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정교회의 예배와 일반교회의 예배" <6.3.2022>
이수관목사 2022-06-04 15:20:32 629

 

가정교회 세미나를 마치고 나면 참석자들은 반드시 주일 연합예배를 참석하고 가도록 되어 있습니다그런데 세미나에 참석한 분들이 의외로 많은 경우 그 이유가 무엇인지를 정확하게 알지 못하는 것 같습니다물론 주일 연합예배가 가정교회의 세축 가운데 하나이기 때문에 일반교회와 어떻게 다른지 보고 가야 하는 것이라는 정도는 알지만 가정교회의 주일 연합예배가 일반교회와 정확히 어떻게 달라야 하는지를 정확히 캐치하는 사람은 많지 않은 것 같습니다

 

이 부분은 또한 세미나를 실시하는 교회에서도 기억해야 할 부분입니다그래야 분명히 그 차이점을 보여 줄 수 있고세미나에 참석하는 분들이 정확한 그림을 가지고 갈 수 있도록 도울 수 있기 때문입니다그래서 오늘은 가정교회 세미나에서 왜 예배를 드리고 가도록 하는지어떤 차이점을 발견해야 하는지 생각해 보도록 하겠습니다.

 

가정교회 예배가 일반교회의 예배가 달라야 하는 부분은 크게 세 가지 정도로 생각할 수 있는데그 중 첫 번째는 예배에서 성도들의 변화가 눈에 보여야 합니다.

 

가정교회는 영혼구원해서 제자를 만드는 것을 모토로 삼고 있는 교회이기 때문에 반드시 예배에서 그 모습이 여기저기서 보여야 합니다그럴 때 온 모든 성도들이 우리 교회에서 영혼구원과 제자 만드는 일이 일어 나고 있다는 것을 느끼게 되고그러면서 사명을 잃지 않을 수 있는 것이고새교우들도 자연스럽게 교회의 정신에 젖어들 수 있게 되는 것입니다

 

주일 연합예배에서 성도들의 변화가 보인다는 것이 어떤 것인지 예를 들어보겠습니다휴스턴 서울교회는 교회에 처음 방문하는 사람이 오면 새교우실에서 방문 카드에 적어서 강대상 위로 올려 줍니다그러면 인도자는 그 카드를 읽어서 어느 목장의 누구 성도와 함께 아무게님이 방문하셨다라고 멘트 해 줍니다물론 기존 교회처럼 일으켜 세워서 장미꽃을 주지는 않습니다그것은 VIP들이 불편해 하기 때문입니다하지만 반드시 방문 카드는 읽어 주는데 그 이유는 그것이 변화의 첫 번째 모습이기 때문에 그렇습니다즉 그 전까지는 목장에만 나오던 VIP가 처음 예배에 따라 나온 것입니다그 순간은 목자에게도 큰 의미가 있지만인식하지는 못한다 하더라도 모든 성도에게 의미가 있습니다. ‘아 누군가 VIP가 드디어 예배에 참석했구나하고 느끼게 만들어 주는 것이지요

 

그 다음, 등록 한 분들에게 등록 선물을 주는 것도 마찬가지 입니다우리교회의 경우는 제가 쓴 책과 찬송가를 주게 되는데단상 위로 불러 올려서 모든 성도들에게 소개를 합니다. ‘아무게님은 이제까지 목장만 다니다가 교회 생활을 해 보기로 하고 등록하셨습니다.’ 라고 소개했다면 이것도 신앙생활의 첫 발자국을 디딘 상당히 중요한 변화의 모습입니다이런 식으로 작은 변화의 모습들을 성도들에게 보여주는 것을 놓치면 안 됩니다

 

임명장및 수료증 수여회원영입허그식 (보듬식), 분가식이 모두 성도의 변화를 보여 주는 단편들입니다. 특별히 우리교회에서는 봉헌송을 부르기 전에 1분 간증을 합니다내가 어떤 마음으로 이 찬양을 드린다는 짧은 간증인데 여기에도 변화가 많이 보입니다. 암에서 나은 사람이 감사하다고 찬양을 부르고자녀를 대학보낸 부모가 감사하다고 찬양을 부르고또 성가대가 부를 때도 성가대원이 돌아가면서 간증을 할 때 그들의 변화를 볼 수 있습니다

 

그런 의미에서는 구원간증 보다 더 극적인 변화의 모습을 보이는 것은 따로 없겠지요또한 선교간증삶공부 간증에서도 큰 변화들이 보입니다. 특별히 우리교회에서는 수요예배때 돌아가면서 한 목장이 발표하는 시간을 갖는데, 이때 목장 식구들을 소개하고찬양을 한 곡 부르고 한 명이 대표로 간증을 합니다이때 간증의 제목은 목장생활이 내 신앙에 미친 영향입니다. 이것도 목장 생활을 통해 나에게 생긴 변화가 담겨 있으므로 그 중에 좋은 것은 골라서 주일 예배에서 다시 간증하게 합니다간증은 가장 효과적으로 성도의 변화를 보여 주므로 계속해서 간증자를 발굴해서 올려야 합니다

 

이렇게 예배 중에 변화를 보여주는 것들을 순서에 올리게 되면 기존 교회처럼 밴드 찬양을 하기가 쉽지 않습니다밴드 찬양은 아무리 짧아도 15분 이상은 되어야 하는데 그렇게 되면 이런 순서를 넣기가 쉽지가 않습니다따라서 우리교회는 밴드찬양은 하지 않고 비교적 단순하게 찬송가 두 곡을 두 절씩 부릅니다그리고는 설교 전에 찬양을 하는데 피아노 반주에 맞추어 담임목사가 인도하는 찬양에 모두들 은혜를 받습니다. 왜냐하면 이미 예배 중에 변화를 느끼고 감동이 있었기 때문입니다. 

 

두 번째 세미나에 참석하신 분들이 가정교회 예배에서 보고 가야 하는 것은 VIP를 배려하는 모습입니다우리 믿는 사람들은 알게 모르게 믿음생활에 익숙해져 있기 때문에 우리의 언어가우리의 예배 순서 순서가 얼마나 VIP들에게 얼마나 불편한지를 전혀 느끼지 못합니다그래서 가정교회 세미나에 오면 예배에서 어떻게 VIP를 배려 하고 있는지를 보아야 합니다.

 

예를 들면 방문한 사람들을 일으켜 세우거나 하지 않는 것도 VIP에 대한 배려입니다예배에서 새번역 성경을 쓰는 것도 VIP에 대한 배려입니다단상 위에 크고 으리으리한 강대상 대신에 간편하고 소박한 강대상을 두는 것도교독문 낭송 등과 같이 분위기를 어둡게 하는 순서를 빼고 예배가 밝게 진행되도록 하는 것도 일종의 VIP에 대한 배려입니다

 

하지만 반대로 VIP를 배려한다는 이유로 예배에 중요한 순서를 빼서는 안 되겠지요. 오늘날 많은 교회들이 예배 중에 봉헌하는 순서를 VIP를 배려한다는 차원에서 빼버린지 오래입니다하지만 현대의 예배에서 가시적으로 드리는 행위로 유일하게 남아 있는 것이 봉헌이기 때문에 빼버리기 보다는 의미를 설명하고 이해하도록 하는 편이 낫지 않았을까 싶습니다


또한 얼핏 생각하면 VIP를 불편하게 하는 대표적인 것 중에 하나가 통성기도입니다하지만 불편하다고 무조건 빼버릴 수는 없지요통성기도는 우리의 신앙에서 중요한 역할을 하는 부분이니 말입니다하지만 VIP를 배려한 통성기도를 할 수는 있습니다예를 들어서 무엇을 놓고 기도한다고 정확히 코멘트를 해 주면 불편함이 훨씬 사라집니다따라서 별 설명없이 기도합시다’ 하고는 길게 기도하면 VIP에게는 몹시 불편하겠지만 세 가지 놓고 기도하겠습니다’ 하고는, 예를 들면 첫 번째는 이 예배에 하나님이 임재하셔서 은혜로운 기도가 되도록두 번째는 우크라이나 사태를 위해서 이러이러한 제목으로마지막 세 번째는 여러분들에게 중요한 개인 기도제목 하나를 놓고.. 이런 식으로 분명한 안내는 VIP들을 불편하게 하지 않을 뿐 아니라 기도에 참여하도록 해 줍니다

 

VIP를 위한 배려의 가장 핵심적인 부분은 설교입니다. VIP가 못 알아 들을 단어를 사용하지 않고성경의 배경지식이 없는 사람도 이해가 가도록그리고 쉽게 하지만 설득력있게 설교하는 것이 중요할 것입니다

 

마지막으로 세 번째, 세미나를 참석하신 분들이 가정교회 예배에서 꼭 보고 가야 하는 것은 바로 예배 후 재헌신 하는 모습입니다재헌신은 신약의 예배에서 꼭 있었던 부분이라고 합니다또한 지.정.의. 중에서 의가 충족되는 예배가 되기 위해서는 재헌신 하는 모습이 반드시 보여야 합니다

 

사실 가정교회에서 사람이 변하는 이유는 삶공부와 목장에서 일어나는 모든 감동을 예배의 시간이 재헌신으로 이끌어 내기 때문이라고 생각합니다따라서 재헌신 시간에 도전이 일어나고회개가 일어나고치유가 일어나야 합니다그것을 위해서 휴스턴 서울교회는 설교를 마친 다음에 1분 30초동안 침묵의 기도시간을 가진 후에 성도들을 재헌신으로 초청하는데 이 시간을 위해서 기도를 많이 합니다이 시간에 성령의 감동이 있도록이 시간에 하나님의 만지심이 있도록그리고 이 시간에 많은 성도들이 나와서 눈물을 흘리곤 합니다. 그래서 휴스턴 서울교회의 헌신대를 보면 눈물 자국이 참 많습니다수 많은 사람들이 그 시간에 나와서 하나님을 만났던 흔적이지요

 

바로 이런 세가지가 바로 가정교회의 예배와 일반교회의 예배의 차이점입니다세미나에 참석했지만이런 것을 느끼지 못했다면 기회가 날 때 다시 한번 예배에 참석해서 확인해 보시길 권해드립니다그리고 가정교회를 추구하는 교회들은 이런 차이점을 이해하고 그것을 구현하기 위해서 노력을 기우려야 할 것입니다

 

김진수 : "가정교회 예배가 일반교회의 예배가 달라야 하는 부분 세 가지"가 매우 인상적이고 그 이유에 대한 구체적인 설명들이 매우 유익합니다. 좋은 글 감사합니다. (06.04 16:24)
이경준 : 주일 예배를 참석하여 관찰하지 않으면, 사실 교회는 건물과 시설 외에는 별로 볼 것이 없습니다. 봉헌은 저도 같은 생각입니다만, 한국 상황에서 봉헌은 고민이 많이 되는 부분입니다. 한국은 수표 대신에 현찰을 사용하고, 토요일에 은행이 쉬기 때문에 십일조를 드리는 주일에는, 금요일부터 거금(?)을 가지고 다니거나 집에 두고 다녀야 합니다. 그래서 큰 금액은 거의 계좌이체로 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아무튼 세 가지 차이점을 설명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06.04 17:19)
이수관목사 : 네, 이경준 목사님, 저도 지금의 한국 상황은 알고 있습니다. 미국도 점점 수표를 사용하지 않는 문화로 가고 있습니다. 저는 그 보다는 아주 예전에 불편한 것을 덜어 준다고 봉헌함을 뒤에다 놓고 헌금을 넣고 들어오게 했던 것을 언급했던 것입니다. (06.05 04:44)
김성은 : 성도가 주의.제자로 세워지도록 가정교회 주일 연합예배가 지녀야 할 내용과 모습들을 침여자들의 변화의 모습을 통해 설명해 주신 것이 귀에 속속 들어오게 설명해 주셔서 매우 도움이 됩니다. 우리 교회 예배를 진단하고 올바른 방향으로 세워가겠습니다. (06.05 06:49)
이요한 : 주일연합예배에 집중해야 할 것과 강조해야 할 것들을 자세히 알려 주시니 감사합니다. 그대로 하려고 애는 쓰고 있는데 그 정신을 늘 잊으면 안 될 것 같습니다. 변화, 배려 등 저부터 그렇게 하려고 노력하겠습니다. (06.05 21:07)
이경태 : 삶의 변화된 모습, VIP를 배려하되 교회 중요한 전통은 지키고, 예배 후에 재 헌신하는 모습!! 잘 기억하겠습니다. 연습하는데 시간이 좀 걸리겠네요. ㅎㅎ 감사합니다. (06.05 23:56)
최유정 : 글의 모든부분이 어떤 부분을 보아도 영혼구원의 소원밖에 없는 글을 읽으며 진짜 가정교회는 목표가 영혼구원하여 제자 삶는 것 밖에 없군아 더욱 가슴에 새깁니다. 매일같이 새겨야 이 새긴마음으로 하나님과의깊은 관계에 들어가고 하나님뜻을 알고 변화되는 것 같습니다. 목사님은 실제적인 것들을 하나씩 주시니 따가가기가 쉽고 이 먼 곳에서도 잘하고 있군아 확인도 됩니다. 이수관 목사님 항상 감사드립니다. (06.06 03:38)
정병석 : 이수관 목사님~ 선명하게 설명을 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 (06.06 06:05)
계강현 : 가정교회 주일예배가 일반교회와 달라야 하는 핵심을 잘 집어주셔서 감사합니다.^^ (06.06 16:57)
임관택 : 원장님, 예배에서 놓치지 말아야 할 것을 선명하게 말씀해 주셔서 감사드립니다. 늘 예배 전 점검하고자 합니다~~~ (06.06 17:51)
김철종 : 컨퍼런스에서 가정교회길라잡이 들으며 아~~맞다!!했는데 다시한번 숙지하고 경험하게 해주셔서 감사합니다. (06.06 20:31)
정상일 : 주일 예배 가운데 이렇게까지 치밀함이 있는 줄 몰랐습니다. 많은 것을 배우게 되는 것 같아서 감사합니다.
(06.06 21:32)
강승원 : 저희 교회의 주일목장연합예배를 구체적으로 점검할 수 있는 좋은 기회와 기준을 알려주셔서 큰 도움이 되었습니다. 감사드립니다. (06.08 21:05)
이요한 : 이번에 다시 가정교회 길라잡이를 통해 말씀해주셨던 내용을 다시 원장코너를 통해 말씀해주셔서 감사드립니다. 컨퍼런스를 마치고 예수나눔교회에서도 설교 후 1분정도 침묵의 기도 시간을 적용했는데 재헌신하시는 분들이 이전보다 많아졌습니다. 말씀을 듣고 성령의 역사하심을 경험하는 시간이 되는 것 같습니다. 봉헌도 1분간증, 드림의 행위도 말씀해 주신대로 잘 적용할 수 있으면 좋겠습니다. (06.10 21:29)
김영규 : 예배를 통해 영혼 구원이 이뤄지고, 제자가 만들어지는 모습을 구체적으로 살필 수 있는 글을 올려주셔서 감사합니다. 우리 교회 예배를 점검할 수 있어서 많은 도움이 되었습니다. 감사합니다, 목사님 (06.16 23:23)
최영호 : 헌신대를 보면 눈물 자국이 참 많습니다. 수 많은 사람들이 그 시간에 나와서 하나님을 만났던 흔적이지요... 소망이 생깁니다. 구체적으로 성도들이 예배 속에서 주님을 만날 수 있도록 섬겨가겠습니다. 감사합니다. (06.17 02:12)
조경희 : 너무나 중요한 포인트를 구체적이고 실제적으로 잘 설명하여 주어서 감사합니다. 이점을 이제 막 가저교회 정신으로 시작하려 하는 저희 지구촌벧엘교회에서도 적용하도록 기도하며 힘쓰갰습니다. 혹시 생각나시면 기도부탁드립니다. 주님 감사합니다.! (06.17 03:52)
이동근 : 예배를 통해 붙잡아야 할 것을 구체적으로 제시해주셔서 감사합니다~ (06.21 21:31)
내용 이름 비밀번호
저장
 프린트 수정  삭제  답변  목록
번호 제 목 이름 작성일 조회
416 "가정교회 목회가 즐거운 이유" <6.24.2022>  (14) 강승찬 목사 2022.06.25 333
415 "가시적 변화"<6.18.2022> (7) 김인기 목사 2022.06.19 354
414 "2023년 봄 목회자컨퍼런스는 두 곳에서 주최합니다."<6.9.2022> (11) 이경준 목사 2022.06.09 738
>> "가정교회의 예배와 일반교회의 예배" <6.3.2022> (18) 이수관목사 2022.06.04 629
412 "핑계보다 방법을 찾는 습관" <5.27.2022> (17) 강승찬 목사 2022.05.31 483
411 "바르게 이웃 정하기" <5.20.2022> (13) 김인기 목사 2022.05.21 557
410 "3,500여년 전에 받은 골동품이 아닙니다"<5.13.2022> (8) 이경준 목사 2022.05.12 519
409 "성도들의 얼굴에 웃음이 있는 교회" <5.6.2022> (24) 이수관목사 2022.05.10 610
408 "신앙의 회복 탄력성 키우기" <4.29.2022> (14) 강승찬 목사 2022.05.02 465
407 "교회지도자" (2) <4.22.2022> (12) 김인기 목사 2022.04.22 550
406 "건전한 가정은 건실한 목회의 기초입니다."<4.15.2022> (16) 이경준 목사 2022.04.15 616
405 "남자가 일 하는 교회" <4.8.2022> (14) 이수관목사 2022.04.11 628
404 "보고 배우는 가정교회 목회" <4.1.2022> (22) 강승찬 목사 2022.04.03 649
403 "교회지도자" <3.25.2022> (8) 김인기 목사 2022.03.25 673
402 "내 인생의 모델로 삼고 있는 한 분"<3.18.2022> (7) 이경준 목사 2022.03.17 769
401 "제사에 대해서 알아두면 좋을 것 같습니다." <3.11.2022> (9) 이수관목사 2022.03.12 512
400 "지금은 감사 나눔을 시작할 때 ..." <3.4.2022> (15) 강승찬 목사 2022.03.06 532
399 "펜데믹의 유익" <2.25.2022> (11) 김인기 목사 2022.02.25 523
398 "완벽을 추구하는 분들을 위하여(완벽주의는 죄인가?)"<2022.2.18> (6) 이경준 목사 2022.02.18 525
397 "가정교회 행정에 관한 두 가지" <2022.2.11> (8) 이수관목사 2022.02.14 651
396 "지금은 용기를 내어야 할 때입니다." <2022.2.4> (15) 강승찬 목사 2022.02.04 667
395 "한걸음 더" <1.28.2022> (9) 김인기 목사 2022.01.28 590
394 "목회를 하면서 사람들을 돕고 있는 세 영역"<1.21.2022> (12) 이경준 목사 2022.01.21 718
393 "목장에서 음식을 잘 차릴 필요는 없다구요?" <1. 14. 2022> (8) 이수관목사 2022.01.17 728
392 "디딤돌인가? 걸림돌인가?" <1.7 2022> (11) 강승찬 목사 2022.01.08 608
391 "다음 세대를 준비하는 마음" <12.31.2021> (5) 김인기 목사 2022.01.01 569
390 "유동성, 신축성, 다양성을 살리려면"<12.24.2021> (8) 이경준 목사 2021.12.24 538
389 "한 목사님과 나눈 대화"<11.17.2021> (13) 이수관목사 2021.12.20 833
388 "우아하고 세련되게 화내는 법을 아십니까?" <12.10.2021> (20) 강승찬 목사 2021.12.12 717
387 "교회 재정"(2) <12.3.2021> (9) 김인기 목사 2021.12.07 608
검색취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