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드는 것과 만들어지는 것" <12.4.2020>
김인기 목사 2020-12-03 18:28:22 705

오늘 쓰는 글은 비전교회라는 조그만 공동체의 특이한 케이스라고 생각하시면 좋습니다. 오늘의 교회 현실도 그렇지만 한국인, 더구나 미국에 이민자로 사는 다양한 배경의 성도들이 살아가는 삶의 현장에 근거한 일이기 때문에, 보편적인 생각이나 방법이 아닐 수 있기 때문입니다. 그러나 말은 누구나 성경적 교회, 주님이 주인되시는 교회라고 하지만, 실제로는 그 말의 의미도 혼돈되어 있고, 성도들의 체험과는 너무 동떨어진 현실에서 그 괴리를 조금이나마 좁혀 보려는 노력의 방법이었다는 것, 그리고 지금도 노력하고 있는 진행형이라는 점을 먼저 전제해야 할 것 같습니다.


가정교회를 하시는 목사님들은 많이 다르지만, 동시에 그런 영성이기 때문에 가정교회에 목숨을 걸고 형제자매들(시중 말로 평신도)을 세워 함께 목회하는 즐거움을 누리고 있지만, 저의 이민 교회의 경험 대부분의 그림은 그렇지 않았습니다. 제가 경험한 교회라고 하는 그림 속에는 목회자는 높고 교인들은 세상에서 죄 짓다 와서 회개하는 그림(죄책감 조장), 또한 예수님을 향한 순종과 목회자에 대한 복종이 많이 혼돈된 분위기가 있습니다. 그런 것이 문제라고 주장하는 사람이 목회자나 교인이나 더 많은 문제의 핵심에 자신이 있다는 사실을 자신만 모르는 우스꽝스러운 모습도 많이 보았습니다.


근본적으로 한국인의 사고 속에 있는 상하 계급적인 생각의 구조 때문이겠지만, 목회자도 이분적 구조로 교인들과의 관계를 맺는 현상을 많이 보았습니다. 목회 성공의 의미를 "한 영혼이 예수님을 만나 예수님의 제자로 자라나는 모습을 위해 목회자로서 분골쇄신하는 것"으로 가져야 하는데, 일반적인 분위기는 교인을 군중으로 보는 경향이 많습니다. 그래서 가정교회를 하는 저로서는 정말 예수님의 "종놈"이 된 기쁨이 늘 감격으로 다가옵니다. 우리 교회 형제자매님들의 삶의 변화, 형제자매들이 영혼을 섬기는 모습으로 살도록 시범을 보이고 도와주는 목회에 수종드는 "종놈"이 되었기 때문입니다. 가정교회 식으로 말하면 형제자매들이 예수님의 제자로 성공하는 열매를 목격하는 증인으로 서 있는 것과 같습니다.

 

그래서 이런 구호를 수천번 이야기했습니다. "우매한 군중이 우매한 지도자 뽑고 우매한 지도자에게 우매한 일을 당하지만 정작 그런 일 당하면서도 그게 우매한 일인 줄도 모르는 어리석음에서 벗어나기" 그래서 먼저 교인 한사람 한사람이 성령의 다스림 가운데 분별의 영성을 기르자고 목장을 시작했습니다. 교회를 조금 다니면 성령의 다스림, 성령충만 같은 말을 설교 때 많이 듣기는 하지만, 그게 정작 뭔지 경험을 못해 보았기 때문에 교회에서 쓰는 종교적 은어 정도로만 아는 사람이 엄청 많은 것도 발견했습니다. 


일주일에 한 번 교회 올 때는 옷 잘 입고 교양 있게 말하니까 다 좋아 보여도, 일단 목장에서 매주 만나 식사하는 것을 일년만 하면 갈등이 느껴진다는 사실을 미리 반복해서 이야기했습니다. 나도 내가 싫을 때가 많은데 어떻게 교회에서 만난 사람이 내 맘에 들겠는가를 강조하면서, 예수님도 예수님 맘에 드는 사람만 골랐다면 우리는 다 이미 지옥에 간지 오래될 사람들인데, 그런 갈등을 신비한 사랑으로 용서하시고 덮으신 것처럼 우리도 그런 것 연습하자고 격려했습니다.


교회에서 사람을 세울 때마다 세우려는 사람에 대해 아무 것도 모르는 군중이 모여서 소위 "투표권 행사"한다는 민주주의 다수결 투표도 점점 의미 없게 만들었습니다. 사실 민주주의의 출발은 하나님의 형상대로 만든 인간의 존엄성을 종교의 이름과 미신적 교리로 수없이 짓밟은 죄로부터 인간의 존엄성을 회복하려는 노력이 민주주의였습니다. 진짜 민주주의는 하나님으로부터 오는 인간의 존업성이 근거였습니다. 그러나 지금의 민주주의는 철저한 인본주의가 근거입니다. 인간이 모여 다수가 원하는 것이 진리처럼 되어 버렸습니다. 정치가 대표적인 현장이지요. 거기에 물든 교회도 단순히 세상이 말하는 민주주의 다수결 투표라는 방법을 가져다가 뭔가 결정을 하면, 그 결과는 말만 하나님의 뜻이라고 할일 뿐, 분쟁과 다툼이 열매로 나타나는 "우매한" 결정이 된다는 사실을 우리 교회의 아픔을 근거로 증명해 보였습니다


그러므로 교회에서의 민주주의, "다수"의 의견에 따르려면, 먼저 그 "다수"가 기도하는 사람, 하나님의 마음을 분별할 줄 아는 영성이 준비된 사람, 갈등을 예수님을 근거로 극복한 경험도 있고, 영혼을 섬긴다는 그림도 확실해야 하고, 예수님이 나를 섬겨주신 은혜가 뭔지 간증할 줄 아는 사람이 모인 "다수"라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교회 안에서 직분자를 세우거나, 새 목회자를 청빙하거나, 소위 교회의 중요한 방향을 결정할 때마다 민주주의 다수결 투표라는 방법때문에 늘 아픔이 있었습니다. 목회자는 떠나면 그만이지만, 남은 성도들의 마음에는 쓴뿌리, 불신, 분노만 쌓여가는 현상을 오늘도 누누이 보고 있습니다. 그리고 그 아픔에 대해 누구도 책임지거나 회개하거나 원인을 찾지 않습니다. 서로 상대방을 향하여 원망하는 것이 당연한 문화처럼 되었습니다. 그래서 우리는 언제부터인가 소위 민주주의 다수결 투표로 사람 세우고 청빙하는 방법을 버리기로 하고, 대신 수많은 기도의 자리를 마련하고 목장을 통해서 성령님 의지하는 갈등 극복의 훈련을 많이 했습니다.


교회 분위기가 갈등을 평화로, 문제를 기도로, 내 경험을 하나님 경험으로, 위기를 헌신으로 극복하는 것이 어떤 것인지 각자의 관계에서 스스로 경험하도록 구체화 했습니다. 또한 나와 "다른" 사람을 섬기는 목장에서 주님의 도움을 의지하여 갈등을 이겨나가는 훈련을 반복했습니다. 얼그러진 관계라고 도망가는 것은 유치한 짓이라는 사실도 강조했습니다.영혼구원하여 제자삼는다는 교회의 본질에 대해서도 말만 하지 말고 구체적으로 그런 사람 찾아서 만나서 일부러 당해보는 자리에 몇 년 체험해 보고 말하자고 격려했습니다.

 

수년이 지난 지금은 직분자를 세우는 일에 있어서 잘 모르는 군중이 모여 투표하는 것이 없어지고, 목자부부들이 모여 공천이라는 과정을 거칩니다. 공천된 본인도 교회 리더들과의 면담을 통해, 사람이 뽑았지만 자신이 진정 하나님의 부르심으로 인지하는지 심도 있게 물어보고 삶을 드러내게 합니다. 그리고 배우자와 자녀들에게 구원의 확신을 어떻게 설명할 수 있는지를 간증하게 하고, 부부의 사랑, 영적인 존경, 자녀들과의 영적 관계를 심도 깊게 나눔으로 확인합니다. 놀라운 것은 이미 목자목녀로 목회 현장에서 다양한 성령님의 인도하심과 삶의 변화를 체험하고 영혼구원의 기쁨을 맛 본 분들이기 때문에 자녀들과 교회 공동체 안에 이미 존경받고 좋아하는 분들이 우러져 나오더라는 것입니다


이미 되어 있기 때문에 자연스럽게 우러나오는 모습이지요. 억지로 법 따지며 투표해서 만드는 것이 아니라, 성령님의 인도하심을 알기에 자연히 만들어지는 것을 체험한 것입니다. 그래서 요즘은 직분자를 세울 때마다 박수치며 격려하는 분위기로 바뀌었습니다. 군중에서 분별있는 공동체로 성장 변화한 것이라고 할 수 있을까요? 

  

제 후임 목사님을 미리 모셔 오는 일에 대해서도 만나는 목회자마다 "조심해라, 잘못되면 어떻하냐, 사람 믿으면 안된다" 걱정해 주셨지만 교회 안에 청빙위원회 없이, 어떤 목사님이 와도 앞으로 같이 살아가며 갈등을 헤쳐 나가겠다는 공동체의 영성이 만들어지니 자연스럽게 모셔와서 한 가족으로 살아가는 연습을 지금 2년 째 잘 하고 있습니다.

 

사람이 만든 법과 전통은 주로 부정적인 사건에 근거하여 그것을 막아보려는 소극적인 출발로 만들어진 경우가 많다는 것도 이야기하며 "법 없이 사는 사람"이 되어 하나님의 자유한 법을 누리는 연습을 지금도 하고 있습니다. 완전한 것도 아니고 어느 교회나 어느 목회자나 다 그렇게 해야 하는 것은 아니지만, 적어도 성경이 말씀하시는 교회의 그림을 형제자매들의 체험 속에 담아가기 시작했다는 사실은 확실하기 때문에 하나님께 감사하고 기분 좋은 목회가 진행되고 있습니다


다음에는 이런 변화를 만들기 위해 성도들을 설득한 내용들을 담아볼까 합니다. 여전히 비전교회의 케이스라고 생각하시면 좋습니다. 좋으신 하나님을 찬양합니다.


안중건 : 책에서 배운 내용이 아니라, 실제 경험하여 터득한 깨달음이 어떤 것인가를 느끼는 글이었습니다. 저도 좋으신 하나님을 같이 찬양합니다. (12.03 19:16)
구정오 : 실제적인 목회현장에서 경험한 것들을 자연스럽게 잘 나누어주셔서 하나하나가 도움이 되는 목회지혜서인 것을 고백합니다. 진작에 이런 지혜들을 잘 적용했더라면 시행착오를 더 줄였을 것인데 하는 안타까움과 함께 지금이라도 교회 지체들과 잘 실험하여 진리가 주는 참 자유를 누릴 수 있기를 소망합니다^^; (12.03 21:21)
임관택 : 원장님, 다음 편이 너무 기대가 되는데 한달을 기다려야 하나요? ^^; 얼른 올려 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은혜의 감사드립니다. (12.03 23:25)
이동근 : 현장의 경험을 통해 매번 죽어가는 교회 용어를 살아있는 현장언어로 만들어주시니 감사드립니다. (12.03 23:34)
이경준 : 가정교회에서는 목양 사역을 하고 있는 목자와 목녀들이 공천을 하면 매우 정확한 것 같습니다. (12.03 23:50)
이수관목사 : 비전교회의 역사를 계속 얘기해 주시니 새로 가정교회를 시작하는 분들에게 좋은 샘플이 되는 것 같습니다. (12.04 11:39)
김영길 : 생명없는 관습을 깨뜨리고 과감하게 전진하는 용감한 도전을 사모하게 됩니다. 성경적인 지침을 보여 주셔서 감사합니다. (12.05 04:58)
김명국 : 김목사님 다음주가 저희 교회의 직분자들을 선출하는 날입니다. 목사님 이야기를 들으면서 이런 마음은 있어도 현실적으로 만들어 나가기가 쉬빚 않은데 너무나도 훌륭하십니다. 어떤 부분의 글은 저희들도 정신을 되살리기 위하여 꼭 필요한 말씀이라 인용하려 합니다. 감사합니다. (12.05 15:57)
임재룡 : 좋은 모델을 제시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저도 임직자들을 세울 때에 뭔가 마음이 편하지 않았습니다. 그래도 가정교회의 모습 속에서 목자를 하고 목장을 분가를 한 경험이 있는 분들에게 장로로 피택할 수 있는 자격을 주어서 어느 정도 기존 교회에서 문제점들이 많이 보완이 되어서 노회 안에서는 모델적인 당회으로 인정을 받았는데 비젼 교회의 모습속에 더 좋은 모습을 봅니다. 감사드립니다. (12.07 02:37)
이경태 : 인본주의적인 다수결보다 성령님의 인도를 받는 목자님들을 통한 공천이 중요하다는 사실 잘 기억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 (12.07 13:10)
오명교 : 교회 분위기가 갈등을 평화로, 문제를 기도로, 내 경험을 하나님 경험으로, 위기를 헌신으로 극복하는 것이 어떤 것인지 각자의 관계에서 스스로 경험하도록 구체화 했습니다. 마음에 깊이 새깁니다. (12.09 01:42)
이일권 : 이론적으로만 가능할 것만 같은 일들을 목회현장에서 실제로 현실화시키시는 그 모습을 통하여 큰 소망을 품어 봅니다. 귀한 나눔 감사합니다. (12.10 16:17)
심영춘 : 김목사님의 진솔한 이야기가 마음에 와 닿습니다. 목사님을 통하여 배우는 것이 많습니다. 계속 가르쳐주시면 잘 배워서 그렇게 살아내도록 노력하겠습니다. ^^; (12.11 05:05)
김재도 : 목사님을 통해서 사람을 세우는 일에 대한 귀한 것을 배웁니다 감사합니다 (12.11 05:07)
김제효 : 사람을 새우는 일에 귀한 가르침, 감사합니다. (12.21 06:11)
송영민 : 실제적인 목회현장에서 경험을 배울수 있어서도 너무 좋지만 ... 이런 목회현장을 만들어가시는 목사님이 너무 귀하고 존경스럽습니다. (12.21 23:19)
임재룡 : 교회에서의 민주주의 정의가 참 의미가 있네요.
교회에서의 민주주의, "다수"의 의견에 따르려면, 먼저 그 "다수"가 기도하는 사람, 하나님의 마음을 분별할 줄 아는 영성이 준비된 사람, 갈등을 예수님을 근거로 극복한 경험도 있고, 영혼을 섬긴다는 그림도 확실해야 하고, 예수님이 나를 섬겨주신 은혜가 뭔지 간증할 줄 아는 사람이 모인 "다수"라야 한다.
감사합니다. (12.28 01:43)
정섭호 : 참으로 마음에 새겨지는 내용들입니다. 저희 교회는 아직 멀었지만 기존 교회가 반복하게 되는 아픔들에 대한 좋은 교훈입니다. 감사합니다. (01.09 04:44)
내용 이름 비밀번호
저장
 프린트 수정  삭제  답변  목록
번호 제 목 이름 작성일 조회
342 "위임은 언제 해야 할까요?"<2020.01.22> (1) 이경준목사 2021.01.22 110
341 "열등감을 넘어서 자유함으로" <1.15.2021> (13) 이수관목사 2021.01.15 370
340 "새해 '목회원칙'을 점검해 봅니다." <1.8.2021> (13)   강승찬 목사 2021.01.10 412
339 "호칭에 문제 없습니까?" <1.1.2021>  (8) 김인기 목사 2021.01.03 601
338 "마지막 원장코너-주님의 이름으로 축복합니다"<12. 25. 2020> (15) 이경준목사 2020.12.24 708
337 "atmosphere, climate 그리고 culture" <12.18.2020> (29) 이수관목사 2020.12.18 643
336 "구사일생에 대한 재해석" <12.11.2020> (19) 강승찬 목사 2020.12.11 462
>> "만드는 것과 만들어지는 것" <12.4.2020> (18) 김인기 목사 2020.12.03 705
334 "내 사람으로 키우면 안 된다?"<11.27.2020> (22) 이경준목사 2020.11.27 668
333 "지금은 우리의 몸부림이 필요한 때입니다" <11.20. 2020> (16) 이수관목사 2020.11.20 849
332 "헌신은 사랑의 연습이다" <11.13. 2020> (14) 강승찬 목사 2020.11.13 628
331 "버려야 할 척" <11.6.2020> (15) 김인기 목사 2020.11.06 700
330 "급변하는 세상을 살아가는 방법"<10.30.2020> (15)   이경준목사 2020.11.03 556
329 "목장에 반드시 있어야 하는 세 가지 방향성" <10.23.2020> (15) 이수관목사 2020.10.24 975
328 “내가 번아웃 되었다구요?” <10.16.2020> (15) 강승찬 목사 2020.10.15 771
327 "구체화하는 교회 언어" <10.9.2020> (26) 김인기 목사 2020.10.08 834
326 "세대 차이를 줄이고, 세대통합을 이루려면"<10.2.2020> (31) 이경준목사 2020.10.01 782
325 "건강을 잘 관리해야 힘차게 목회할 수 있습니다" <9.25.2020> (20) 이수관목사 2020.09.25 676
324 "왜 감사해야 할까요?" <9.18.2020> (35) 강승찬 목사 2020.09.17 914
323 "인사드립니다" <9.10.2020> (34) 김인기목사 2020.09.10 939
322 "조심은 하되 쫄지는 말자." <9.4.2020> (27) 이경준목사 2020.09.03 1161
321 "우리가 반드시 바꾸어 가야 할 세가지" <8.28.2020> (29) 이수관목사 2020.08.28 969
320 "다시 기본을 매만지는 가정교회" <8.14.2020> (62) 조근호목사 2020.08.14 1233
319 "하반기 가사원 일정들을 말씀드립니다." <7.31.2020> (8) 이수관목사 2020.07.31 1323
318 "코로나 재난 시대, 목자목녀가 해답입니다!" <7.17.2020> (15) 조근호목사 2020.07.17 1082
317 "들리는 설교와 안 들리는 설교" <7.3.2020> (21) 이수관목사 2020.07.04 1084
316 "공동체의 심장을 다시 뛰게 할 책임" <6.19.2020> (20) 조근호목사 2020.06.18 1079
315 "적들 앞에서 하는 설교" <6.5.2020> (26) 이수관목사 2020.06.05 934
314 "가정교회에서 답을 확인하다." <5.22.2020> (20) 조근호목사 2020.05.23 1057
313 "우리가 갖추어야 하는 목자의 자질들" <5.8.2020> (35) 이수관목사 2020.05.08 1570
검색취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