사 : 훌륭하신 멘토를 모시고 그 영향 아래서 자신을 지켜 가는 것 아주 중요 합니다. 자기 관리를 잘하는 것이 곧 목회이기 때문 입니다.최목사님 존경 합니다. 저도 최목사님과 한배를 타서 행복 합니다. (09.30 21:58)
곽성룡 : 조부님에 대해서 궁금했는데 저희들도 본받을 수 있도록 이렇게 알려주시니 감사합니다. 성경말씀대로 살려고 노력하셨던 그 모습을 저희들의 목회의 귀감으로 삼겠습니다. (09.30 22:23)
박종국 : 아버지를 통해 할아버지 이야기를 들으며 그 할아버지를 통해 아버지를 존경하는 그림이 떠 오릅니다. 그리고 그 아들이 할아버지와 아버지를 닮아갑니다....우리 시대의 약점인 "부모의 영적인 신앙의 전수"가 가정교회 정신 안에 있음을 엿봅니다. 감사합니다. (10.01 08:14)
김정숙 : 가정교회로 전환 한후부터 우리의 멘토이신 최목사님을 위해서 먼저 기도합니다. 우리 김목사님께 최목사님 좀 copy 하시라고 박기명 목사님의 여왕벌처럼 저도 왱 왱 거립니다.그런데 60을 넘으니 길들이기가 쉽지 않아요,^.^
목사님들이여! 사모님들의 조심스래 하시는 말을 귀담아 들으셔야 살길이열립니다.ㅋㅋㅋ (10.03 07:53)
이정필 : 저는복받은 사람입니다. (10.05 17:24)
김홍일 : 역쉬 최목사님도 첨부터 조부 목사님으로 부터 보고 배우셨던 것이군요. 제가 성결교회 목사지만 미처 알지 못했던 이야기를,그것도 최목사님의 목회와 삶에 적용되는 본으로 듣고 보게 배우게되니 너무나 큰 감동이자 축복입니다. (10.07 22:28)
김회연 : 사실, 제 젊은 시절의 맨토는 이원설 박사였습니다. 그런데 제 목회를 정리할 때는, "내 목회의 영원한 맨토는 최영기 목사님"이라고 당당히 고백할 수 있게 되려고 노력하고 있습니다. ^^; (10.08 10:19)
김상헌 : 눈물이 찡하네요...추천!! (11.09 08:11)
윤예인 : 연수 후 제 삶과 사역의 위치를 알게되는 지도와 같은
멘토가 되시는 최영기 목사을 알게되어 매우 기쁘고 행복합니다. (11.30 01:09)
김태운 : 성경대로 목회하시고 성경대로 사신 조부님의 영향을 받으신 목사님, 아름다운 믿음의 가정이 도전됩니다. (10.28 13:21)
조윤영 : 최목사님의 조부님이 훌륭한 목사님이셨네요 감동이 됩니다. 추천합니다. (09.24 00:24)
이성호 : 최영기 목사님을 존경하고 사랑합니다.
목회의 멘토가 되어 주셔서 갈 길을 갈 수 있어서 감사하고 행복합니다. (05.31 21:07)
박지흠 : 전도사로 교회를 개척하고, 얼마 지나지 않아 가정교회를 만나, 가정교회로 전환했습니다.
아현교회에서 목사안수를 받는데, '여기가 최목사님의 할아버지께서 목회하셨던 곳이구나.'라고 속으로 생각하였습니다. (12.11 06:59)
내용 이름 비밀번호
저장
 프린트 수정  삭제  답변  목록
번호 제 목 이름 작성일 조회
393 "목장에서 음식을 잘 차릴 필요는 없다구요?" <1. 14. 2022>  이수관목사 2022.01.17 28
392 "디딤돌인가? 걸림돌인가?" <1.7 2022> (10) 강승찬 목사 2022.01.08 415
391 "다음 세대를 준비하는 마음" <12.31.2021> (5) 김인기 목사 2022.01.01 433
390 "유동성, 신축성, 다양성을 살리려면"<12.24.2021> (8) 이경준 목사 2021.12.24 449
389 "한 목사님과 나눈 대화"<11.17.2021> (13) 이수관목사 2021.12.20 668
388 "우아하고 세련되게 화내는 법을 아십니까?" <12.10.2021> (19) 강승찬 목사 2021.12.12 619
387 "교회 재정"(2) <12.3.2021> (8) 김인기 목사 2021.12.07 526
386 "가정교회를 잘 하시는 목회자들의 공통점"<11.26.2021> (14) 이경준 목사 2021.11.26 880
385 "아름답고 평화스러운 당회를 만들려면" <11.19.2021>  (9) 이수관목사 2021.11.22 700
384 "자카란다 꽃이 피었습니다!" <11.12.2021>  (17) 강승찬 목사 2021.11.12 557
383 "교회 재정 (1)"<11.5.2021>  (12) 김인기 목사 2021.11.05 905
382 "리더가 갖추어야 할 세 가지 리더십"<10.29.2021> (12) 이경준 목사 2021.10.29 752
381 "교회의 역할이 어느 때보다 중요한 시점입니다." <10.22.2021>  (15) 이수관목사 2021.10.22 806
380 "락다운이 준 선물" <10.15.2021>  (14) 강승찬 목사 2021.10.16 524
379 "장례식 같은 위임예배" <10.8.2021> (14) 김인기 목사 2021.10.08 832
378 "여섯 마디 중요한 말"<10.1.2021> (11) 이경준 목사 2021.09.30 773
377 "휴스턴 서울교회의 목장 정비를 설명합니다" <9.24.2021> (24) 이수관목사 2021.09.27 2032
376 "표류하는 목회자, 항해하는 목회자" <9.17.2021> (16) 강승찬 목사 2021.09.18 683
375 고난을 통과한 실력<9.10.2021> (9) 김인기 목사 2021.09.10 644
374 "영혼 구원하여 제자 삼는 첫 단계-사람 낚는 어부"<9.3.2021> (14) 이경준 목사 2021.09.03 659
373 "교회를 꼭 다녀야 하는가 하는 질문에 대하여" <8.27.2021> (10) 이수관목사 2021.08.29 712
372 "다르게 생각하면 해답이 보입니다" <8.20.2021> (15) 강승찬 목사 2021.08.20 586
371 영적 지도자 (7) 김인기 목사 2021.08.13 683
370 "복음을 설교하는 것과 복음을 전하는 것의 차이"<8.6.2021> (15) 이경준 목사 2021.08.06 553
369 "예수 영접 모임에 이런 점을 참고하세요."<7.30.2021> (19) 이수관목사 2021.07.31 701
368 "필수와 선택" <7.23.2021> (12) 강승찬 목사 2021.07.23 565
367 "바램과 체험"<7.16.2021> (12) 김인기 목사 2021.07.16 602
366 "자각 증상이 없는 지체를 잘 챙깁시다."<7.9.2021> (16) 이경준 목사 2021.07.09 634
365 "팬데믹 후 교회를 일으키고 재정비해 가기" <7.2.2021> (17) 이수관목사 2021.07.02 872
364 "나에게 그릿(Grit)이 있는가?" <6.25.2021> (16) 강승찬 목사 2021.06.25 618
검색취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