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시적 변화"<6.18.2022>
김인기 목사 2022-06-19 13:59:03 354

교회는 역동적이어야 합니다. 역동적인 교회란, 성령 하나님의 역사로 삶이 변하는 것이 체험되고 그 변화가 사람들과의 관계에서 증거되는 현상이 눈에 보이는 교회를 말합니다. 변화는 어디로 부터의 변화어디로 가는 변화가 있습니다. (From/To). 세상에서도 많이 말하는 변화라는 말을 많이 쓴다고 변화가 일어나는 것이라기보다 변화의 방향이 중요하다는 것입니다. 어디로부터 와서 어디로 가는 변화를 이루느냐가 중요합니다. 예를 들면 우리는 세상에서 배운 내 생각, 내 경험에서 나오는 영적 유치함으로부터 변화되어, 말씀에 비추어 체험적으로 설명(간증/증언)할 수 있는 넉넉함 자유함, 특히 예수님을 닮아가는 성숙함으로 가는 변화입니다. 그러기 때문에 이런 변화는 계속 체험해 나가야 합니다.

 

신앙생활을 잘하지 못하는 분들, 성경적인 변화에 대해 할 말이 없는 분들의 특징은 실패의 원인을 항상 외부, 타인에게서 찾는다는 것입니다. 그리고 잘못된 원인에서 비롯된 정체 현상을 반복해서 겪기 때문에 성경적 풍성함의 변화보다 인격적 갈등으로 변화됩니다. 실제 인간 관계에서 예수님이 나를 용서하시고 하나님의 자녀로 만들어 주신 은혜를 바르게 생각하고 적용한다면, 품어 나가는 관계가 넢어지고 용서하고 용서받는 즐거움이 구체적인 간증으로 나타날 수 밖에 없습니다. 이런 것을 하나님의 자녀다운 신앙인의 모습으로 변화되어간다고 표현하는 것입니다. 저는 이런 증거들이 우리 가정교회 안에 자연스럽게 나타나고 구체적인 간증으로 표현되는 것이 너무 좋습니다.

 

그래서 좀 추상적인 표현이지만, 이런 변화, 이런 역동성의 근거와 능력은 바로 부활하신 예수님이십니다. 예수님의 말씀과 삶만 자세히 들여다 봐도, 수많은 환자와 귀신들린 사람들과 살해 음모로 공격하는 종교지도자들 사이에서 엄청 피곤할 수 있는 환경 속에 사셨지만, 그 가운데도 잔치 같은 삶을 사셨던 힘은 하나님 나라를 세상에 소개하는 사역과 기도의 힘이었습니다. 부활로 열매를 맺은 예수님의 역동적인 삶을 교회 공동체 안에서 잘 연습하면 우리도 그런 역동적인 변화를 삶의 간증으로 표현할 수 있게 된다는데 기쁨이 있습니다.

 

교회 공동체는 주님이 십자가의 사랑으로 묶어주신 형제자매들의 모임입니다. 경건의 모양뿐만 아니라 경건의 능력을 삶 가운데 체험할 수 있도록 훈련하는 연습장입니다. 그래서 우리는 서로 세상적인 이해관계, 누가 잘났나 누가 힘쓰냐 누가 높으냐를 버리고, 사랑하고 격려하고 축복하는 목회의 관계로 만난 것입니다. 예수님은 오늘도 교회를 사랑하시고 한사람 한사람의 삶에 변화를 요구하고 계십니다. 주님께 내어드리는 신앙의 훈련에 주님 주신 자유함을 맘껏 사용하면 좋겠습니다, 이를 통해 말씀에 근거한 삶의 모습과 말씀에 근거한 생각의 방향을 소유하게 되고, 치유하시는 주님을 만나 하나님 나라의 가치관이 자연스러운 인격과 관계와 언어의 표현이 되면 좋겠습니다. 이런 인생으로 하루하루가 쌓일 때, 예수님의 아름다운 모습을 닮아가는 영혼의 변화를 스스로 느끼고, 그러한 변화는 다른 믿음의 공동체 안에서 맺어진 관계에서는 더 분명히 드러날 것입니다. 그런 드러남, 나타남을 하나님의 영광을 드러낸다고 표현합니다. 이름다운 변화를 기대합니다.

임관택 : 원장님, '변화의 방향'에 대한 중요성을 다시금 새롭게 해 주셔서 감사드립니다. 6월의 마지막 주일, 하반기 시작을 앞두고 하반기 사역에 대한 방향과 주일 설교를 준비하고 있는데 많은 도움을 주시는 말씀입니다. 감사드립니다~ (06.20 18:28)
최유정 : 목사님께서 이야기 하시는 단어들이 제 마음에 새겨집니다. 교회, 역동성, 성령님 , 공동체 이 단어들은 절대 혼자 변화를 경험 할 수 없는 것들입니다. 손을 절대 놓지 않고 같이 가는 그림이 그려집니다. 감사합니다. 계속 건강한 공동체에 대해 말씀 해 주시니 더욱 힘이 납니다. 김인기 목사님의 강의 모습이 생각납니다. ㅋㅋ (06.20 18:43)
임원혁 : 공감이 됩니다. 변화 자체가 목적이 아니라 변화를 통해 주님의 뜻이 이루어지는 것이 목적이라 생각합니다. 좋은 글에 감사드립니다. (06.23 20:15)
이경준 : 예수님의 십자가 사랑, 부활에 대한 소망이 분명하면 자동적으로 역동적이 되어야 하는데, 우리가 머리로는 알고 있다고 하지만 정작 가슴으로 느낄 정도로 알고 있지 못한 것이라는 씁쓸한 결론을 내리게 됩니다. (06.25 05:46)
김영규 : 예수그리스도로 말미암은 넉넉함과 자유롭게 됨을 간증하는 변화, 그 방향에서 역동성이 충만한 교회되길 소망합니다. 귀한 글 감사합니다. (06.25 23:30)
반흥업 : 깊은 묵상에서 나오는 칼럼에 자연스레 고개가 끄덕여집니다. 감사합니다. (06.28 02:55)
김진수 : 교회가 역동적이어야 한다는 말씀과 그 역동성이라는 것이 곧 "성령 하나님의 역사로 삶이 변하는 것이 체험되고 그 변화가 사람들과의 관계에서 증거되는 현상이 눈에 보이는 교회"를 말하는 것이라는 정리된 말씀이 잘 이해되어지고 크게 공감이 됩니다. 저는 12년 전에 올랜도 비전교회에 가서 그런 좋은 모범을 보았습니다. 좋은 글 감사드립니다. (06.30 19:20)
내용 이름 비밀번호
저장
 프린트 수정  삭제  답변  목록
번호 제 목 이름 작성일 조회
416 "가정교회 목회가 즐거운 이유" <6.24.2022>  (14) 강승찬 목사 2022.06.25 333
>> "가시적 변화"<6.18.2022> (7) 김인기 목사 2022.06.19 354
414 "2023년 봄 목회자컨퍼런스는 두 곳에서 주최합니다."<6.9.2022> (11) 이경준 목사 2022.06.09 738
413 "가정교회의 예배와 일반교회의 예배" <6.3.2022> (18) 이수관목사 2022.06.04 630
412 "핑계보다 방법을 찾는 습관" <5.27.2022> (17) 강승찬 목사 2022.05.31 484
411 "바르게 이웃 정하기" <5.20.2022> (13) 김인기 목사 2022.05.21 557
410 "3,500여년 전에 받은 골동품이 아닙니다"<5.13.2022> (8) 이경준 목사 2022.05.12 519
409 "성도들의 얼굴에 웃음이 있는 교회" <5.6.2022> (24) 이수관목사 2022.05.10 610
408 "신앙의 회복 탄력성 키우기" <4.29.2022> (14) 강승찬 목사 2022.05.02 465
407 "교회지도자" (2) <4.22.2022> (12) 김인기 목사 2022.04.22 550
406 "건전한 가정은 건실한 목회의 기초입니다."<4.15.2022> (16) 이경준 목사 2022.04.15 616
405 "남자가 일 하는 교회" <4.8.2022> (14) 이수관목사 2022.04.11 628
404 "보고 배우는 가정교회 목회" <4.1.2022> (22) 강승찬 목사 2022.04.03 649
403 "교회지도자" <3.25.2022> (8) 김인기 목사 2022.03.25 673
402 "내 인생의 모델로 삼고 있는 한 분"<3.18.2022> (7) 이경준 목사 2022.03.17 769
401 "제사에 대해서 알아두면 좋을 것 같습니다." <3.11.2022> (9) 이수관목사 2022.03.12 512
400 "지금은 감사 나눔을 시작할 때 ..." <3.4.2022> (15) 강승찬 목사 2022.03.06 532
399 "펜데믹의 유익" <2.25.2022> (11) 김인기 목사 2022.02.25 523
398 "완벽을 추구하는 분들을 위하여(완벽주의는 죄인가?)"<2022.2.18> (6) 이경준 목사 2022.02.18 525
397 "가정교회 행정에 관한 두 가지" <2022.2.11> (8) 이수관목사 2022.02.14 651
396 "지금은 용기를 내어야 할 때입니다." <2022.2.4> (15) 강승찬 목사 2022.02.04 667
395 "한걸음 더" <1.28.2022> (9) 김인기 목사 2022.01.28 590
394 "목회를 하면서 사람들을 돕고 있는 세 영역"<1.21.2022> (12) 이경준 목사 2022.01.21 718
393 "목장에서 음식을 잘 차릴 필요는 없다구요?" <1. 14. 2022> (8) 이수관목사 2022.01.17 728
392 "디딤돌인가? 걸림돌인가?" <1.7 2022> (11) 강승찬 목사 2022.01.08 608
391 "다음 세대를 준비하는 마음" <12.31.2021> (5) 김인기 목사 2022.01.01 569
390 "유동성, 신축성, 다양성을 살리려면"<12.24.2021> (8) 이경준 목사 2021.12.24 538
389 "한 목사님과 나눈 대화"<11.17.2021> (13) 이수관목사 2021.12.20 833
388 "우아하고 세련되게 화내는 법을 아십니까?" <12.10.2021> (20) 강승찬 목사 2021.12.12 717
387 "교회 재정"(2) <12.3.2021> (9) 김인기 목사 2021.12.07 608
검색취소