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핑계보다 방법을 찾는 습관" <5.27.2022>
강승찬 목사 2022-05-31 18:25:26 482

102차 목회자 컨퍼런스에 참석해 보니 감사하고 기쁨이 충만했습니다. 하지만, 이 시대와 우리 목회자들의 문제는 자신에게 문제가 있다는 것을 인정하지 않고, 문제의 원인을 하나님이나 타인, 또는 환경이라고 여기며 핑계를 대거나 문제를 회피하는 것이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COVID-19 바이러스의 영향으로 인해 목회 현장에 위기가 찾아오거나, 영혼구원 하다가 지치거나 낙심할 때 인간의 죄성은 핑계를 만들어 자신의 행동을 정당화 시키려고 하기 때문입니다.

 

가장 큰 문제는 '나는 가정교회 목회를 하고 있으니 주님이 기뻐하시는 목회를 하고 있다'는 착각에 빠지는 것입니다. 물론 개인마다 차이가 있어서 가정교회 목회를 통해 기쁨과 감사를 고백하는 것에 시간이 걸리기도 하겠지만, 5년, 10년, 15년 이상 가정교회 목회를 하면서도 가정교회 정신을 붙잡고 성경대로 목회하는 일에 올인하지 않고 적당히 가정교회에 한 다리 걸쳐 놓고서 영혼구원에 집중하지 않고 산만하게 사역하는 분들이 보여서 안타까움이 생기기도 했습니다.

 

목회자가 기본적인 경건생활을 실천하려고 노력하지 않거나, 목회자와 성도들에게 가정교회 3축을 형성하지 않은 상태에서는 가정교회 목회를 한다고 볼 수 없습니다. 가정교회 목회를 준비하는 단계요 가정교회를 적용하기 위해 준비하는 과정에 있다고 생각하는 것이 더 좋을 것 같습니다.

 

특히 목세에 처음 참석하시는 분들이 '가정교회 길라잡이'를 듣거나 '새로운 삶', '경건의 삶', '확신의 삶', '하나님을 경험하는 삶', '부부의 삶' 같은 필수과목을 차례대로 수강하면서 목회자 자신이 먼저 가정교회 정신으로 무장해 가야 하는데, 처음부터 너무 쉽게 가정교회 삶공부를 적용하여 내 교회에 필요한 위기대처용 삶공부만 먼저 수강하려는 모습이 보여서 안타까웠습니다. 앞으로 지역모임을 통해 더 잘 배울 수 있겠지만 자신의 목회 환경을 살피고 목회적 문제를 해결하려 하지 않고 문제를 방치하고 나는 가정교회 목회를 잘 하는 목사라는 착각에 빠진 분들이 없도록 우리모두 본질을 붙잡기 위해 노력하면 좋겠습니다.

 

여러 가지 목회적 상황때문에 열매가 보이지 않을수도 있고, 목회자의 건강이나 가정의 개인사 때문에 열심을 내지 못할 수도 있겠지만, 10년, 15년, 20년 해 보고도 열매가 없다면 심각하게 무엇이 문제인지 살펴볼 필요가 있다고 생각해 봅니다. 이때 문제를 파악하고 그 해답을 발견할 수 있다면 뒤 따라오는 수많은 목회자들을 도와줄 수 있기 때문입니다. 

 

10년 가정교회 목회 하고도 나에게 문제가 없다고 생각한다면 그것은 '교만'이고 '핑계'라는 생각이 듭니다. 제주도에서 이사회 수련회를 3년만에 가졌는데 모두 가정교회 목회를 잘 하고 계신 분들이었습니다. 이분들에게서 저는 핑계를 들어볼 수가 없었습니다. 모두 회개하는 마음, 문제 앞에서 금식하며 하나님께 매달리며 기도하는 열정과 성도들의 아픔에 동참하는 마음, 주님의 말씀따라 코로나 가운데서도 세미나를 주최하며 섬기는 희생을 볼 수 있었습니다.

 

특히 연세가 드신 분들일수록 득도한 스승처럼 오늘날 시대적 문제, 교회가 가지고 있는 문제의 원인을 정확히 분석하고 그 해답을 찾아가고 있었습니다. 이런 수많은 스승들을 우리가 모시고 있다는 것이 축복이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더 나아가 감사했던 것은 포스트 최영기 목사님 이후 대면으로 모인 한국 컨퍼런스에서 인원제한이 있었음에도 불구하고 1천명 가까이 한 자리에 모여 주님이 주신 은혜를 간증하며 교제하는 시간을 가졌고 VIP목회자 부부가 156명이 참석했다는 것이 코로나 이전이나 지금이나 가정교회는 계속 움직이고 있다는 것을 느끼게 해 주어서 감사했습니다. 저는 여기에서 가정교회 희망을 보았습니다. 가정교회는 사람을 따라가지 않고 주님의 약속을 붙잡고 따라가기 때문입니다. 

 

그러면, 왜 핑계대는 것이 문제인가? 생각해 보고자 합니다.

 

핑계는 우리를 죄에 빠지게 만들기 때문입니다. 하나님께서 아담에게 ‘왜 선악과를 따 먹었느냐?’ 하고 질문하셨을 때 아담은 잘못을 깨닫고 즉시 회개한 것이 아니라 하와에게 책임전가를 했다는 것을 기억하실 것입니다. 이 결과로 인류는 죄 문제 아래 있게 되었다는 것을 잊어서는 안되겠습니다.

 

또한, 핑계는 우리에게 하나님의 은혜를 망각하고 감사를 잊어 버리게 만들고 우리가 교만해지고 인격이 망가지게 만듭니다. 또한 자신의 분수를 모르고 덕이 없는 행동에 빠지게 만듭니다. 그래서 가정교회 목회를 하다가 보면 목회자들이 성도들을 사랑으로 권면해도 자신의 자존심을 건드린다고 더 원망하며 목회자들에게 큰 상처를 주는 일들이 너무나 많이 반복되기도 한다.

 

그 누가 문제를 일으켜 분란의 원인이 되거나, 신앙생활을 포기하고 교회를 떠나고 싶을까요? 이런 현상은 대부분 하나님의 자녀가 된 후에도 ‘자존심의 문제’를 극복하지 못하거나 하나님보다 물질을 ‘더 사랑’하다가 사단의 장난질에 놀아나는 현상이라고 볼 수 밖에 없을 것입니다. 그런데 더 큰 문제는 일반적으로 목회자들과 선교사님들, 그리고 교회의 평신도 리더십들이 가장 먼저 사단의 장난질에 놀아나고 있다는 것을 기억해야 합니다.

 

사단의 장난질에 놀아난 증거는 영혼구원이 잘 안되거나 교회 성장이 멈춰버린 일에 대해서 남 탓을 하고 환경 탓을 하는 것입니다. 이것이 바로 핑계를 찾는 나쁜 버릇입니다. 교회 리더십들도 교회 문제의 원인을 자꾸 목회자의 탓으로 돌리는데 이것 또한 핑계에 불과하다고 볼 수 있습니다.

 

목회자는 성도들의 ‘영혼을 책임지는 자요, 하나님께 그 영혼들을 보고할 자’라고 성경은 말합니다(히13:17). 그러므로 평신도들은 목회자를 위해서 기도로 협력하고 목회자의 권위를 인정해 주며 목회자가 마음껏 목회하도록 목회 환경을 제공할 책임이 있습니다.

 

또한 잠언서를 보면 "너의 양 떼의 형편을 잘 알아 두며, 너의 가축 떼에게 정성을 기울여라"(잠27:23)고 권면하고 있으며, 사도바울은 "나의 자녀 여러분, 나는 여러분 속에 그리스도의 형상이 이루어지기까지 다시 해산의 고통을 겪습니다."(갈4:19)라고 편지한 내용을 기억하며 최선을 다해 성도들의 형편을 살피고 예수님을 닮아가도록 가이드해 줄 책임이 목회자에게 있음을 기억해야 하겠습니다. 

 

그래서 목자목녀들은 하나님께서 세워 주신 담임목사와 함께 하나님나라를 세워가는 데에 집중해야 하겠고, 목회자는 하나님께서 동역자로 세워주신 목자목녀들과 함께 신약교회 회복을 위해 다시 마음을 새롭게 할 필요가 있음을 금번 컨퍼런스를 통해 느꼈습니다.

 

우리는 죽어서 천국에 가는 것이 아니라 예수님을 영접한 그 순간부터 이 세상에서 천국의 삶을 살아가고 있다는 것을 알아야 합니다. 그래서 우리는 ‘핑계’보다 ‘방법’을 찾는 습관을 형성해야 한다. 가정교회 목회를 잘 하여 하나님께 인정받고 칭찬받기 원한다면 핑계 대고 싶은 마음을 버려야 하겠습니다. '영혼구원하고 제자삼는 교회'를 세워가기 위해 '섬기는 종의 리더십'을 실천하기 위해 내가 어떻게 살아야 할 것인가?

 

오늘 내 삶에 주어진 모든 환경 앞에서 핑계대지 않고 감사를 회복하고 그 감사를 나누는 삶이 필요함을 느낍니다. 아무것도 염려하지 말고 기도와 간구로 감사하는 마음으로(빌4:6) 주님께 간구할 때 주님께서 지혜를 주셔서 문제를 해결할 방법이 보이는 은혜를 주실 것입니다.


어떤 분들은 목회적 문제를 해결할 방법이 기도해도 보이지 않는다고 질문하는 분들도 있습니다. 제가 경험한 것을 바탕으로 그 해답을 알려 드리고자 합니다. 그것은 문제를 해결할 방법이 보일 때까지 기도하는 것입니다^^ 주님이 내 마음에 감동을 줄 때까지 엎드려 간구하는 것입니다^^;

 

우리 모두 다시 만날때까지 목회적 위기가 올때마다 핑계대는 습관을 버리고 문제를 해결한 방법을 경험하여 그 경험을 지역모임과 컨퍼런스에서 나누어 주며 서로를 격려하고 인정하고 칭찬하는 귀한 삶이 되기를 소망해 봅니다. 현재 주어진 모든 상황 앞에서 불평하지 않고 감사한 마음으로 기도하면 '핑계'가 아니라 위기를 해결할 '방법'이 보이는 은혜를 경험하게 될 것입니다^^


김진수 : "하고 싶은 사람은 방법을 찾고 하기 싫은 사람은 핑계를 찾는다"라는 말이 맞는 것 같습니다. 핑계대고 안하는 사람을 통해서 하나님께서 일하시기 어려우실 것 같습니다. 좋은 글 감사합니다. (05.31 18:41)
민이삭 : 팬데믹으로 인해 어려워진 목회적 상황에서 어떻게 해야 하는지 깨우쳐주시는 아주 좋은 글입니다. 무엇보다 핑계를 하지 않고 방법이 보일 때까지 하나님 앞에 엎드려 기도하는 것, 주어진 상황에서 감사를 회복하고 감사를 나누는 삶을 사는 것, 아주 귀한 교훈들입니다. 잘 실천하겠습니다. 좋은 글 나누어주셔서 고맙습니다.^^ (05.31 21:01)
김제효 : 핑계를 버리고 방법을 찾아 다시 끈을 매야겠습니다. 추위로 움츠려 드는 계절, 바람은 차지만 , 방법은 틀림없이 있고, 은혜를 맛보게 될 줄 믿습니다. (05.31 23:00)
정상일 : "핑계가 아닌 방법을 찾는 목회." 컨퍼런스 이후 다시 한 번 도전을 주는 메시입니다. 코로나가 문제가 아니라, 코로나보다 크신 하나님을 신뢰하지 못하는 것이 더 큰 문제가 아닌가? 라는 생각을 해 보게 됩니다. (05.31 23:53)
박상민 : 이번 컨퍼런스에서 새로운 삶공부를 수강해서 은혜 많이 받고 깨달음도 많았는데 원장님의 칼럼을 읽으며 또 도전을 받습니다. 감사합니다. (06.01 00:40)
최유정 : 모든 말씀이 하나하나 주님이 강목사님을 통해 저에게 해 주시는 말씀들 같습니다. 핑계대지말고 자책하지말고 회개하고 다시 일어나라 손잡아 주시는 말씀 같습니다. 권면의 글이신데 왜이리 용기가 나고 힘이되죠?
전 진짜 가정교회가 넘 좋습니다. 제 인생을 바꿔놓은 이 가정교회 넘 좋습니다. (06.01 05:41)
박성국 : "오늘 내 삶에 주어진 모든 환경 앞에서 핑계대지 않고 감사를 회복하고 그 감사를 나누는 삶이 되도록" -결단합니다.
"모두 회개하는 마음, 문제 앞에서 금식하며 하나님께 매달리며 기도하는 열정과 성도들의 아픔에 동참하는 마음....." 이대목에서 저는 뜨끔하고 돌아보게 됩니다. 귀한 칼럼을 통해서 제 마음에 도전을 주시니 감사합니다.~~ (06.01 09:13)
이완우 : 어려워진 목회현장 가운데서 핑계보다 방법을 찾아야 한다는 말씀에 도전이 됩니다. 문제를 해결한 방법이 보일 때까지 핑계하지 않고 불평하지 않고 감사한 마음으로 기도하겠습니다. 좋은 글 감사합니다.^^ (06.01 16:18)
계강현 : 어려운 상황 속에서도 핑계를 찾지 않고 방법을 찾아 기도하며 여기까지 오신 강 원장님의 실천적인 칼럼을 읽으면 도전이 됩니다. 핑계를 찾는 습관을 버리고 방법을 찾는 습관을 훈련해야 겠습니다. 감사^^ (06.01 17:38)
임관택 : 원장님, 은혜의 글 감사합니다. 더욱 방법을 찾도록 하겠습니다.
글과 연관하여 이런 말을 찾을 수가 있었습니다 ^^
적당히 원하면 핑계가 생기고, 간절히 원하면 방법이 생긴다 (06.01 19:52)
이경준 : 우리가 자주 하는 말을 다시 한 번 기억합니다. "하려고 하면 방법이 생각나고, 하지 않으려고 하면 핑계가 생각난다." 늘 깨어 있어야 할 것을 다시 알려주셔서 감사합니다.
(06.01 20:48)
이수관목사 : 우리도 모르게 어려운 상황가운데 핑게를 대고 있는 것은 아닌가 싶네요. 정신이 번쩍 나게 하는 글입니다. (06.02 09:20)
이경호 : 백퍼센트 동조되고 맞는 말씀입니다. 핑계가 아니라 방법을 찾아서 영혼구원열매를 맺기를 간구합니다. (06.03 05:26)
김영길 : 지금 시대에 맞는 경종의 메세지를 주셨군요.
마음에 새기고 잘 살피도록 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06.03 23:03)
김성은 : 남을 탓하거나 환경과 여건을 핑계 삼지 않고 주께 무릎으로 나아가겠습니다. 중요한 부분을 상기시켜 주셔서 감사합니다~ (06.06 04:46)
강승원 : 핑계보다 하나님 앞에 엎드려서 방법을 찾겠습니다. 일침의 말씀 감사합니다^^ (06.08 21:14)
김영규 : 핑계 거리를 찾고 있었는데, 움찔 하네요. 깨어나도록 귀한 글을 올려주셔서 감사합니다. (06.16 23:32)
내용 이름 비밀번호
저장
 프린트 수정  삭제  답변  목록
번호 제 목 이름 작성일 조회
416 "가정교회 목회가 즐거운 이유" <6.24.2022>  (14) 강승찬 목사 2022.06.25 333
415 "가시적 변화"<6.18.2022> (7) 김인기 목사 2022.06.19 354
414 "2023년 봄 목회자컨퍼런스는 두 곳에서 주최합니다."<6.9.2022> (11) 이경준 목사 2022.06.09 738
413 "가정교회의 예배와 일반교회의 예배" <6.3.2022> (18) 이수관목사 2022.06.04 629
>> "핑계보다 방법을 찾는 습관" <5.27.2022> (17) 강승찬 목사 2022.05.31 482
411 "바르게 이웃 정하기" <5.20.2022> (13) 김인기 목사 2022.05.21 557
410 "3,500여년 전에 받은 골동품이 아닙니다"<5.13.2022> (8) 이경준 목사 2022.05.12 519
409 "성도들의 얼굴에 웃음이 있는 교회" <5.6.2022> (24) 이수관목사 2022.05.10 610
408 "신앙의 회복 탄력성 키우기" <4.29.2022> (14) 강승찬 목사 2022.05.02 465
407 "교회지도자" (2) <4.22.2022> (12) 김인기 목사 2022.04.22 550
406 "건전한 가정은 건실한 목회의 기초입니다."<4.15.2022> (16) 이경준 목사 2022.04.15 616
405 "남자가 일 하는 교회" <4.8.2022> (14) 이수관목사 2022.04.11 628
404 "보고 배우는 가정교회 목회" <4.1.2022> (22) 강승찬 목사 2022.04.03 649
403 "교회지도자" <3.25.2022> (8) 김인기 목사 2022.03.25 673
402 "내 인생의 모델로 삼고 있는 한 분"<3.18.2022> (7) 이경준 목사 2022.03.17 769
401 "제사에 대해서 알아두면 좋을 것 같습니다." <3.11.2022> (9) 이수관목사 2022.03.12 512
400 "지금은 감사 나눔을 시작할 때 ..." <3.4.2022> (15) 강승찬 목사 2022.03.06 532
399 "펜데믹의 유익" <2.25.2022> (11) 김인기 목사 2022.02.25 523
398 "완벽을 추구하는 분들을 위하여(완벽주의는 죄인가?)"<2022.2.18> (6) 이경준 목사 2022.02.18 525
397 "가정교회 행정에 관한 두 가지" <2022.2.11> (8) 이수관목사 2022.02.14 651
396 "지금은 용기를 내어야 할 때입니다." <2022.2.4> (15) 강승찬 목사 2022.02.04 667
395 "한걸음 더" <1.28.2022> (9) 김인기 목사 2022.01.28 590
394 "목회를 하면서 사람들을 돕고 있는 세 영역"<1.21.2022> (12) 이경준 목사 2022.01.21 718
393 "목장에서 음식을 잘 차릴 필요는 없다구요?" <1. 14. 2022> (8) 이수관목사 2022.01.17 728
392 "디딤돌인가? 걸림돌인가?" <1.7 2022> (11) 강승찬 목사 2022.01.08 608
391 "다음 세대를 준비하는 마음" <12.31.2021> (5) 김인기 목사 2022.01.01 569
390 "유동성, 신축성, 다양성을 살리려면"<12.24.2021> (8) 이경준 목사 2021.12.24 538
389 "한 목사님과 나눈 대화"<11.17.2021> (13) 이수관목사 2021.12.20 833
388 "우아하고 세련되게 화내는 법을 아십니까?" <12.10.2021> (20) 강승찬 목사 2021.12.12 717
387 "교회 재정"(2) <12.3.2021> (9) 김인기 목사 2021.12.07 608
검색취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